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밝은 밤

책 소개

 

가정이 흩어지고 돌봐 줄 주변의 어른도, 마음을 나눌 친구도 없는 혹독한 상황에 있는 어린이에게 뭐라고 말해 줄 수 있을까. 전미화 작가가 주변의 어린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담은 그림책 『달 밝은 밤』이 출간되었다. 십여 년 간 꾸준히 결핍되고 소외된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그려 온 작가가 이번에는 알코올 중독인 아빠와 집을 나간 엄마로 인해 고단한 삶을 온몸으로 겪어야 하는 어린이의 편에 섰다. 그러나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불행에 갇히지 않고 “나를 믿”으며 달과 같이 밝고 환하게 살아갈 것이라고 다짐하는 주인공의 얼굴은 새롭다. 무능하고 무책임한 어른에게는 무거운 경종을 울리며 어린이에게는 진심을 담은 위로와 격려를 전한다.

 
 

“아빠는 비틀거린다, 엄마가 한숨을 쉰다”
가족의 고단한 삶을 온몸으로 겪는 어린이

 
언제나 간결한 필치로 강렬한 메시지를 던져 온 작가 전미화의 신작 『달 밝은 밤』이 출간되었다.
작가는 2009년 첫 작품을 펴낸 이래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우직하게 그늘에 있는 외로운 어린이들을 그림책의 주인공으로 소환해 왔다.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아이부터 형편이 어려워 남의 집에 맡겨진 아이,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친구의 기억에서 잊힌 아이 그리고 보금자리가 철거되는 순간을 지켜봐야 하는 아이까지. 분명히 존재하지만 잘 보이지 않던 아이들의 자리를 그림책 속에 마련해 놓았다. 그리고 이제 작가는 또 다른 아이의 손을 잡고 우리 앞에 나섰다.
『달 밝은 밤』은 매일 술에 취해 있는 아빠와 집을 나간 엄마로 인해 고단한 삶을 온몸으로 겪는 어린이를 그린다. 작가가 지역에서 미술 활동을 하며 직접 만난 어린이들에게 건네는 말을 담은 작품으로, 담담하지만 단단한 위로의 세계를 만들어 가는 작가의 면모가 믿음직스럽게 드러난다.

 
 

절망의 어둠 속에 두둥실 띄워 놓은 달

 

『달 밝은 밤』은 술에 취해 비틀거리는 아빠를 익숙한 듯 부축해 가는 아이의 뒷모습으로 시작한다. 아빠는 밥 대신 술을 먹는다. 집에는 빈 술병이 늘어 간다. 엄마는 늦게 들어와 잠자기에 바쁘고, 깨어 있을 때는 한숨만 쉰다. 무능하고 무책임한 어른들 탓에 어린이의 평범하던 일상은 쉽게 무너진다. 희극적이고 과장되게 묘사된 아빠와, 화면에 한 번도 얼굴이 드러나지 않는 엄마의 모습은 아이의 외로움과 불안감을 현현하게 드러낸다.
아이는 엄마, 아빠가 싸우는 밤이면 밖으로 나가 하늘을 올려다본다. 사위는 캄캄하고 적막한데 오직 둥근 달만이 아이를 지켜 준다. 아이가 달을 쳐다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달은 점점 커져서 마침내 아이를 온전히 감싸 안는다. 현실에서 내내 꼭 쥐고 있던 주먹을 환상이 뒤섞인 달빛 속에서야 유순하게 풀어 놓는 주인공의 모습은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아이를 어루만지는 환한 달빛에는 작가가 어른으로서 주변의 어린이들을 향해 보내는 사과와 반성, 진실한 위로의 마음이 담겨 있다. 달은 외롭고 쓸쓸한 아이 곁에 마땅히 있어야 할 어떤 것이다. 성인 독자라면 작가와 함께 아이의 손을 잡고 우리가 달이 되어 주리라 다짐하게 된다는 데에 이 작품의 미덕이 있을 것이다.

추천사
  • 힘든 때, 사무치게 어려운 곳에는 어린이가 있다. 전쟁이, 가난이 그랬고 코로나19를 겪는 오늘도 그렇다. 아빠는 술병을 비우고 엄마는 집을 비우고 어린이는 혼자 남는다. 일자리를 잃은 어른은 더 먼 곳을 떠돌고 더 늦게 돌아온다. 전미화 작가는 그 어린이 곁으로 간다. 두둥실 보름달을 둥글게 데리고 간다. 보름달만이 아이를 지켜보고 안아 준다. 달은 아이의 유일한 친구다.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세상에서 아이는 “나를 믿겠다.”라고 말한다.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선언이다. 동정과 연민을 거부하는 어린이의 목소리는 단호하다. 이 단호함을 조금도 누그러뜨리지 않고 전달한다는 점에서 전미화 작가는 완벽하게 어린이의 편이다.
    밤은 어둠의 시간이다. 그런데 ‘밝은 밤’이라니 얼마나 아픈 말인가. 등 뒤에 절벽을 둔 어린이가 내민 손을 수없이 놓쳐 버린 우리가 지금 읽어야 할 그림책이다. 작가는 이 책을 읽는 어리석은 어른들에게 우리가 달이 되어야 한다고 호통 없이 설득한다. 비겁한 어른에게는 한없이 부끄럽고 어린이에게는 든든한 힘이 되는 작품이다. 전미화 작가만이 가질 수 있는 강력하고 용감한 설득력이 이 책 안에 있다.
    _김지은(아동청소년문학 평론가)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전미화

    쓰고 그린 책으로 『눈썹 올라간 철이』 『씩씩해요』 『달려라 오토바이』 『미영이』 『물싸움』 『오빠와 손잡고』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