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

책 소개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는 눈앞의 위험을 피하지 않고 직접 부딪혀 넘어서는 아이의 모험 이야기이다. 국내 독자에게 처음 소개되는 작가 소피 길모어의 첫 창작 그림책으로, 서정적인 수채화 그림으로 표현한 자연과 어린이의 우정 속에 자연 친화적 삶을 살아온 작가의 세계관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작고 여린 아이라도 누군가를 지킬 충분한 힘을 품고 있음을, 무섭고 강해 보이는 존재라도 때로는 누군가의 돌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다정하게 전하는 동시에 우리가 무심코 자연에 가하는 위협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짚는다. 한국출판문화상, 뉴욕 타임스 올해의 그림책상 등을 수상한 그림책 작가 이수지가 번역을 맡아 작품 속 의미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고 가장 자연스러운 우리말로 전한다.

 
 
꼬마 의사 vs 사나운 덩치,
작고 여린 아이와 무섭기로 소문난 짐승의 한판 대결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의 이야기는 어느 동물보다도 몸집이 크고, 눈이 번뜩이며, 어린아이 하나쯤은 단숨에 집어삼킬 만큼 입이 넓은 악어 ‘사나운 덩치’가 ‘꼬마 의사’를 찾아오며 시작된다. 꼬마 의사는 작고 여려 보여도 다친 악어들을 외면하지 않고 한 마리 한 마리 정성껏 돌보는 용기 있는 여자아이다. 꼬마 의사는 자기보다 몇 배는 더 큰 사나운 덩치의 몸을 조심조심 진찰해 보지만 도무지 아픈 곳을 찾을 수 없다. 꼬마 의사가 마지막으로 입 속에 체온계를 넣으려는 순간, 사나운 덩치가 몸을 크게 흔들며 꼬마 의사를 위협한다. 그때부터 둘의 엎치락뒤치락 힘겨루기가 시작되고 사나운 덩치는 꼬마 의사가 다가가려 할 때마다 더욱더 사나워지기만 하는데……. 사나운 덩치는 왜 꼬마 의사를 찾아온 것일까?

추천사
  • 어린이의 상상 세계를 향한 애정과 존경으로 가득하다. 빛나는 데뷔작.
    _뉴욕 타임스

  • 용기는 마음에서 비롯된다. 소중한 것을 지키는 마음을 선물하는 이야기.
    _퍼블리셔스 위클리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수지

    한국과 영국에서 회화와 북아트를 공부했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 그림책을 펴냈습니다. 뉴욕 타임스 올해의 우수그림책상, 한국출판문화상 등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나의 명원 화실』 『파도야 놀자』 『거울속으로』 『그림자놀이』 『선』 『강이』 등이 있습니다. 『아빠, 나한테 물어봐』 『이렇게 멋진 날』 등에 그림을 그렸고 『이름을 알고 싶어』 『우리 눈사람』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 소피 길모어

    뉴질랜드 북섬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맨발로 자연을 누볐습니다. 에든버러 예술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선상 가옥에서 지내는 동안 이 책을 지었습니다. 어린이와 동물 사이의 우정, 인간 본성에 대한 애정과 호기심에 관심을 갖고 창작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는 그의 첫 창작 그림책입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