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새를 따라가면

책 소개

 

김규아 작가의 첫 창작 그림책 『참새를 따라가면』이 출간되었다. 고층 빌딩으로 둘러싸인 도시에서 외로운 마음을 달래는 아이와, 이를 누구보다도 잘 알아주는 참새들의 우정 이야기를 그렸다. 7년여 간 초등 교사로 일하며 아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어 온 작가는 세상 모든 작은 존재들을 향해 포근한 눈길을 주는 사랑스러운 주인공을 그려 냈다. 참새만큼 작은 아이는 공원 귀퉁이, 깨진 보도블록 틈, 길가에 버려진 주전자 속 등 그늘진 구석에 무한한 상상력을 펼쳐 놓는다. 사람들의 눈길이 머물지 않던 좁고 어두운 공간이 아이의 발랄한 시선에 힘입어 특별한 공간으로 거듭난다.

 

회색 도시를 물들이는 아기자기하고 싱그러운 모험!

 

“너희와 함께하면 나는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아.”
작은 날개를 달고 더 멀리, 가고 싶은 곳으로…….

 
주인 없는 연필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잃어버리고 기억하지 못하는 대상을 돌아보게 하는 그래픽노블 『연필의 고향』(2018)과 점점 시력을 잃어 가는 아이의 이야기로 어둠을 사랑하는 법을 그린 『밤의 교실』(2020)로 독자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은 작가 김규아. 그의 신작 『참새를 따라가면』은 작고 여린 아이들이 품은 무한한 상상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그린 창작 그림책이다. 이야기는 아침에 일어나 등교하고 하교 후에는 일하는 엄마를 기다리는, 늘 혼자인 아이의 마음을 차분히 따라간다. 작지만 발랄한 참새에 자신의 감정을 투영한 아이의 상상을 통해 어디서든 마음껏 뛰어놀고, 어디로든 훨훨 날아가고 싶은 아이의 바람을 펼쳐 놓는다.
‘내가 학교에 있는 동안 참새들은 무엇을 할까?’ ‘내가 참새가 되면 어떨까?’ 하는 아이의 물음에 공원에서 지저귀던 참새들은 같이 놀자고 손짓한다. 이내 아이는 참새 친구들과 함께 숨바꼭질 놀이를 하고, 하늘에서 손바닥만 해진 학교를 내려다보고, 자신을 놀리던 아이에게 맞서 보는 등 신나는 모험을 떠난다. 참새들과 함께라면 아이는 꼭꼭 숨어 버리고 싶은 날에는 풀잎 아래에 몸을 감출 수 있고, 실컷 놀고 싶은 날에는 조그만 물웅덩이에서 첨벙거리며 수영을 즐길 수 있다. “마음이 답답할 때는 언제든지 하늘을 날 수 있”다며 아이가 장난감처럼 작아진 도시를 내려다보는 장면은 독자에게 탁 트인 해방감을 선사한다. 참새와 함께하면 자신도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백하는 아이의 목소리가 용기와 자신감을 북돋는다. 참새처럼 작은 존재이지만 더 넓은 세상을 향해 힘껏 날아오르는 아이의 이야기를 담은 『참새를 따라가면』은 독자에게도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앙증맞은 날개를 달아 줄 것이다.

 
 

세상 모든 작은 존재를 향한 포근한 상상

 

이 그림책은 공원 귀퉁이, 나뭇가지 위, 깨진 보도블록 틈, 길가에 버려진 주전자 속처럼 사람들 눈에 띄지 않는 공간을 정다운 놀이터로 재조명한다. 공원 귀퉁이의 모래 위는 색색의 체육복을 입은 참새들이 한데 모여 힘차게 체조를 하는 활기찬 곳이며, 여러 갈래로 뻗은 나뭇가지 위는 과일 샐러드, 씨앗 볶음, 쌀죽 등을 내놓는 근사한 식당이 된다. 낡은 주전자 속은 아이가 하루 종일 노래하며 신나게 놀 수 있는 비밀 공간이 되고, 도심 속 높다란 나뭇가지는 회사에서 일하는 엄마를 바라보며 맛있는 주스를 마실 수 있는 쉼터가 된다. 우리 일상에서 쉽게 지나치기 쉬운 도시 속 공간이 그림책의 무대가 되어 관찰과 상상의 힘을 전한다.
김규아 작가는 아이들이 도시 안의 작은 생명체와 친구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그림책을 쓰고 그렸다. 모래 목욕을 즐겨 하고 벼 이삭, 씨앗 등의 먹이를 좋아하며, 무리를 지어 생활하는 참새의 생태적 특징에서 뻗어 나간 상상력이 흥미롭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규아

    이야기를 만들고 그림을 그릴 때 어느 때보다 마음이 편안합니다. 내 마음이 편안하다면 누군가에게도 그럴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러한 이야기를 가능한 한 많이 만들고 싶습니다. 직접 쓰고 그린 책으로 『연필의 고향』 『밤의 교실』이 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상상의 힘으로 아주 신나는 하루를 보낼 수 있습니다.
산책하며 마주쳤던 사랑스러운 참새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전합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