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이 없는 기분

책 소개

미워하던 아버지가 고독사했다!

어둡고 긴 터널을 지나게 된 나, 다시 잘 지낼 수 있을까?

 

아버지의 죽음을 받아들이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이 필요할까. 게다가 가정불화의 원인 제공자이자 한동안 연락이 두절되었던 아버지가 고독사를 맞이하고, 이 사실을 아무도 몰랐다면? 아버지의 고독사라는 소재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삼십대 여성의 삶과 우울, 성장을 그린 만화 『기분이 없는 기분』이 출간되었다. 

『기분이 없는 기분』은 ‘아버지의 딸’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서 깊이 숨겨두었던 감정을 아버지의 고독사 이후 걷잡을 수 없는 우울증에 빠지며 마주하게 된 혜진의 이야기이다. 우울증으로 인해 별안간 기분이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기분, ‘기분이 없는 기분’에 빠지게 된 혜진의 삶은 만성화된 아픔과 우울에 고통받으며 오늘을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진심 어린 공감을 호소한다. 이 작품으로 우리 앞에 새롭게 등장한 만화가 구정인은 한 여성의 서사를 다루면서도 현대사회에 만연한 노인 고독사 문제와 우울증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성찰하는 솜씨를 보여준다. 그 결과 자신의 첫 단행본인 이 작품을 통해 우리 만화의 다양성 제고와 작가 발굴을 목표로 한 ‘2019 다양성만화 제작지원사업’ 선정 만화가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군더더기 없는 흑백의 그림체로 삶을 회복하는 여성의 의연한 여정을 섬세하고 정직하게 그리는 이 만화는 억압과 우울이라는 어둡고 긴 터널에서 벗어나 새로운 용기를 찾으려는 독자들에게 정확한 위로와 응원의 손길을 건넨다. 

 

냄새나는 유품, 빚, 그리고 우울증. 

아버지의 고독사 이후 남은 것들 

 

“기분이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고, 

기분이 없는 기분이었다.” — 본문에서

 

서울에 사는 삼십대 중반의 혜진은 남편과 아이를 키우며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여성이다. 그러던 어느날 혜진은 충격적인 소식을 듣는다. 왕래 없이 지내던 아버지가 고독사했고, 방치된 시신이 이웃의 신고로 발견되었다는 이야기였다. 

혜진은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할 생각이 없다. 가출과 외도를 일삼으며 사업과 주식에 몰두하다 가산을 탕진한 아버지였기 때문이다. 혜진은 아버지의 존재와 기억을 지우고만 싶다. 하지만 장례를 치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일은 쉽지 않다. 아이를 돌보는 일도, 끼니를 챙기고 다른 이를 만나는 일도 어렵다. 오래되다 못해 젓갈 냄새가 나는 유품과 빚만을 남긴 아버지의 고독사 앞에서 방황하던 혜진은 급기야 극단적인 상상을 하기도 한다. 완전히 나락에 빠졌다고 느낀 혜진은 드디어 용기를 내어 남편과 병원, 상담 선생님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혜진의 소망은 예전처럼 바깥에 나가 걷고, 햇볕을 쬐고, 아이와 손잡고 어디로든 가보는 것이다. 일상을 회복하고 삶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상태를 직시하고, 어떤 기분인지 찬찬히 살펴야 한다는 것을 혜진도 잘 안다. 하지만 마음을 들여다보면 들여다볼수록 기분을 완전히 잃어버렸다는 사실만을 확인하는 혜진. 과연 혜진은 잃어버린 감정을 회복하고 평범한 일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추천사
  • 미워하던 부모가 고독사로 죽으면 어떤 기분일까? 『기분이 없는 기분』은 슬픔 없는 애도에 대한 이야기를 건넨다. 예상치 못한 죽음 앞에서 작가는 성급히 용서하지도, 죄책감에 휩싸이지도 않는다. 다만 끊임없이 자신의 삶에 집중하며 스스로를 돌본다. 갑자기 닥친 일에 어떤 마음을 느껴야 할지 몰라 혼란스러운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단단하고도 섬세하게 마음을 살피는 혜진의 여정이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_ 서늘한여름밤(작가)

목차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5장

16장

17장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구정인

    어린이책을 만드는 디자이너로 오랫동안 일하다 만화가가 되었습니다. 『기분이 없는 기분』은 첫 만화책입니다.

책 만드는 일을 십수년간 해왔지만 작가가 되어 첫 책을 내보니 모든 과정이 새롭고 신기합니다. 만화가가 되겠다고 마음먹은 적은 없는데, 마음속에 쌓인 이야기를 풀어놓다보니 만화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기왕 만화가가 되었으니 앞으로 더 열심히 이야기를 해 보려 합니다.

이 작업을 시작하고 계속 해나가는 데는 정소영, 최은영 두 친구의 도움이 컸습니다. 작가이자 편집자인 이들은 이 만화가 이면지에 끄적인 스케치였을 때부터 조언과 격려를 보내주었습니다. 나 자신을 믿을 수 없는 날에는 이 친구들의 응원을 믿고 작업을 계속했습니다.

작업을 잘 끝마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남편의 덕입니다. 우울과 무기력에 빠져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하던 날들도 있었고, 마감을 할 때에는 주말도 없이 작업실에 틀어박혀 일만 했습니다. 그 시간동안 남편이 불평 한마디 없이 아이를 돌보고 살림을 꾸려나가주었기 때문에 무사히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본문 24면의 “너무 살아 있는 내 딸과 너무 죽어 있는 내 아버지.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기분이었다.”라는 문장은 초록개구리출판사 이은수님의 표현을 빌려왔습니다. 사용을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와 함께 이 책을 공들여 만들어주신 여러 관계자분들께도 감사를 전합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