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의 협상가

책 소개

학자의 머리, 행정가의 눈, 시민의 가슴으로 

북한을 바라본 평생의 기록

 

“대북 전문가는 많지만 전문성과 리더십을 겸비한 사람은 그 하나뿐이다”라는 평을 들으며 지난 40여년간 남북관계의 최전선에서 활동해온 정세현의 회고록이 출간되었다. 일제강점기 만주에서 태어나 해방 후 풍찬노숙하며 아버지의 고향으로 돌아와 반항기 넘치는 청소년기를 거쳐 촉망받는 국제정치학도로 자라난 이야기부터, 연구자와 공무원 사이에서 갈등하던 청년기에 특별한 계기와 분투를 통해 남북문제의 한복판에서 명쾌한 해법을 제시하는 협상가로 자리매김하는 과정까지가 여러 굵직한 에피소드 속에서 소개된다. 특히 1990년대 북핵 위기 당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거쳐 2000년대 6자 회담 당시 통일부 장관으로 재직하면서 당대 한반도의 절체절명의 순간을 헤쳐온 여정은 이 책의 백미다. 여전히 현역으로 남북 문제의 현장에서 뛰고 있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분단체제 아래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한 강인하면서도 유연한 지침을 제시한다. ‘회고록’이라 하여 흘러간 이야기를 되짚는 것에 집중하기보다, 과거의 경험으로 얻은 지혜를 통해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을 바로 보며 앞으로를 생각하게 하는 점은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다. 남북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야 할 이때에, 평생 북한을 마주한 ‘현인’의 지혜가 우리에게 더욱 무겁고도 값지게 다가온다.

 

목차

들어가는 말 – 정세현

 

프롤로그 평양의 추억 유년 시절

1장 고교 시절 최초의 저항과 그 후유증

2장 학자의 길과 관료의 길 사이 좌절된 교수의 꿈

3장 통일부 공무원 시절 1 대북정책의 일선에서

4장 통일부 공무원 시절 2 아웅산 테러 사건과 남북관계

5장 일해연구소와 통일연구원 시절

6장 통일비서관 시절 1 김일성 주석과의 불발된 만남

7장 통일비서관 시절 2 대북 쌀 지원과 퍼주기 논란

8장 통일부 차관 시절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

9장 통일부 장관 시절 1 부시의 ‘악의 축’ 발언

10장 통일부 장관 시절 2 북핵 문제와 6자회담

11장 천안함 사건과 김정일 위원장의 죽음 이명박 정부

12장 ‘통일은 대박’의 시대 박근혜 정부

13장 문재인 정부의 출범과 남북관계의 급진전

14장 평화와 통일의 길

 

나가는 말 – 박인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세현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토통일원 공산권연구관, 남북대화운영부장, 청와대 통일비서관, 민족통일연구원장, 제11대 통일부 차관, 국가정보원장 통일특별보좌역, 제29·30대 통일부 장관을 지내며 남북관계의 최전선에서 일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원광대학교 총장,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을 지냈다. 현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으로 일하며 여전히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힘쓰고 있다. 저서로 『모택동의 국제정치사상』 『정세현의 정세토크』 『정세현의 통일토크』 『정세현의 외교토크』, 공저로 『오늘의 남북한』 『담대한 여정』 『한반도 특강』 등이 있다.

  • 박인규

    서울대학교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경향신문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했다. 경향신문 초대 노동조합 전임 활동을 이유로 강제 해직됐다. 이후 기자협회보 편집국장으로 일하다가 복직해 경향신문 워싱턴 특파원, 미디어팀장 등으로 활동했다. 인터넷신문 프레시안을 출범시키며 초대 편집국장을 맡았다. 현재 프레시안의 편집인이자 발행인, 프레시안협동조합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역서로 『워싱턴 룰』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