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

책 소개

한국 대중가요의 아름다운 노랫말을 그림책으로 만나는 

‘창비 노랫말 그림책’ 두 번째 권 출간!

 

빛나는 꿈과 추억을 노란 풍선에 담아 띄우다

 

1986년 발표 이후 교과서에 수록되고 새롭게 리메이크되는 등 순수한 노랫말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곡 「풍선」(‘다섯손가락’ 2집 앨범 수록)이 33년 만에 그림책으로 만들어져 독자들을 만난다뮤지션 이두헌의 맑은 가사와 그림책 작가 최은영의 섬세한 그림이 만나 빛나는 유년의 순간들을 아름답게 펼쳐 보인다노란 풍선처럼 포근한 추억을 선물하며 동시에 희망찬 미래를 꿈꾸게 하는 이 그림책은 어린이와 부모조부모까지 모든 세대가 함께 감상하며 이야기를 나누기에 맞춤하다.

 

빛나는 꿈과 포근한 추억을 전하는 그림책

 

엄마의 빨간 보자기를 등에 두르면 슈퍼맨이 될 것 같았던 어린 시절

작은 풍선에 올라 하늘을 날 수 있다고 믿었던 그 시간들이 모여 

우리는 꿈을 꾸는 어른으로 살아갑니다어른 시절만 사는 어른은 없습니다.”

_이두헌(밴드 다섯손가락’ 기타리스트 겸 작사·작곡가)

 

이 책의 그림을 그리면서 엄마의 미소가 계속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뒤돌아 생각해 봤습니다. ‘난 누구의 꿈을 응원하고 있을까?’라고요.”

_최은영(그림 작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노래 「풍선」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지는 아름다운 기억들

 

1986년에 발표된 이후 경쾌한 멜로디와 풋풋한 가사로 많은 사랑을 받은 곡「풍선」(‘다섯손가락’ 2집 수록)이 창비 노랫말 그림책’ 두 번째 권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33년이라는 오랜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맑고 순수한 노랫말이 그림책의 글이 되어 싱그러운 감성을 전한다.

지나가 버린 어린 시절엔 풍선을 타고 날아가는 예쁜 꿈도 꾸었지라는 노랫말로 시작하는 「풍선」은 7080세대에게는 밴드 다섯손가락의 곡으로이후의 세대에게는 그룹 동방신기의 곡으로 기억되지만학창 시절의 빛나는 꿈과 포근한 추억을 연상시킨다는 점은 다르지 않다.

작사가 이두헌은 다섯손가락’ 데뷔 30주년 콘서트에서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손뼉 치며 이 노래를 즐겁게 따라 부르는 광경을 보면서 굉장히 뿌듯했다고 밝힌 바 있다(온스테이지뮤지션 라이브 다큐, 2016. 8. 30)세대를 연결하는 노랫말의 힘은 그림책 『풍선』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된다어른에게는 동심과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어린이에게는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전해 주는 가운데 작사가의 말처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그림책이다.

 

그림책 작가 최은영이 선물하는 반짝반짝 빛나는 유년의 순간들

 

그림책 『풍선』에 그림을 그린 작가 최은영은 2016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고 『500원』 『엉뚱한 수리점』 등을 통해 독특한 색채로 주목받아 왔다작가는 롤러와 색연필콜라주 등 다양한 재료와 기법을 활용하여 어린 시절 모두가 경험했을 법한 순간들을 풍부하고 따스하게 표현하였다.

최은영 작가는 원곡이 가진 풋풋한 감성을 시각적으로 구현하면서 작품 속 엄마가 간직한 유년의 소중한 기억을 사랑하는 아이에게 전해 주는 이야기로 새로이 풀어내었다노란 풍선은 아이의 성장 과정을 따라 동그란 해와 달비누 거품튜브모닥불 등으로 다양하게 변주되는데책장을 넘길 때마다 즐겁고 행복한 순간과 아프고 슬픈 기억이 마치 필름 사진처럼 아련하게 펼쳐진다동그란 튜브에 올라 시원한 물과 바람을 느꼈던 순간처음으로 병아리를 손 위에 올려 보았던 순간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져 눈물을 글썽였던 순간 등 어린 시절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기억과 순간순간 느꼈을 마음의 결을 섬세하게 담아내었다.

노란 풍선이 하늘로 훨훨 날아오르는 마지막 장면은 아름답고 다채로운 색감으로 절정에 이른다더불어 이야기 속에 등장한 어린이들이 뒤섞여 뛰어가는 모습으로 표현한 그림은 앞으로 아이들 앞에 펼쳐질 반짝이는 순간들을 상상하고 기대하게 한다온 세대가 함께 읽고 각자가 마음속에 간직한 소중한 기억들을 나누기에 더없이 맞춤한 그림책이다.

 

풍선_그림

● 창비 노랫말 그림책 시리즈: 창비에서는 문학성 있고 아름다운 우리말로 표현된 한국 대중가요를 그림책으로 펴내는 ‘창비 노랫말 그림책’ 시리즈를 기획, 출간 중이다. 아이와 부모, 조부모까지 세대를 아울러 함께 읽으며 공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1. 『딸에게 보내는 노래』(유희열 글, 천유주 그림) 

2. 『풍선』(이두헌 글, 최은영 그림) 

* 이후 계속 출간 예정.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두헌

    밴드 ‘다섯손가락’의 작사·작곡가이자 기타리스트로 데뷔하였습니다. 30여 년 동안 꾸준히 가수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 최은영

    2016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으며 『500원』 『엉뚱한 수리점』 『내 마음속에는』 『소복소복』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