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정말이라면

책 소개

풍경이 창문을 회복하듯이

우리는 낯선 평화를 볼 것입니다

알려진 적 없는 방식으로, 알려진 적 없는 세계를 증명하는 시인의 탄생

 

 

 

2014년 중앙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유이우 시인의 첫 시집 『내가 정말이라면』이 출간되었다등단 이후로 수식과 수사의 그늘이 사라진 피부 언어” “상상과 풍경의 드넓은 교호 작용으로 주목을 받았던 시인은 가볍고 탄성 있는 언어를 구사하며 상상과 풍경이 어우러진 개성적인 시세계를 꾸려왔다화려한 수사를 앞세워 대상을 직설적으로 묘사하기보다는 한발 물러서 세상의 풍경을 관찰하면서 단어 하나하나에 자신만의 감정을 쏟아내는 그의 시는 신인으로서의 참신함을 넘어서는 견고한 시 정신과 기발한 언어적 상상력이 돋보인다. “벽을 알아내자고/벽에 부딪(「모서리」)치듯 기존의 언어를 갱신하고 재구성해온 시인은 사람처럼 구는/바람(「맹인」)처럼 상상의 세계를 마음껏 비행하며 정말 쓰고 싶은 시를 쓰는 듯하다. 

 

등단 5년 만에 펴내는 첫 시집에서 시인은 풍요롭고 무한한 언어의 가능성을 선명하게 보여준다언어에 대한 자의식이 깊은 만큼 말을 부리는 솜씨가 남다르고남다른 만큼 그의 시는 낯설다기존의 시 문법을 벗어난 과감한 행갈이성큼성큼 건너뛰는 행과 행 사이의 여백툭툭 던져놓는 듯한 감각적인 문장들상식을 뛰어넘는 모호한 단어의 조합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새에게 나무라고 하고/나무에게 새라고(「놀이」) 불러보는 시인은 다른 사람인 듯 자신을 여(「그 자신의 여름」)기며 마치 놀이하듯 세계를 뒤집어보고 사물의 내면을 촘촘히 파고들어간다

 

유이우의 시를 읽다보면 마치 해석되지 않는(「구멍」), 해석할 수 없는 세상에 와 있는 듯하다세상을 억지로 풀거나 해결하려고 하지 않으려는 그 마음이어쩌면 세상과 우리의 정말을 증명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나무가 비키지 않으면 세상이 나무를 돌아(「비행」)가는 모습까지 세심하게 관찰하는 시인이 펼쳐 보이는 낯선 풍경은 실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의 진짜 모습일는지 모른다세상을 바라보는 독특한 시선과 알려진 적 없는 방식으로 알려진 적 없는 인간의 고유성을 드러내는(김소연추천사) 이 재기발랄한 젊은 시인의 첫 시집에서 우리는 풍경이 창문을 회복(「창문」)하듯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또다른 세계와 완전히 다른/좋은 날들이 계속되(「이루지 못한 것들」)는 삶을 경험하는 색다른 경이로움을 맛보게 된다.

추천사
  • 유이우는 다른 사람이다. 다르기 때문에 시를 쓰고 있는 사람이자 다르려고 끊임없이 노력해온 사람이다. 유이우의 시 역시 다분히 다르다. 우리가 시라고 믿어왔던 요소들은 거의 부재한다. 오래된 믿음을 부정하는 자가 흔히 지녔을 법한 에너지조차 부재한다. 딴 세상을 상상하는 것처럼 다가오는 듯도 하지만, 딴 세상일 리는 없다. 남다른 사람만이 볼 수 있었던, 우리가 살아가는 진짜 세계를 밝혀놓았다. 유이우는 본다. 보고 있던 것을 쓴다. 다만 남다르게. 오늘 하루를 사는 우리의 진짜 이유를. 그 고요한 기쁨을. 기쁨을 배려하느라 기쁨 속에 있지 않고 멀리에서 쉬면서. 쉬면서 시를 쓰면서. 유이우는 쓰면서 좋았을 것 같다. 쓰면서 더 다른 사람이 되어갔을 것 같다. 더 깊은 사람. 더 좋은 사람. 자신의 삶을 바람직하게 사랑하는 방법을 알게 되었을 것 같다. 시가 유이우를 지켜주고 있었을 것 같다. “풍경이 창문을 회복”(「창문」)하듯이, 시가 시인을 회복하고 있는 이 첫 시집. 알려진 적 없는 평화라 부르고 싶다. 알려진 적 없는 방식으로 알려진 적 없는 인간의 고유성을 드러내는 이 첫 시집을 통해, 우리가 낯선 시를 기다리고 반가워하는 진짜 이유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유이우가 정말이라면. 살아가고 있으면서도, 살아 있는 듯하게 살 수 없다는 건 더이상 정말이 아니다.
    김소연 시인

목차

창문

이루지 못한 것들

옥상 빨래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 할 때

우기

맹인

풍선들

오래전의 기린 1

비행

그 자신의 여름

모서리

햇빛

구구

구두

오래전의 기린 2

모르는 마음

성장

어린 우리가

거실 깨닫기

층계참

빌딩

커다란 새

조율

미생물

침묵에 대하여

마을

망치

지속력

그 모든 비행기들

여행

오래전의 기린 3

카프카는 카프카에게로 가려고 했다

속력들

들판

비극성

풍경

모래

흐르는 밤

위로

초점

한 개인의 의자

놀이

장난

시선

전봇대

소묘

운명

잊혀지는 것

외계

구멍

오래전의 기린 4

전해지지 않는 전할 수 없는 말

 

발문|이우성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이우

    1988년 경기도 송탄에서 출생, 2014년 중앙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버드나무를 좋아한다. 그렇지만 나는 아무리 손을 뻗어도 그 흔들림을 다 만져볼 수가 없다. 만지는 것은 그에게 실례가 될 것이다. 손이 닿으면 나무는 멈추게 된다.
 
시가 시에게 가도록 사람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2019년 7월
유이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