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비둘기

책 소개

담백한 동시와 소박한 그림을 담은 청년 권정생의 동시집
반세기를 지나 우리 눈앞에 모습을 드러내다!

 
『몽실 언니』와 「강아지똥」을 통해 널리 알려진 동화작가 권정생이 1972년에 손수 엮은 동시집 『산비둘기』를 반세기 만에 정식으로 출간한다. 권정생은 병에 걸린 자신을 극진히 돌보던 어머니의 죽음 이후에 느꼈던 상실감과 그리움을 동시집에 담았다. 맑고 투명한 동시에서는 어린이에 대한 진실한 마음이 느껴지고, 색종이를 활용해서 꾸민 그림은 담백하고 품격 있는 그의 생애를 대변하는 듯하다. 어린이는 물론 어른 또한 『산비둘기』를 통해 권정생의 순정한 삶과 문학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청년 권정생이 손수 글과 그림을 엮어서 만든 동시집
반세기를 지나 우리 눈앞에 모습을 드러내다

1972년 청년 권정생은 담백한 시와 소박한 그림을 담아 손수 동시집을 엮었다. 단 두 권을 만들어서 하나는 본인이 소장하고, 다른 하나는 오소운 목사에게 건넸다. 본인이 소장하던 책은 행방이 묘연하고, 오소운 목사가 간직하고 있던 다른 한 권이 반세기 만에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산비둘기』에는 권정생의 청년 시절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1937년 일본에서 태어나서 해방 이후 우리나라로 돌아온 권정생은 1955년 여름에 부산에서 점원 생활을 하던 중에 결핵을 앓기 시작했다. 권정생은 몇 년 동안 투병 생활을 이어 가는데, 어머니의 눈물겨운 노력 덕분에 몸이 회복되었다. 하지만 권정생을 극진하게 보살피던 어머니가 병석에 누웠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작고하고 만다. 권정생은 슬픔과 충격으로 거의 전신에 결핵균이 번지고 만다. 수술을 거듭하며 겨우 살아났지만 어머니의 죽음은 권정생의 몸과 마음에 크고 깊은 상처를 남겼다. 그 상처는 고스란히 시에 담겼다.

 

어머니가 아프셔요 / 누워 계셔요 // 내 아플 때 / 어머니는 머리 짚어 주셨죠 // 어머니 / 나도 머리 짚어 드릴까요? // 어머니가 빙그레 / 나를 보셔요 // 이렇게 두 손 펴고 / 살포시 얹지요 // 눈을 꼬옥 감으셔요 / 그리고 주무셔요 // 나도 눈 감고 / 기도드려요. ―「어머니」 전문
엄마 별이 / 돌아가셨나 봐 // 주룩주룩 밤비가 / 구슬피 내리네. // 일곱 형제 아기 별들 / 울고 있나 봐 // 하얀 꽃상여 / 떠나가는데 // 수많은 별님들이 / 모두 불을 끄고 // 조용히 조용히 / 울고 있나 봐 // 주룩주룩 / 밤비가 내리네. ―「밤비」 전문

 

『산비둘기』에 실린 시는 모두 25편이다. 어머니를 주제로 한 시가 모두 9편이 담겨 있을 정도로 권정생은 어머니에 대한 지극한 안타까움을 시로 옮겼다. 그 외에도 하나님에 관한 시, 자연과 인간에 관한 시 등 청년 권정생의 내면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작품이 담겨 있다. 반세기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 동시집 『산비둘기』의 출간은 권정생을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그의 문학 세계와 우리 아동문학을 더 풍요롭게 할 것이다.
 

“이 책은 이 세상에 단 두 권밖에 없는 저의 첫 작품집입니다.
직접 시를 쓰고, 색종이 몇 장으로 모양을 냈습니다.”

 
참신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는 동시
권정생 스스로 첫 작품집이라 칭한 『산비둘기』는 참신하면서도 아기자기한 맛을 느낄 수 있는 동시집이다. 단순하고 깔끔한 동시의 정수를 보여 줌으로써, 높은 품격과 함께 어린이에 대한 진실한 마음을 느끼게 한다.

