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의 강

책 소개

‘맨스플레인’ 리베카 솔닛의 예술비평 대표작

시간과 공간, 기술과 예술,

인물과 풍경을 한데 엮은 눈부신 통찰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사회는 화려한 이미지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산업사회에서 이미지 시대로의 이행에 기여한 인물이 많지만, 특히 영국 출신의 사진가 에드워드 머이브리지(1830~1904)는 본격적인 사진의 시대를 열고 영화의 시대를 앞당겨 이미지의 시대를 연 ‘현대의 아버지’라 불릴 만한 인물이다. 『그림자의 강』(River of Shadows: Eadweard Muybridge and the Technological Wild West)은 이처럼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알린 머이브리지의 생애와 현대 사회의 문턱에 서 있던 19세기 미국 캘리포니아를 그린다. 저자 리베카 솔닛은 머이브리지의 삶, 사진예술에 대한 날카로운 비평, 미국 서부의 전환기 풍경을 한데 엮어 현대 이미지 시대로의 도약을 대담하고 독창적으로 묘사한다.

솔닛은 ‘맨스플레인’(man+explain) 현상을 통렬하게 비판하며 국내 독자들에게 대표적인 페미니즘 저자로 자리 잡았다. 이 책은 솔닛이 작가로서 활동하게 된 시작점인 동시에 그의 사회학자이자 역사학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 저술로, 2004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마크 린턴 역사상, 샐리 해커 상을 받았다. 솔닛은 머이브리지가 산업사회에서 이미지 시대로의 이행을 주도했다는 점에 주목하여 그를 할리우드와 실리콘밸리로 대표되는 ‘현대의 아버지’로 확장해 해석한다. 오늘날 우리에게 친숙한 화려한 이미지와 정보기술의 뿌리를 그에게서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영화관의 어둠 속에 앉아 있으면 머리 위로 깜빡이는 빛줄기가 지나가며 스크린 위에 투영된다. 『그림자의 강』은 지금은 너무나도 익숙한, 강처럼 흐르는 빛과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이미지의 신세계가 열리던 순간으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추천사
  • 『그림자의 강』은 영화의 원형을 대담하고 독창적으로 묘사하는 초상화이자 문화의 변화를 생생히 조망하는 파노라마다. 뉴욕 타임스

  • 에드워드 머이브리지는 지나갈 시대의 황혼과 다가올 시대의 여명 사이에 버티고 서서 밝아오는 동쪽 하늘의 움직임을 독창적으로 포착했다고 표현할 수 있는 거인이다. 질주하는 시간을 세분하는 그의 시각적 재현을 통해 정(停)은 동(動)으로, 이미지는 사건으로, 어둠은 빛으로, 그리고 근대는 현대로 도약했다. 하지만 공적인 업적과 개인적인 삶 사이에서 운명이 부려대곤 하는 심술은 머이브리지의 사례에서 극대화되었다. 그는 셔터를 눌러 시간을 통제했지만 방아쇠를 당겨 지옥의 문을 열었다.
    그럼에도 리베카 솔닛은 『그림자의 강』에서 한순간도 감상에 젖거나 흥분에 도취되지 않는다. 그 대신 현미경과 망원경을 번갈아 써가면서, 한 인간 삶의 수수께끼와도 같은 결정적 떨림의 실체와 한 시대 흐름의 만화경과도 같은 다채로운 변화의 원동력을 함께 짚어낸다. 사진가 머이브리지의 작업과 인생을 중심으로 19세기 중후반 캘리포니아에서 어떻게 현대가 싹텄는지를 서술하는 솔닛의 지적인 통찰이 제대로 위력을 발휘한다. 이동진(영화평론가)

목차

1장 시공간의 소멸

2장 구름 낀 하늘 아래의 남자

3장 황금 못의 교훈

4장 낭떠러지에 서서

5장 잃어버린 강

6장 인생의 하루, 두 죽음, 더 많은 사진

7장 도시를 훑다

8장 시간을 멈추다

9장 활동 중인 예술가, 휴식 중인 예술가

10장 세상의 중심에서 마지막 경계까지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연표

도판 저작권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리베카 솔닛

    예술평론과 문화비평을 비롯한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이자 역사가이며,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열렬히 동참한 현장운동가다. 특유의 재치 있는 글쓰기로 일부 남성들의 ‘맨스플레인’(man+explain) 현상을 통렬하게 비판해 전세계적인 공감과 화제를 몰고 왔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어둠 속의 희망』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멀고도 가까운』 『걷기의 인문학』 『이 폐허를 응시하라』 『길 […]

  • 김현우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 비교문학과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지은 책으로 『건너오다』가 있고, 옮긴 책으로 『윤곽』 『위대한 집』 『멀고도 가까운』 『초상들』 『스티븐 킹 단편집』 『행운아』 『고딕의 영상시인 팀 버튼』 『G』 『로라, 시티』 『알링턴파크 여자들의 어느 완벽한 하루』 『A가 X에게』 『벤투의 스케치북』 『돈 혹은 한 남자의 자살 노트』 『브래드쇼 가족 변주곡』 『우리의 낯선 시간들에 대한 진실』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