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크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

책 소개

카프카가 살아 있다면 이 작품과 비슷한 것을 썼을 것이다.

 

-주제 싸라마구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은 남미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 아리엘 도르프만(Ariel Dorfman, 1942~)이 국내에 새롭게 선보이는 장편소설이다. 불면증에 시달리는 초국적기업의 CEO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이 소설은 잘 알려지지 않은 기업인들의 세계를 생생하게 묘사하는 가운데 이윤과 경쟁의 압박에 끊임없이 내몰리는 현대 자본주의의 현실 속에서 인간의 욕망과 윤리가 어떤 모습으로 구현되는지를 환상적이고 관능적인 분위기 속에서 흥미롭게 그린 작품이다.

 

 

 

“인간에게 필요한 것은 상상력과 두툼한 지폐다발뿐. 이제 당신의 불면증을 끝낼 시간이오.”

 

 

 

친환경 상품과 윤리적 경영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CEO 그레이엄 블레이크. 끝없는 경쟁의 불안과 도덕적 강박 사이에서 심각한 불면증에 시달리던 그는 한 정신과 의사의 특별한 심리치료에 몸을 맡긴다. 순결한 아름다움을 지닌 록산나와 그녀의 가족들을 화면으로 지켜보며 이들의 삶을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게 된 블레이크. 아무런 제약도 없는 절대적 욕망 속에서 그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도발적인 소재와 팽팽한 긴장감으로 2001년 출간 당시 미국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은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은 소설, 시, 평론집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비판적이면서 깊이있는 작품을 선보여온 도르프만의 소설답게 녹록지 않은 사유를 이끌어낸다. 이전의 작품에 비해 스릴러적인 요소와 거듭되는 반전 등이 중요하게 다루어짐으로써 무척이나 흡입력있는 전개가 돋보인다는 점은 이 소설만의 또다른 특징이다.

 

 

 

작품 줄거리

 

 

 

그레이엄 블레이크는 친환경 보조약품과 화장품 등을 생산하는 세계적 기업 ‘클린 지구’의 CEO이다. 친환경성과 더불어 자기 공장의 노동자들을 절대 해고하지 않으려는 투철한 도덕성으로 블레이크는 타임지에 실리는 등 높은 명성을 얻는다. 그러나 효율 경영을 추구하는 경쟁사와의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회사의 주요 공장을 폐쇄하고 많은 직원들을 해고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또한 그의 성공에 물질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 재벌가 출신 아내 제씨카와 이혼에 직면하는 등 안팎으로 큰 위기에 처하면서 그는 불면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리게 된다.

 

이에 블레이크는 정신과 의사 ‘톨게이트’ 박사가 지휘하는 생명치유쎈터의 특별한 치료를 받기로 한다. 거대한 곤충의 눈같이 생긴 스크린이 있고, 건장한 감시자들이 문을 지키고 있는 방에서 블레이크는 치료가 끝날 때까지 나올 수 없으며 원래 자신이 살던 세계와는 어떠한 접촉도 할 수 없다. 대신 그는 이 방에서 화면을 통해, 콜롬비아에서 이주해온 한 가족의 일상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이들의 삶을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는 특권을 얻는다. 그가 지불한 거액의 치료비용이 그 모든 일을 가능케 한다. 블레이크는 이 가족에 대해서 신이 된 셈이다. 어떤 제약도 없이 순수한 욕망을 실현할 수 있는 조건에서 그동안 강박적으로 지키려 했던 블레이크의 도덕성이 시험받게 된 것이다. 즉 이 심리치료법은 이런 식으로 환자가 자신의 자아를 확실히 깨닫게 함으로써 치료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부도덕한 치료법에 반감을 가졌던 블레이크는 곧 이 가족의 딸이자 자신의 필라델피아 공장 노동자인 록산나를 보면서 마음이 바뀐다. 록산나의 아름다움에 매혹된 그는 그녀가 남자친구 조니와 정사를 나누려는 모습을 보고 충동적으로 조니를 마약사범으로 체포되게 한다. 다른 가족들에게도 또한 직장을 잃게 하는 등 큰 시련을 안긴다. 그러나 록산나의 순수한 아름다움에 빠진 블레이크는 결국 다시 이 가족을 행복하게 만들려고 한다. 하지만 그 순간 예기치 않게도 감옥에 갇혔던 조니가 자살하자 그는 죄책감을 느낀다. 게다가 록산나가 자살하려고 다량의 약을 복용하는 장면을 보자 규칙을 깨고 건물을 벗어나 록산나를 구하려고 그녀의 방으로 뛰어드는데…

 

 

 

 

 

특별한 심리치료법, 특별한 소설

 

 

 

작가가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 실제로 참석해서 기업인들을 관찰한 경험(‘감사의 말’)을 토대로 씌어진 만큼 소설은 기업인들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흥미롭고 생생히 묘사한다. 그러나 단순히 기업경영을 둘러싼 갈등을 그리는 데 그쳤다면 이 소설의 의미는 반감되었을 것이다.

 

끝없는 경쟁과 구조조정 등이 일상화된 현대 사회에서 이러한 상황들은 자연스레 개인의 심리상태와 행동양식을 규정한다. 이 점, 윤리나 욕망과 같은 영역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이 소설은 특이하게도 노동자의 시각이 아닌 (도덕적인) CEO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개인의 의식-무의식과 자본주의체제와의 결합방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삶의 속도가 오직 경제적 효율만을 위해 통제되는 세계 속에서도 자신의 리듬을 잃지 않는 삶, 인간을 대체하는 씨스템 속에서도 인간성을 유지하는 삶(‘옮긴이의 말’)이야말로 작가 아리엘 도르프만이 이 소설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을 통해 건네는 메씨지라 할 수 있다.

목차

1부
2부
3부
에필로그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아리엘 도르프만

    1942년 아르헨띠나에서 태어났다. 세살 때 미국으로 이주해 뉴욕에서 유년기를 보내며 전형적인 미국 소년이 되려고 애썼다. 열두살에 부모를 따라 칠레로 돌아와 다시 한번 정체성의 혼란을 겪었으나, 이를 극복하고 싼띠아고에 정착해 글쓰기를 시작했다. 1973년 삐노체뜨의 쿠데타가 일어나자 극적으로 칠레를 탈출, 여러 국가를 떠돌다 미국으로 망명했다. 1986년부터 듀크대학교에서 문학과 라틴아메리카학을 가르쳤으며 현재는 동 대학 월터 하인스 명예 문학교수로 […]

  • 김영미

    金榮美 이화여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윌리엄 포크너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영국 로얄 할러웨이 대학에서 연구 수학한 후 이화여대에서 전임 연구원 및 연구 교수로 재직했고, 현재는 경희대학교에서 학술연구교수로 재직중이다. 옮긴 책으로 『순례』 『자연의 지혜』 『한권으로 읽는 현대 영미 단편선』(공역) 『현대 문학 이론』(공역) 『포스트구조주의와 페미니즘 비평』(공역)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