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밭(개정판)

책 소개

다시 보는 시, 다시 열린 세계

새로 만나는 한국시의 역사, ‘창비시선_다시봄’ 시리즈

 

40여년간 한결같이 독자들과 함께해온 ‘창비시선’이 또 하나의 의미있는 기획을 선보인다. 기존에 간행됐던 시집 중에서 그 주제의식과 언어의 현재성이 여실한 시집을 가려 뽑아 지금의 독자들과 새롭게 나누는 시리즈‘창비시선_다시봄’이다.

1975년 3월 신경림 시집 『농무(農舞)』를 시작으로, 창비시선은 2019년 10월 현재 436권에 달하는 시집을 출간하며 우리 시의 문학적 고투와 성과를 오롯이 담아내왔다. 서정의 언어로, 저항의 외침으로, 다양성의 목소리로 이어져온 창비시선은 유장하고 넓은 한국시의 강물이 되었다. ‘창비시선_다시봄’의 출간은 이 문학적 물길과 시간을 거슬러올라가 지금 여기로 이어진 한국 현대시의 본류를 살피는 일이자 아직 그곳에 온전히 머무르고 있는 맑고 다채로운 미감을 현재의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기획이다. 

시리즈의 시작을 함께한 시인들은 오래전에 선보인 작품을 펼쳐두고 애정과 고심으로 퇴고를 거듭하며 시간의 더께를 털어내었고 그 소회를 책에 밝혀두었다. 아울러 표지 디자인은 새로운 시작에 대한 포부를 담아 1966년 발간된 계간 『창작과비평』 창간호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만들었다.

 

다른 생의 시간과 닿는 지극한 신비

 

‘창비시선_다시봄’ 시리즈는 최정례 시집 『붉은 밭』(창비시선 210, 2001)으로 시작된다. 이 시집은 199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한 최정례 시인의 세번째 시집으로 삶의 근원적 모순과 결핍을 파고드는 흡입력을 가졌다. 이광호 문학평론가는 “그의 불투명한 전언과 어두운 침묵은 이런 생의 모순을 어루만지는 문법이다. 그런 시간 경험의 끝 간 데서 시간에 관한 자의식은 드디어 무시간성의 공간과 만난다”라고 시집을 평했다. 어떤 시간도 개입하지 못할 절대성의 힘 덕분일까. 『붉은 밭』은 2019년 현재에도 가장 새로운 시의 미감을 내보인다. 최정례 시인은 “그때의 시들을 다시 돌아보니 끈기가 시의 힘을 키워준 게 아니라, 시의 힘이 끈기를 길러준 것 같다. 내 존재의 유한함을 견디게 해준 것은 시였고, 사랑의 불가능함을 견디게 해준 것도 시였다”라며 시의 시간을 회고한다. 

 

우리 곁으로 돌아올 한국시의 얼굴들

 

‘창비시선_다시봄’ 시리즈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발간을 통해 켜켜이 쌓인 한국시의 지층을 탐지해나갈 것이다. ‘여성’ 서정시‘ ‘첫 시집’ ‘작고 시인’ 등 다양한 주제에 맞는 시집들을 엄선해 순차적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지성과 예술이 한데 깃든 한국 대표 시인들의 시집을 다시 살펴보며, 우리는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삶의 비의(秘意)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창비시선_다시봄’을 통해 우리가 지녀온 시의 유산이 얼마나 풍요롭고 또한 현재적인지를 다시 발견하고, 이전의 시와 지금의 시가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목차

제1부

숲 / 사슴 구경 / 보푸라기들 / 3분 동안 / 늙은 여자 / 고래 횟집 / 바람결에 / 돌멩이 돌멩이 돌멩이 / 기차, 바퀴, 아버지 / 꽃 / 비행기 떴다 비행기 사라졌다

 

제2부

무너지기 전에 / 까마득 나무 앞을 / 흘러가다 / 1초 전에는 오리 / 여기는 어디? / 붉은 구슬 / 기둥 / 구름 위에 집 / 황사 / 피 / 여우의 길 / 돌 속에 새 / 가물가물 불빛 / 가족

 

제3부

빨간 다라이 / 투명한 덩어리 / 게 눈 때리러 / 빵집이 다섯개 있는 동네 / 먼 지붕 / 사슴이 장대에 올라 / 밤 비행기에서 / 화투 / 일타홍과 도화마 / 파헤쳐진 흙 / 두 사람의 잠 / 황일(黃日)

 

제4부

달과 수박밭 / 미루나무 길 / 북국(北國) 생각 / 햄스터의 밤 / 봄 그림자 / 벽과의 춤을 / 안녕 / 나쁜 책 / 악몽의 벚나무 / 산 위에 밭 / 당나귀 귀의 숲 / 달빛이 살쾡이같이 / 붉은 밭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정례

    고려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1990년 『현대시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내 귓속의 장대나무 숲』 『햇빛 속에 호랑이』 『붉은 밭』 『레바논 감정』 『캥거루는 캥거루이고 나는 나인데』 『개천은 용의 홈타운』이 있다.

한 나무에게 가는 길은
다른 나무에게도 이르게 하니?
마침내
모든 아름다운 나무에 닿게도 하니?
 
한 나무의 아름다움은
다른 나무의 아름다움과 너무 비슷해
 
처음도 없고 끝도 없고
 
의문문으로 시작했던 이 시, 이제는 평서문으로 고쳐 읽어본다. 한 나무에게 가는 길은 다른 나무에게도 이르게 한다. 마침내 모든 아름다운 나무에 닿게도 한다. 한 사람을 향한 열렬함이 마침내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할 것인지의 의문으로 시작했던 이 시, 그러나 길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내가 서 있던 자리와 내 모습을 그려 보여줬던 시, 시 안에서 시로 인하여 기르게 된 힘으로 다른 삶을 살기로 꿈꾸었던 시간, 세번째 시집 『붉은 밭』의 시간, 그때의 시들을 다시 돌아보니 끈기가 시의 힘을 키워준 게 아니라, 시의 힘이 끈기를 길러준 것 같다. 내 존재의 유한함을 견디게 해준 것은 시였고, 사랑의 불가능함을 견디게 해준 것도 시였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 사랑의 불가능함이 가능함으로 바뀌게 될 날도 오리라 믿는다. 그러나 그런 날이 오지 않는다 해도 나는 다시 돌아올 것이다. 시는 언제 돌아와도 늘 나를 받아주는 출발점이었으니까.
  

2019년 9월
최정례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