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루의 밤

책 소개
 

 떡 반죽도 디저트가 될 수 있을까? 『시루의 밤』은 최고의 디저트가 되어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고 싶은 하얗고 작은 떡 반죽, ‘시루’의 이야기를 그린 그림책이다.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처음 선보인 뒤 아트 상품과 이모티콘 등으로도 잘 알려진 캐릭터 ‘시루’가 주인공이다. 밤하늘에서 달님과 아기별들이 벌이는 달콤한 디저트 파티가 환상적으로 펼쳐지는 가운데, 꼭 이루고 싶은 꿈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시루를 힘껏 격려하는 마음이 따뜻하게 전해지는 이야기다. 꼭 안아 주고 싶은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그의 성장을 응원하는 미더운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권서영의 첫 창작그림책이다.

 

 

 

하얗고 작은 떡 반죽 시루는 

시럽도 크림도 초콜릿 조각도 없지만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디저트가 되고 싶어요. 

밤하늘 파티에 가면 소원을 이룰 수 있을까요?

 

 

작은 떡 반죽, 시루의 꿈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디저트가 되고 싶어.”

 

‘시루’는 하얗고 작은 떡 반죽이다. 자신도 디저트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진 시루는 매일 제과점을 찾아간다. 하지만 제과점 진열대에는 생크림 케이크, 딸기 케이크, 초콜릿 케이크 등 화려한 케이크들이 가득하다. 다른 케이크들로부터 ‘작은 쌀 덩어리’라고 놀림받으며 쫓겨나기 일쑤인 시루. 시루는 오랫동안 품어 온 간절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시루의 밤』은 2017년 권서영 작가가 「SIRU the dessert(시루 더 디저트)」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던 다섯 편의 짧은 애니메이션을 그림책으로 새롭게 만든 것이다. ‘최고의 디저트가 되고 싶은 떡 반죽’이라는 인상적인 주인공 캐릭터가 독자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환상적인 이야기 속으로 초대한다. 

 

재능이 부족해도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시루도 될 수 있어.”

 

『시루의 밤』은 꿈을 갖고 노력하는 모두에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시루는 설레는 표정으로 생일 케이크를 고르는 사람을 보면서 ”나도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디저트가 되고 싶어.“라고 말한다. 하지만 시루는 다른 인기 있는 케이크들과 다르다. 반짝이는 시럽, 부드러운 크림, 달콤한 초콜릿, 어느 것 하나 없이 그저 심심한 떡 반죽일 뿐이다. 시루는 꿈을 이루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재능을 가진 것처럼 보인다. 어린이든 성인이든 자신이 바라는 것이 너무 멀리 있는 것 같은 아득함을 느껴 본 적이 있는 독자라면 쉽게 마음을 줄 만한 주인공이다. 

시루는 부족하지만 포기하지 않는다. 매일 밤 디저트가 되는 법을 공부하며 친구인 강물에게 주저 없이 자신의 꿈을 이야기한다. 독자들은 강물이 그랬던 것처럼 ”시루도 될 수 있어.“라고 말하며 그 작고 말랑한 존재를 꼭 안아 주고 싶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아름답게 펼쳐지는 밤하늘 파티

 꿈을 품은 모두를 향한 환하고 따스한 응원

 

시루는 강물의 도움으로 밤하늘에 가게 된다. 달님과 아기별들은 시루를 따뜻하게 맞이한다. 그리고 시루를 환영하는 파티를 펼친다! 아기별들은 하늘에 있는 재료들로 멋진 디저트를 척척 만들어 내는데, 색색의 오로라 쿠키, 별가루를 녹인 시럽, 시원한 구름 아이스크림 등이 가득한 아름다운 파티 장면은 독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껏 실력을 뽐낸 아기별들은 이제 시루를 변신시킨다. 여름 햇빛으로 만든 꿀, 은하수 우유와 저녁노을을 섞어 만든 크림으로 장식한 시루. 시루가 “늘 바라던 모습이 되었어!”라며 행복하게 외치는 목소리는 마음을 울린다. 시루를 조건 없이 환대하고 성심껏 돕는 달님과 아기별들의 모습에는 『시루의 밤』을 통해 꿈을 품은 이들을 응원하려는 작가의 마음이 담겼다. 

하지만 이 책의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밤이 지나고 새벽녘이 되자 다시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와 잠든 시루의 모습을 그리면서, 꿈은 다른 이의 선의나 도움으로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잠잠히 일깨운다. 그리고 스스로의 힘으로 성장하는 시루의 내일을 기대하게 한다. 누군가의 꿈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 다정하고 깊은 시선이 여운을 남긴다. 

 

시루의 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서영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고 다양한 매체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한다. 상상과 일상에서 수집한 소재들로 엉뚱하면서도 따뜻한 세계를 만든다.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시루의 밤』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