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들을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1(신라 경주)

책 소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출간! 

아는 만큼 보이는 신라의 역사와 문화유산 이야기

 

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전국민 답사 열풍을 불러일으킨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10대 독자들을 위한 책으로 더 쉽고 친근하게 찾아왔다어린이와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알기 쉬운 설명과 흥미로운 에피소드에유홍준 교수와 함께 답사하는 듯한 원작의 현장성과 재미를 그대로 살렸다첨성대석굴암불국사 등 신라의 찬란한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1권 신라|경주 편과 백제의 옛 도읍인 서산공주부여를 중심으로 인간미 넘치는 백제 문화를 만나는 ‘2권 백제|공주·부여 외 편이 독자들과 만난다우리나라 역사와 문화유산에 대한 넓고 깊은 안목과 빼어난 미적 감각문화유산을 아끼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은 독자들을 순식간에 책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이 책을 통해 어린이·청소년 독자들은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에 눈 뜨고 우리나라 역사를 한결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1권 신라|경주 편에서는 신라의 천년 도읍인 경주를 답사한다선덕 여왕 시기에 만들어진 삼화령 아기 부처첨성대를 비롯해 에밀레종불국사석굴암 등 신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을 통해 신라의 화려한 예술과 깊이 있는 문화를 만난다

 

“여러분이 우리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좀 더 생생하게 알고 느끼고 진정 사랑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그리하여 부모와 자녀가 마주 앉아 이야기 나누고, 온 가족이 다 함께 

우리나라 국토 박물관으로 답삿길을 떠난다면 더없이 좋겠습니다.”_유홍준

 

목차

10대들을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신라경주 

머리말 유홍준

답사를 떠나며 천년 도읍 경주의 멋에 빠져 보자

 

제1부 신라의 첫 여왕 선덕 여왕을 찾아

천년 신라의 첫 여왕

사랑스러워라, 삼화령 아기 부처

넉넉하고 푸근한 남산 불곡 감실 부처님

위풍당당한 황룡사와 황룡사 구층 목탑

돌로 만든 천체 미니어처, 첨성대

 

제2부 통일 신라의 기상이 서리다 경주의 석탑들

잠들 수 없는 감포 가는 길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킨 문무왕

아, 감은사, 감은사 탑이여!

◑ 우리나라는 석탑의 나라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홍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다. 198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으로 등단한 뒤 미술평론가로 활동하며 민족미술협의회 공동대표와 제1회 광주비엔날레 커미셔너 등을 지냈다. 1985년부터 2000년까지 서울과 대구에서 젊은이를 위한 한국미술사 공개강좌를 개설하고, ‘한국문화유산답사회’를 이끌었다. 영남대 교수 및 박물관장,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장, 문화재청장을 역임했다. 명지대미술사학과 교수를 정년퇴임한 후 석좌교수로 있으며, 명지대 한국미술사연구소장을맡고 있다. […]

  • 김경후
    김경후

    1998년 『현대문학』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 『오르간, 파이프, 선인장』 등을 냈고, 청소년소설 『괴테, 악마와 내기를 하다』, 과학 그림책 『살았니? 죽었니? 살았다!』 등을 썼다.

  • 이윤희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하고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활동하고 있다. 만화책 『안경을 쓴 가을』을 냈고, 『고래가 그랬어』에 「열세 살의 여름」을 연재했다. 『꼬물꼬물 지도로 새 학교를 찾아라』 『두 배로 카메라』 등에 그림을 그렸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제1권 ‘남도답사 일번지’가 출간된 것은 1993년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너 권을 펴낼 생각이었으나 26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국내 편 10권, 일본 편 4권, 중국 편 2권 등 모두 16권이 출간되었습니다. 국내 편과 중국 편은 아직도 써야 할 곳이 많이 남아 있어 몇 권으로 끝날지는 나 자신도 모르겠습니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이처럼 사반세기가 넘도록 이어지고 있는 것은 나의 뜻도 뜻이지만 독자들의 사랑에 힘입은 것입니다.
 
내가 답사기를 펴낼 때 생각은 우리 문화유산이 갖고 있는 의미를 일반인들에게 쉽게 설명해 주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된 것이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우리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 책의 첫 문장은 ‘우리나라는 전 국토가 박물관이다.’라고 시작합니다. 그리고 ‘인간은 아는 만큼 느끼고 느낀 만큼 보인다.’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조선 시대 한 문인의 말을 이끌어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며 사랑하는 마음에서 우리 문화유산을 바라보고 일상 속에 간직하기를 희망하였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여기에 마음을 같이하였습니다.
독자들이 나의 답사기를 좋아하였던 것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새삼 알게 된 일깨움도 있지만 역사는 문화유산과 함께 익힐 때 생생히 다가온다는 사실과 문화유산이 우리의 일상과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 그리고 여행이 갖는 중요한 의미 중 하나인 국토에 대한 인식과 사랑이 곁들여졌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이렇게 계속 이어지면서 어린이나 청소년을 위한 답사기에 대한 요청이 많았습니다. 사실 이 책에는 전문 용어도 많이 나오고 논문처럼 딱딱한 곳도 적지 않아 어린이와 청소년이 접하기에 어려운 점이 많습니다. 그러나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답사기를 펴내는 일은 미술사가인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리하여 만화가의 힘을 빌려 ‘만화 답사기’를 출간하였습니다마는 여전히 독서의 재미를 잃지 않은 독본으로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답사기에 대한 요청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런 요구에 응하여 펴내는 것이 『10대들을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입니다. 어린이, 청소년, 젊은이라는 애매한 연령층이 아니라 ‘10대’로 삼은 것도 독자층을 명확히 하려는 뜻입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