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책 소개

 

끝내 빛날 우리의 내일을 위하여!
우리 문학의 현재이자 미래, 신동엽문학상 역대 수상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다

 

2019년 4월 신동엽(1930~1969) 시인의 50주기를 맞아 역대 신동엽문학상 수상자 31인의 신작 작품집 2종이 출간되었다. 하종오 외 20인이 총 63편의 신작시를 묶은 시집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과 공선옥 외 9인이 총 10편의 신작소설을 묶은 소설집 『너의 빛나는 그 눈이 말하는 것은』이다. 한국문학사에 중대한 발자취를 남긴 시인을 되새기는 기획인 동시에 우리 문학의 현재이자 미래인 31인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반가운 기획이다.
시인의 유족과 창비는 신동엽 문학정신을 기리고 유망한 젊은 작가들의 창작의욕을 북돋기 위해 지난 1982년 신동엽창작기금(이후 신동엽문학상으로 변경)을 제정하고 지금까지 운영해왔다. 초대 수상자인 고(故) 이문구 선생을 비롯해 2018년 제36회에 이르기까지 총 51인의 수상자를 배출한 신동엽문학상은 이내 한국문학의 청년정신을 상징하는 이름이 되었다. 이번 기념 작품집에는 “너의 빛나는 그 눈이 발하는 것은 (…) 새벽”이라고,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이길 것”이라고 말했던 시인처럼이나 빛나는 눈과 내일을 꿈꾸는 목소리들이 수십가지 형형색색으로 담겨 있다.

 

“우리는 알고 있다 내 옆에는 네가 네 옆에는 또다른 가슴들이”
오늘을 응시하며 내일을 희망하는 21가지 목소리

 

신작시집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은 신동엽 시인의 시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이길 것이다」를 활용해 제목을 삼았다. 시인은 일찍이 “말 없어도 우리는 알고 있다./내 옆에는 네가 네 옆에는/또다른 가슴들이/가슴 태우며/한가지 염원으로/행진”이라고 노래한 바 있다. ‘한가지’ 염원을 공유하기 어려운 시대가 도래했지만, 저마다 그리는 모습일지언정 우리는 여전히 모두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고 있을지 모른다.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에 참여한 21인의 시인 역시 각자의 관심사와 화법을 통해 시대를 노래한다. 이 책은 수상연도로는 제2회(1983년) 수상자 하종오 시인부터 제36회(2018년) 수상자 김현 시인까지, 연배로는 1940년대생 양성우 김명수, 50년대생 이동순 곽재구 도종환 등에서부터 80년대생 박소란 박준 안희연 임솔아 등까지 여러 세대가 참여한 작품집에 걸맞게 양상을 달리하는 아름다움과 울림이 엎치락뒤치락한다.
이야기되는 현실 역시 마찬가지로 다양하다. 사라져가는 전원 풍경에 눈길을 던지거나 자본주의의 모순에 직핍하는가 하면 삶의 고단함에 비의를 느끼거나 한반도 평화에 기대를 표하는 목소리도 잦다. 세월호를 연상시키는 이미지가 등장하고, 페미니즘과 소수자 인권을 표현하기도 하며, 노동, 생태, 난민 등의 사회문제에도 발걸음이 가닿는다.
물론 문학적 고민의 흔적도 여실하다. 이들 시인의 작품에는 주제나 소재만으로 다 이야기될 수 없는, 각자가 다져온 개성적인 시세계가 멋지게 펼쳐져 있다. 그러므로 이 책은 신동엽 50주기라는 기획 동기에 국한되지 않는, 우리 시단의 굵직한 지형도를 만나는 장이기도 하다.

목차

신동엽 시인 50주기를 맞이하며

 

고재종 맨발/침묵에 대하여/향기로운 집들이 길 되어 사라지다
곽재구 혜산 처녀/평양냉면/송충이
김명수 거울/지하철 열차 나무/잎들, 잎들
김성규 목 매달린 토끼의 노래/암염(巖鹽)/생일선물
김중일 시인의 감은 눈/하루 먼저 사는 일/백지 위로 흰 돌을 던지면
김현 토종닭 먹으러 가서 토종닭은 먹지 않고/리얼한 연기를 위해서 불을 피웠다/이 순정한 마음을 알 리 없으리
도종환 로잔/가을 편지/사월 편지
박성우 굉장한 광장/백련 백년/초겨울 초저녁 참
박소란 가방/헬리콥터/공사 중
박준 화분/인사/일요일 일요일 밤에
손택수 석양의 제국/다시, 분단시대/디아스포라
송경동 자존심/잊지 못할 여섯번의 헹가래/사랑하는 구두
안희연 단란/캐치볼/호두에게
양성우 영천 회상/말곡리에서/나에게 아버지는
유용주 화이트 엘리펀트/스미마셍/전설
윤재철 부추꽃/지붕 위의 나팔꽃/카센타 민들레
이동순 좀비의 생리/좀비는 누구인가/집단적 좀비화
이원규 별빛 내시경/아궁이 속에 집 한채/땅멀미
임솔아 메이드/서로/이름
최종천 창세기의 논리적 독해 2/창세기의 논리적 독해 3/창세기의 논리적 독해 4
하종오 죽은 시인의 사회 1/죽은 시인의 사회 2/죽은 시인의 사회 3

