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용손 이야기

책 소개

소년의 마음이 일렁이면 비가 내린다

S작가 곽재식이 들려주는 사랑스러운 성장 소설

 

곽재식 작가의 『이상한 용손 이야기』가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열네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곽재식 작가는 그동안 동서양의 전설, 인공지능, 외계인 등 흥미로운 소재를 장르적 상상력으로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 작품은 자신이 용의 자손(龍孫)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소년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용손의 감정이 요동치면 하늘에서 비가, 심지어는 홍수를 일으킬 만한 폭우가 내린다는 것을 깨닫고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소년의 모습을 귀엽 사랑스럽게 그렸다. 다수의 동화 작업에 참여하고 그림책을 펴내 온 일러스트레이터 조원희의 개성 있는 삽화가 글과 호응하면서 생기와 활달함을 불어 넣는다..

 

 

“누가 용의 자손이냐고 물으면,

절대로 그렇다고 대답하면 안 돼.”

 

주인공 소년이 처음으로 자신이 용의 자손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것은 네 살 무렵이었다. 아버지가 부부 싸움을 하던 중에 엄마를 향해 “에휴, 내가 어쩌다가 저런 용 반 인간 반인 사람이랑 결혼했을까.”(8면)라고 말한 것이다. 이후에 소년은 엄마의 등에 비늘이 나 있는 것을 보고 심증을 굳히고, 가슴 설레는 소풍날마다 비가 내렸다는 기상청의 과거 기록을 확인하면서 자신이 용의 자손이라는 걸 확신한다.

특별한 능력을 지닌 소년의 정체가 세상에 알려지면 세계 곳곳에서 소년을 나쁘게 이용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소년의 아버지는 아들의 정체성을 숨기는 데 급급해한다. 그런 아버지에게 불만을 가지면서도 속뜻을 이해한 소년은 과학의 원리를 공부해 보기도 하고 책과 드라마 등을 접하면서 점차 마음을 수련해 나간다. 이러한 소년의 성장 과정은 곽재식 작가 특유의 유머와 따뜻한 시선을 통해 시종일관 유쾌하고도 진실성 있게 그려진다.

 

나에게는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여러 방법을 익히는 것이 삶의 거의 절반이었다. 정신없이 자라는 아이들이 서로 엉망으로 엉기는 학교라는 작은 사회에서 마음을 가라앉힌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지만 어떻게든 해 보려고 했다. (본문 35면)

 

문제는 엉뚱한 곳에서 생겼다

사랑에 빠진 것이다

 

그렇게 고등학생이 된 어느 날, 소년에게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진다. 과학 수업에서 만난 ‘그녀’를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진 것이다. 소년은 그녀를 처음 본 순간 “번개가 치면서 하늘과 땅 사이에 8천 5백만 볼트의 전기가 통”(44면)하는 기분을 느끼고, 그 뒤 하늘에서는 하루도 끊이지 않고 폭우가 쏟아진다. 처음 겪어 보는 사랑의 감정에 남모르게 끙끙 앓는 소년은 자신으로 인해 동네에 홍수가 나고 주위 사람들이 위험에 빠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걱정한다. 과연 소년은 어떤 대비책을 세워야 할까? 매일같이 폭우에 시달리는 동네를 안전하게 구할 수 있을까?

 

기상천외한 상상력으로 표현한

흔들리는 청소년의 마음

소설 『이상한 용손 이야기』는 질풍노도, 즉 ‘강한 바람과 성난 파도’로 은유되는 사춘기 시절 청소년의 마음을 생각하게 한다. 뜻하는 대로 통제하기 어려운 감정 때문에, 전기에 감전된 것처럼 시작된 첫사랑 때문에 한 번이라도 세차게 흔들려 본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십 대를 보내고 있는 이들뿐 아니라 그 시기를 통과한 사람 또한 풋풋한 설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곽재식 작가의 기상천외한 상상력을 재치 있게 표현한 그림과 함께 만나는 『이상한 용손 이야기』는 잊고 있던 ‘소설 읽는 재미’를 살아나게 하는 수작이다.

목차

이상한 용손 이야기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곽재식

    화학과 기술정책을 연구한 공학박사, 그리고 작가입니다. 2006년 단편소설 「토끼의 아리아」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당신과 꼭 결혼하고 싶습니다』 『행성 대관람차』 『지상 최대의 내기』 『이상한 용손 이야기』 등 다수의 소설을 발표했습니다. 그 외에도 글쓰기에 관한 책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 한국 괴물의 기원을 정리한 『한국 괴물 백과』 등을 냈습니다. 여러 대중 과학 강연을 하고 다양한 매체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 조원희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디자인을, HILLS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했습니다. 자연과 동물, 그 밖에 작고 소중한 것에 관해 그림으로 이야기하기를 좋아합니다. 2017년 『이빨 사냥꾼』으로 ‘그림책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얼음소년』 『근육 아저씨와 뚱보 아줌마』 『콰앙!』 『앗! 줄이다!』 등이 있습니다..

혼자서 외롭게 걷고 있을 때 비까지 내리면무슨 생각을 해야 합니까?
보고 싶은 사람이나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면,지금 그 사람도 같은 비를 맞고 있겠지,생각하면 힘이 날 때가 있습니다. – 곽재식

1 reviews
리뷰쓰기
  1. 김희선 2019. 7. 13 pm 11:53

    [상품명 :이상한 용손 이야기] 주인공 소년이 어렸을때부터 클때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