팽이

책 소개

아름답고 충격적인 젊은 소설 

한겨레문학상 수상작가 최진영의 첫번째 소설집

 

2006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한 뒤 2010년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으로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신예작가 최진영의 첫번째 소설집이 출간되었다. 전작 장편들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박력있는 서사가 여실히 응집되어 있는 가운데, 폭력과 착취가 상존하고 욕망과 불확실성이 넘실거리는 이 세계 속에서 살아가는 약자들에게 정면으로 시선을 던진다.

주제의식이 투철하고 강렬한 인상을 갖추었으면서도 하나같이 탄탄한 구성과 밀도있는 문장이 뒷받침된 빼어난 작품들이다. “신예 소설가들 중에서 최진영만큼 독자를 사로잡는 작가를 보지 못했다”(송종원, 해설), “이 소설가와 함께 인생을 늙어갈 거라고 자랑스러워하는 젊은 독자들이 여럿 생겼다”(전성태, 추천사)라는 상찬이 결코 지나치지 않을 만큼 단연 주목받아 마땅한 젊은 작가를 만나는 기쁨이 크다.

추천사
  • 이 소설가와 함께 인생을 늙어갈 거라고 자랑스러워하는 젊은 독자들이 여럿 생겼다. 나 역시 책장에다가 그의 소설들을 모으고, 여유공간도 충분히 확보해두고 있다. 
    ― 전성태 소설가

목차

돈가방
남편
어디쯤
주단
엘리
월드빌 401호
새끼, 자라다

첫사랑
팽이

해설 | 송종원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진영

    2006년 『실천문학』 신인상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구의 증명』 『해가 지는 곳으로』, 소설집 『팽이』가 있다. 신동엽문학상,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했다.

방을 떠나 보고 듣고 느낀 파편을 모았더니 이런 것이 되었다.
그동안 여러 방에 머물렀다. 이제는 사라진 방도 있고, 거기 그대로 있으나 더는 드나들 수 없는 방도 있다. 주인은 따로 있는 방과 방에서, 화분 공주 걸레 피사체 변기 보물 장난감 첫사랑 쓰레기 눈사람 스토커 파이터 고객님 저것 냉혈한 대타 멍텅구리 신상품 겁쟁이 사기꾼 화염방사기 해결사 주정뱅이 작가 환자 선생님 후배 진영아 서비스 안주 미쓰 홍당무 등이 되었다. 가끔 화장하고 치마 입고 사람을 만났고, 치마를 벗고 화장을 지우고 좁은 방을 서성이다 거울을 봤다. 거울에 비친 내 표정은 대개 섞임 없이 멍청했다. 헤어지고 만나고 헤어지길 반복했다. 그리고 꾸준히 글을 썼다. 적막과 혼돈과 무지와 불안 속에서,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그뿐이었다. 아직 되지 못한 것도, 만나지 못한 사람도, 풀지 못한 매듭도 많지만 어쩐지 미련은 없다. 잘될 거라고, 앞으로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지금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가를 주시한다. 미련도 희망도 없이,
지금
나는 쓴다.

등단작을 7년 만에 꺼내 봤다. 자꾸만 사라지는, 하지만 분명 이 방 어딘가에 있는 커터칼이나 풀과 우연히 ‘마주친’ 기분이었다. 글을 쓰길 잘했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 전하려는 마음은 단 한 문장인데, 부끄러운 그 문장을 감추려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수선스레 늘어놓는 내가 우습고도 낯설었다. 잘 쓰고 싶다는 생각도 처음으로 했다. 잘 사는 것엔 관심 없다. 잘 사는 게 뭔지, 잘 사는 것과 잘 쓰는 것이 어떤 관계인지도 아직 잘 모르겠다.
다만 잘 쓰고 싶다.
 

2013년 9월
― 최진영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