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은 방이 두 개다

책 소개

둘러보고 들여다볼수록 아름다운 세상!
길을 나선 어린이가 부르는 노래

 
시집 『뿔을 적시며』 『달은 아직 그 달이다』 등을 통해 40여년 간 정갈한 작품 활동을 펼쳐 온 이상국 시인의 첫 동시집이 출간되었다. 하루 종일 산과 들을 쏘다니는 소년 화자의 일상을 통해 시인 특유의 자연 친화적 서정이 어린이의 눈높이로 경쾌하게 생동한다. 실컷 놀다 해 질 녘 돌아온 아이의 몸에서처럼, 작품 한 편 한 편마다 풀과 바람의 냄새가 묻어나는 동시집이다.
 
 
길 위에서 만난 생명들에게
세심한 눈길로 찬사와 응원을 보내는 동시

 
이상국 시인의 동시에서 어린이는 나무, 곤충, 해, 별 등이 자리한 길 위에 서 있다. 발길이 닿는 대로 자유로이 거닐며 바깥세상을 활보하는 어린이는 책을 보는 대신 울타리 아래 돼지감자 꽃을 들여다보고(「뚱딴지」), 만화 영화의 다음 에피소드를 확인하는 대신 매일 담벼락에 가 담쟁이가 얼마나 더 자랐나 살펴본다(「담쟁이 나라」). 잠든 뒤 꿈에서까지 새들의 잠자리를 상상하는(「꿈」) 어린이의 노래를 엮은 이 동시집에서는 실컷 놀다 해 질 녘 돌아온 꼬마의 몸에서처럼 풀과 바람의 냄새가 묻어난다.

목차

제1부 나의 고백

아침 해

언덕길

학교 가는 길

민주 형 보고 싶다

하느님은 다 아신다

자는 척

개야 미안해

눈치작전

나의 고백

혹시 나도

사람들은 뭘 만든다

아빠도 모르는 일

 

제2부 여우야 돌아와

달팽이 나라

우리 집에 놀러 와

여우야 돌아와

담쟁이에게

꼬꼬댁꼬꼬댁

아무도 모른대요

눈 오는 밤

담쟁이 나라

양들이 하는 말

바보 누렁이

눈아 미안해

너 그거 아니

 

제3부 땅콩 방 친구 방
나팔꽃

똥개

땅콩 방 친구 방

기러기 날아간다

어디로 갔을까?

라면도 길다

할머니 치과

우리 집 철쭉

평양아 기다려!

반달곰

등대

거북아 고맙다

 

제4부 뻐꾸기 전화

첫눈

너무한다

눈 오는 날

수국이 피었다

카멜레온

개밥바라기별

거미집

세상에 이런 일이

물푸레나무

뚱딴지

뻐꾸기 전화

길동무

 

해설|아름답고 궁금하고 미안한 이야기_정유경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상국

    1946년 강원도 양양의 농촌에서 태어나 책보를 어깨에 둘러메고 초등학교를 다녔습니다. 어려서부터 시인이 되고 싶었는데 1976년 박목월 시인의 추천을 받아 『심상』을 통해 시인이 된 후 첫 시집 『동해별곡』에 이어 『집은 아직 따뜻하다』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 『뿔을 적시며』 등 일곱 권의 시집을 냈습니다. 시인의 꿈을 이룬 지금은 땅콩 방만 한 산속의 오두막에서 사는 새로운 꿈을 꾸고 있습니다. 첫 동시집 『땅콩은 방이 두 개다』에는 어린 벗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와 반달곰, 기러기 등 자연의 친구들과 같이 살았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은 그리움을 담았습니다.

  • 신성희

    국민대학교 디자인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였습니다. 디자인 회사에서 캐릭터 디자이너로 일했고 현재는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괴물이 나타났다!』 『안녕하세요!』 『뛰뛰빵빵』 『딩동거미』 『까칠한 꼬꼬 할아버지』를 쓰고 그렸으며, 『미운 동고비 하야비』 『인사해요, 안녕!』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