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위한 되풀이

책 소개

당신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좋은 것이 이 시에 담겨서

영영 이 시로부터 탈출하지 못한다면 좋겠다

단연 돋보이는 사유와 감각, 모두가 기다린 황인찬의 신작

 

2010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뒤 기존의 시적 전통을 일거에 허무는 개성적인 발성으로 평단은 물론이고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황인찬 시인의 세번째 시집 『사랑을 위한 되풀이』가 출간되었다시인은 등단 2년 만에 펴낸 첫 시집 『구관조 씻기기』(민음사 2012)로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하고이어 두번째 시집 『희지의 세계』(민음사 2015)에서 한국문학사와의 대결이라는 패기를 보여주면서 동시대 시인 중 단연 돋보이는 주목을 받았다. 4년 만에 펴내는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한결 투명해진 서정의 진수를 마음껏 펼쳐 보인다일상을 세심하게 응시하며 삶의 가치와 존재의 의미를 환기하는 차가운 정념으로 비워낸 시(김현추천사)들이 깊은 울림을 남긴다.

 

 

이토록 우리의 시는 다르다고 되풀이하는 시

이토록 읽기 전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시

 

일상의 사건들을 소재로 하면서 평범한 일상어를 날것 그대로 시어로 삼는 황인찬의 시는 늘 새롭고 희귀한 시적 경험을 선사한다감각의 폭과 사유의 깊이가 더욱 도드라진 이번 시집은 더욱 그러하다특히 김동명(「내 마음」)김소월(「산유화」)윤동주(「쉽게 씌어진 시」)황지우(「새들도 세상을 떠나는구나」)의 시와 대중가요동요 등을 끌어들여 패러디한 작품들이 눈길을 끄는데시 속에 숨어 있는 시구나 노랫말을 찾아 읽는 재미가 색다르다치밀하게 짜인 단어와 구의 반복적 표현대화체의 적절한 구사도 눈여겨볼 만하다.

시인은 고백하듯이 시를 쓴다세상을 앞에 두고 늘 어떻게 말을 꺼내고 어떻게 말해야(「불가능한 경이」) 할지 끊임없이 고민한다시인은 당신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좋은 것이 이 시에 담겨 영영 이 시로부터 탈출하지 못한다면 좋겠다고 말한다. “그것을 미래라고 부를 수 있다면(「그것은 가벼운 절망이다 지루함의 하느님이다」) 영영 탈출하지 못할 그 오래된 미래 속에서그리고 이제 영원히 조용하고 텅 빈” 세상 속에서 고독을 견뎌(「부곡」)내며 아직 도착하지 않은 사랑을 되풀이하려는 것 같다

시집을 펴내며 시인은 나는 증오하는 것에 대해서만 생각할 수 있고의심스러운 것에 대해서만 말할 수 있다(시인의 말)고 고백한다그렇다고 세상에 대한 증오와 의심의 감정만이 드러나는 것은 아니다시인은 서로의 슬픔과 아픔에 대해 말하고, “생물들이 죽고 사는 것(「영원한 자연」)과 반복되는 삶을 생각하고, “아름답고 평화로운 일상(「물가에 발을 담갔는데…」)을 이야기하며 소박하고 진실한 순간의 실체를 찾아간다. “놀 거 다 놀고먹을 거 다 먹고,/그다음에 사랑하는 시(「레몬그라스똠얌꿍의 재료」)들이 투명하게 빛나는 이 시집이 다가올 2020년대의 시단을 이끌어갈 것이라 기대한다.

추천사
  • (부질없는 말인 줄 알지만 적고 싶다.) 나와 동시대를 살면서 내가 미처 쓰지 못한 시를 적는 “생령”을 나의 분신으로 삼을 수 있다면, 그게 황인찬이면 좋겠다. 이토록 깨끗한 표면을 가진 시, 이토록 무게 없이 누적되는 시, 이토록 포기하고자 하는 시, 이토록 차가운 정념으로 비워낸 시, 이토록 직전에 멈추는 시, 이토록 뜻이 없고자 하는 시, 이토록 돼지국밥을 먹고 싶게 하는 시, 이토록 슬픔도 놀라움도 없는 시, 이토록 모든 것이 분명한 시, 이토록 죽음을 선험하게 하는 시, 이토록 인간을 그만두기로 마음먹은 시, 이토록 죄송하고 감사한 시, 이토록 떡치지 않는 시, 이토록 아무것도 없음이 남는 시, 이토록 자기가 뭘 원하는지 확실히 아는 시, 이토록 솔직히 무서운 시, 이토록 인간의 인간됨을 반복하여 질문하는 시, 이토록 귀신이 서성이는 시, 이토록 어디에서도 나온 적 없는 시, 이토록 생과 물의 동반자인 시, 이토록 큰따옴표로 작동하는 시, 이토록 ‘봉건적인 은유’를 떠나보낸 시, 이토록 동시에 녹음된 시, 이토록 우리의 시는 다르다고 되풀이하는 시, 이토록 읽기 전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시를 쓰는 이가 내 사랑, 시인, 황인찬이기 때문이다.
    김현 시인

목차

제1부 • 이것은 영화가 아니지만

물가에 발을 담갔는데 생각보다 차가웠다 그러나 아무것도 해명된 것은 없다

생과 물

구곡

통영

무대의 생령

You are (not) alone

봉양

소 양 돼지 닭

그것은 간단한 절망이다 얄팍함의 하느님이다

부곡

 

제2부 • 놀 것 다 놀고 먹을 것 다 먹고 그다음에 사랑하는 시

이것이 나의 최선, 그것이 나의 최악

레몬그라스, 똠얌꿍의 재료

낮 동안의 일

식탁 위의 연설

여름 오후의 꿀 빨기

불가능한 경이

꽃과 고기

피리를 불자

죄송한 마음

침식암반

사랑과 자비

영원한 자연

현장

조건과 반응

피카레스크

감사하는 마음

이것이 나의 최악, 그것이 나의 최선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황인찬

    2010년 『현대문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구관조 씻기기』 『희지의 세계』가 있다.

이 시집은 1959년 11월 30일에 발간된 전봉건의 첫 시집 「사랑을 위한 되풀이」에서 제목을 빌렸다. 꼬박 60년의 시차를 두고 있는 셈이지만, 특별히 의식하고 정한 것은 아니다. 전봉건은 내가 가장 사랑하는 시인인데 어째서 그를 사랑하느냐 묻는다면 딱히 할 말이 없다. 이유 같은 것은 언제나 나중에 붙는 것이다.
 
(…)
 
나는 증오하는 것에 대해서만 생각할 수 있고, 의심스러운 것에 대해서만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시집은 증오와 의심만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많은 것을 만났고, 그것들을 좋아했으며, 그러한 일들이 모여 이 시집을 만들 수 있었다. 그 모든 것에 깊고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사랑 같은 것은 그냥 아무에게나 줘버리면 된다.
이 시집을 묶으며 자주 한 생각이었다.
 
2019년 가을
황인찬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