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쿵 아파트

책 소개

 
 

이웃과 함께 사는 하루하루가 평화롭고 즐거울 수 있기를!

 
소음으로 가득한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화해 과정을 그린 그림책 『쿵쿵 아파트』가 출간되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콕 프라이즈’ 최우수작품상, 일본 디지콘6 아시아 어워즈 베스트 테크닉 부문 은상, 뉴욕 국제 어린이 영화제 관객상 등을 수상하며 국내외로 주목받은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토요일 다세대 주택」을 바탕으로 만든 그림책이다. 포근한 양모 펠트 인형과 미니어처로 제작한 아기자기한 소품이 돋보이는 가운데 이야기는 아파트에서 한바탕 벌어진 유쾌한 사건으로도, 대안 공간에 대한 상상과 지혜로운 공존에 대한 메시지로도 폭넓게 읽힌다.

 
 

★ 한국콘텐츠진흥원 ‘콕 프라이즈’ 최우수작품상

★ 일본 디지콘6 아시아 어워즈 베스트 테크닉 부문 은상

★ 뉴욕 국제 어린이 영화제 관객상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토요일 다세대 주택」을
그림책으로 더욱 깊이 있게 만나다

 
다양한 소음으로 가득한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이웃 간의 갈등과 화해 과정을 입체적으로 그린 그림책 『쿵쿵 아파트』가 출간되었다. 『쿵쿵 아파트』는 펠트, 클레이 등 다양한 재료로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전승배 감독과 강인숙 아트디렉터의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토요일 다세대 주택」(Saturday’s Apartment, 2018)을 바탕으로 만든 그림책이다. 20여 년 동안 애니메이션을 공부하고 제작해 온 전승배 감독의 내공이 충실히 담겨 있는 「토요일 다세대 주택」은 아기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등장하는 다채로운 캐릭터와 정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는 양모 펠트 인형, 미니어처로 제작한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눈길을 끌며 한국콘텐츠진흥원 ‘콕! 애니(KOC! ANI) 콕!프라이즈(KOC! PRIZE)’ 최우수작품상, 일본 디지콘6 아시아 어워즈 베스트 테크닉 부문 은상, 뉴욕 국제 어린이 영화제 관객상(5세~10세) 등을 수상했다. 빠르게 전개되는 영상보다 한 장면에 시선이 머무르는 시간이 긴 그림책의 특성을 고려하여 원작에 등장하는 인형들을 더욱 섬세하게 매만지고 장면에 어울리는 빛과 공간을 연출했다. 국내외로 주목받은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의 감동이 그림책의 인상적인 화면으로 재탄생되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우리, 이제 마주 봐요!

 
이 그림책은 우리 삶에 밀접한 층간 소음으로 인한 갈등과 해결 과정을 생동감 있게 다룬다. 기타 연주 소리, 크고 작은 공사 소리, 울음소리와 같은 생활 소음을 다양한 의성어를 활용해 시각적으로 생생하게 구현했다.
작품의 무대인 ‘쿵쿵 아파트’에는 가수를 꿈꾸는 염소 청년, 집을 고치고 싶은 기린 아저씨, 마음껏 뛰놀고 싶은 아기 토끼와 아기를 보느라 바쁜 하루를 보내는 엄마 토끼, 조용히 글을 쓰고 싶어 하는 코알라 할아버지, 훌라후프와 러닝머신 삼매경인 곰 아주머니가 산다. 아파트 이름이 암시하듯 소음 때문에 이웃 간의 갈등은 커져만 간다. 이야기는 집을 수리하던 기린이 무심코 전깃줄을 자르는 사건으로 전환된다. 난데없는 정전 사건은 이웃들이 서로에게 쌓인 오해를 푸는 계기가 된다. 아파트 전체가 정전되자 주민들은 노랫소리에 이끌려 옥상에 모인다.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서로를 마주한 주민들은 가수가 되고 싶은 꿈, 집을 멋지게 꾸미고 싶은 마음처럼 각자 속에 담아 두었던 이야기를 하나둘 꺼낸다. 그러다가 아기 토끼가 위험한 상황을 맞닥뜨리자 이웃들은 힘을 모아 위기에 대처한다. 『쿵쿵 아파트』는 서로 무심하고 적대적이었던 주민들이 “서로를 놓치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해 꼭 잡”으며 끈끈해지는 과정을 그리면서 상대방을 소중하게 여기고 배려하는 마음은 마주 보는 시선에서부터 시작된다고 넌지시 이야기한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전승배

    애니메이션을 전공하였고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활동합니다. 우리 삶에 귀 기울이는 이야기를 애니메이션과 그림책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쿵쿵 아파트』는 애니메이션 「토요일 다세대 주택」을 바탕으로 만든 첫 그림책입니다.

  • 강인숙

    시각디자인을 전공하였고 인형 작가로 활동합니다. 인형이 이야기 속에서 살아 숨 쉴 때 가장 즐겁습니다. 많은 사람이 오래도록 기억할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들겠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