 

보리매미 / 잡았다 // 들여다보니 / 까만 두 눈 / 꼭 석아 같구나 // 감나무에 올라가 / 노래 부르던 // 매미도 / 나를 쳐다보네 / 꼭 석아 같은 얼굴로 // 먼 어느 곳에서 / 석아도 나처럼 / 그리울 거야. ―「매미」 전문
산은 / 겨울에도 춥지 않고 // 함께 / 어긋마긋 손 잡고 // 엄마가 / 없어도 // 푸르게 / 푸르게 / 키가 자란다. ―「산」 전문

 

1974년 작품 활동을 시작해서 2007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권정생은 다양한 장르의 글을 썼다. 『몽실 언니』와 『강아지똥』을 비롯한 무수한 동화를 남겼고, 한국 전쟁의 참상을 다룬 소년소설을 썼다. 자신의 삶과 생각을 담은 산문도 남겼다. 이러한 긴 활동의 맨 앞쪽에는 어린이에 대한 진한 애정을 담은 동시가 놓여 있다.
 

앞마당에 앉아 / 그림 그리자 // 돌이하고 / 나하고 그리자 // 정말은 / 돌이 키가 더 클지 모르지만 // 정말은 / 돌이 주먹이 더 클지 모르지만 // 내가 그리니까 / 내 마음대로 // 돌이는 조그맣게 / 나는 크게 그리자 // 커다란 내 옆에 / 조그만 돌이가 / 겁나는 듯 서 있다 / 어쩐지 안됐다 // 조그만 돌이 그림 / 다시 지우고 // 나하고 똑같이 / 그려 놓자 // 키도 똑같고 / 손도 똑같고 // 사이좋게 / 사이좋게 / 서 있다. ―「땅그림」 전문

 

권정생 문학의 시원(始原)이라 말할 수 있는 동시는 마치 그의 생애를 예고라도 하듯 담백하면서도 순정하다. 『산비둘기』를 만나는 어린이는 물론 어른 또한 권정생의 삶과 문학에 담긴 향기를 느낄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권정생이 손길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동시집
권정생은 손수 『산비둘기』를 책으로 꾸리면서 사인펜으로 동시를 쓰고 색종이를 활용해서 표지와 본문을 꾸몄다. 반세기가 지나서 정식 출간 출간을 통해 세상에 내보이는 『산비둘기』는 표지는 물론 본문의 그림까지 권정생의 손길을 그대로 살리려 애썼다. 원본에 가깝게 정갈하게 꾸민 동시집을 보노라면, 권정생의 품격 있는 생애를 대변하는 듯하다.
 
산비둘기_본문1

산비둘기_본문2

산비둘기_본문3

산비둘기_본문4

 

『산비둘기』의 말미에는 의미 있는 두 편의 글이 실렸다. 권정생 생전에 가깝게 지냈으며 사후에는 권정생어린이문화재단에서 사무처장을 맡아 오래도록 그를 기리는 작업을 했던 안상학 시인이 반세기 만에 세상에 내보이는 권정생 동시집의 의미를 짚어 본다. 권정생이 쓴 동화 속 주인공의 이름을 빌린 ‘똘배어린이문학회’에서 활동하는 아동문학 연구자 이기영은 어떻게 해서 오소운 목사가 간직해 온 『산비둘기』가 정식 출간에 이르렀는지 밝히는 발굴 해설을 실었다.
안상학 시인이 발문에서 짐작한 대로, 아마도 권정생의 마지막 미발표 작품이 될 동시집 『산비둘기』의 출간을 통해 권정생 문학에 관한 연구가 더 활발히 진행되고, 그의 삶과 문학이 더 짙은 향기로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

목차

봄비
다람쥐
두꺼비
사이
매미
참꽃

아기 새
마음속에 계셔요
모래밭에
달님
엄마 새
우리 집
우편배달 아저씨
우리 엄마
밤비
초록 아파트
싸리비
산에 피는 꽃
땅그림
어느 날
병실
꽃밭
어머니
산비둘기

발문|권정생은 무엇 때문에 글을 썼을까_안상학
발굴 해설|동시 「매미」가 이끌어 준 『산비둘기』_이기영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정생

    권정생(1937~2007)은 본명이 권경수로,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 직후 우리나라로 돌아왔습니다. 경북 안동군 일직면의마을 교회 종지기로 일하면서 작은 흙집에서 살았습니다. 한평생 병과 가난을 친구하며 자연과 생명, 약해서 고난받는 이들의 아름다움을 글로 썼습니다. 150여 편의 장 · 단편 동화와 소년소설, 100여편의 동시와 동요 들을 남겼습니다. 그림책 「강아지똥」과 소년소설 「몽실언니」, 소설 「한티재 하늘」등이 대표작으로 꼽힙니다. 안동군 일직면 조탑동에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