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여자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일상에 도전하는 당신을 위한
살아 있는 여성 사상가들과의 지적 대화!

 
서점의 서가를 거닐다보면 지혜를 선사한다는 책들은 대개 죽은 남성 철학자의 의견으로 채워져 있다. 만약 살아 있는 여성들이 일상의 문제에 도전한다면 그 책은 무엇을 말하게 될까? 줄리아 크리스떼바부터 로지 브라이도티까지, 동시대 여성 사상가들에게 사랑, 놀이, 일, 두려움, 경이, 우정이라는 여섯가지 주제를 질문한 줄리엔 반 룬의 철학 에세이 『생각하는 여자: 일상에 도전하는 철학을 위하여』가 출간되었다.
저자 줄리엔 반 룬(Julienne van Loon)은 호주의 저명한 문예창작 교수이자 오스트리안/보겔문학상, 그리피스리뷰 중편소설상 등을 수상한 작가다. 동시에 가정폭력의 희생자이자 싱글맘이다. 우울증을 앓던 친구가 살해당한 이후 ‘남겨진 사람’이고, 자본주의 논리가 만연한 일터에서 제 몫을 다하려 노력하는 여성노동자다. 반 룬은 삶의 문제를 돌파하기 위해 여성 사상가들의 집을 찾아가 그들을 직접 인터뷰한다. 인정받는 지식인이지만 출산과 육아, 성차별로 인한 평가절하와 잦은 이직, 친구와의 이별 등 그녀들 역시 여성이 겪는 일상의 문제에 부딪혀왔다는 고백을 듣는다.
반 룬은 이들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은 개인사와 철학적 사유를 쉽고 성찰적인 문체로 엮어냈다. ‘삶을 위한 생각’(Ideas for Living)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이 기획은 여성의 삶을 고양하는 실천적인 접근으로 2016년 호주예술위원회의 공식후원을 받았다. 이 책은 그 결과물이자 저자의 논픽션 데뷔작으로 호주 최고의 작품을 가리는 2020 빅토리안 프리미어 문학상 논픽션 부문에서 격찬(Highly Commended)리스트에 올랐다. 여성이라서, 소수자라서 삶이 불편한 독자들이라면 일상에 도전하는 사유와 생생한 지적 대화로 가득한 이 책을 통해 삶을 자극하고 용기를 주는 철학과 만나게 될 것이다.

추천사
  • 줄리엔 반 룬은 “살아 있는” 여성 철학자들을 찾아나섰다. 그들에게 끈질기게 말을 걸었다. 여성 철학자들과의 길고도 흥미로운 대화 끝에 반 룬은 사랑과 우정, 일과 놀이, 두렴움과 경이의 개념을 새롭게 정립했다. 나는 『생각하는 여자』를 펼치는 순간부터 반 룬의 ‘생각’을 추적할 수밖에 없었다. “‘생각하는 여자’는 실존한다. 그녀는 살아남아 있고 잘 지내고 있다.” 전적으로 동의한다. 여자는 생각한다. 여자는 글을 쓴다. 그리고 그녀들은 잘 살아갈 것이다.
    _장영은(『쓰고 싸우고 살아남다』 저자)

목차

추천사/ 앤 서머스
서문
 
1장 사랑: 어떤 사람으로, 어떤 사람과 함께 살아갈 것인가? / 로라 키프니스와 함께
2장 놀이: 우리에게 놀이를 허락하지 않을 이유가 있는가? / 시리 허스트베트와 함께
3장 일: 어떻게 스스로를 팔지 않고 일할 수 있는가? / 낸시 홈스트롬과 함께
4장 두려움: 여성은 두려움이라는 오랜 그늘에서 벗어날 수 있는가? / 줄리아 크리스떼바, 로지 배티, 헬렌 캘디콧과 함께
5장 경이: 남성중심사회는 어떻게 여성의 배움을 억압했는가? / 마리나 워너와 함께
6장 우정: 왜 흔들림 속에서 우정을 사유해야 하는가? / 로지 브라이도티와 함께
 
감사의 말
옮긴이 후기

참고문헌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줄리엔 반 룬

    호주 울런공대학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하고 퀸즈랜드대학에서 철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로열멜버른공과대학 창작/출판 프로그램 조교수로 재직 중이며 아이오와대학 명예창작회원이다. 오스트리안/보겔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이자 에세이스트, 인터뷰어로서 전방위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작품으로는 『로드스토리』(Road Story) 『유칼립투스나무 아래서』(Beneath the Bloodwood Tree) 『무해한』(Harmless) 등의 소설이 있다. 2016년 호주예술위원회의 후원을 받아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여성 사상가와 활동가들을 인터뷰하고 이들의 생각을 일상과 엮어 대중에게 소개하는 ‘삶을 위한 […]

  • 박종주

    대학에서 문학과 철학을 공부했고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에서 기획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박종주 혹은 안팎, 두개의 이름을 쓴다. 『배틀그라운드: 낙태죄를 둘러싼 성과 재생산의 정치』를 함께 썼고 『경계 없는 페미니즘』에 글을 실었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