 

수록작가 소개
신동엽문학상 역대 수상자 명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고재종

    1957년 전남 담양에서 태어났다. 1984년 실천문학사의 신작시집 『시여 무기여』를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바람 부는 솔숲에 사랑은 머물고』 『새벽 들』 『사람의 등불』 『날랜 사랑』 『앞 강도 야위는 이 그리움』 『그때 휘파람새가 울었다』 『쪽빛 문장』 등과 산문집 『사람의 길은 하늘에 닿는다』 『쌀밥의 힘』을 냈다. 신동엽창작기금, 시와시학 젊은 시인상, 소월시문학상을 받았다.

  • 곽재구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사평역에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사평역에서』 『전장포 아리랑』 『서울 세노야』『참 맑은 물살』 『꽃보다 먼저 마음을 주었네』 , 산문집 『곽재구의 포구기행』 『곽재구의 예술기행―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 『우리가 사랑한 1초들』, 동화집 『아기 참새 찌꾸』 『낙타풀의 사랑』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짜장면』 등을 펴냈다. 신동엽창작상과 동서문학상을 수상했다. 순천대학교에서 시 창작을 가르치고 있다.

  • 김명수

    1945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다. 197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었고, 1980년 첫 시집 『월식』을 펴냄. 절제된 문장으로 뛰어난 서정시를 많이 발표하였다. 시집으로는 『하급반 교과서』『피뢰침과 심장』『침엽수 지대』『바다의 눈』『아기는 성이 없고』 등이 있으며, 『해바라기 피는 계절』『달님과 다람쥐』『엄마 닭은 엄마가 없어요』『바위 밑에서 온 나우리』등의 동화집을 발표하고, 외국 동화를 우리말로 옮기는 등 아동문학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늘의 작가상, 신동엽창작상, 만해문학상, 해양문학상을 받았다.

  • 김성규

    金聖珪 1977년 충북 옥천에서 태어났다. 명지대 문예창작학과와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0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너는 잘못 날아왔다』가 있다. 현재 ‘시힘’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 김중일

    1977년 서울 출생. 200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국경꽃집』『아무튼 씨 미안해요』『내가 살아갈 사람』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김구용시문학상을 받았다.

  • 김현

    1980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났다. 2009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글로리홀』, 산문집 『걱정 말고 다녀와』 『아무튼, 스웨터』 『질문 있습니다』 등이 있다.

  • 도종환

    청주에서 태어났다. 시집으로 『고두미 마을에서』 『접시꽃 당신』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당신은 누구십니까』 『흔들리며 피는 꽃』 『부드러운 직선』 『슬픔의 뿌리』 『해인으로 가는 길』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 등이 있으며 백석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윤동주상, 공초문학상, 신석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 박성우
    박성우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습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웃는 연습』,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산문집 『박성우 시인의 창문 엽서』,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 『아홉 살 함께 사전』 […]

    박성우
  • 박소란

    2009년 『문학수첩』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심장에 가까운 말』이 있고, 신동엽문학상과 내일의한국작가상을 받았다.

  • 박준

    1983년 서울 출생.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등이 있음. 신동엽문학상, 오늘의젊은예술가상 수상.

  • 손택수

    시인. 1970년 전남 담양 출생. 경남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199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호랑이 발자국』 『목련 전차』 『나무의 수사학』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 등이 있음.

  • 송경동

    1967년 전남 벌교 출생. 2001년 『내일을 여는 작가』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시집으로 『꿀잠』이 있음.

  • 안희연

    1986년 경기 성남 출생. 2012년 창비신인시인상으로 등단.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가 있음.

  • 양성우

    1943년 전남 함평 출생. 전남대 문리대 국문과 졸업. 1970년 『시인』지에 「발상법」 「증언」 등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 1972년 시집 『발상법』 출간. 1974년 시집 『신하여 신하여』 출간. 1975년 「겨울 공화국」 사건으로 광주중앙여고 교사직을 파면당함. 『겨 울 공화국』(1977), 『북치는 앉은뱅이』(1980),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1981), 『5월제』(1986), 『그대의 하늘길』(1987), 『세상의 한가운데』(1990), 『사라지는 것은 사람일 뿐이다』(1997) 등의 시집을 간행함. 1977년 시집 『겨울 […]

  • 유용주

    1960년 전북 장수 출생. 1991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시집 『가장 가벼운 짐』『크나큰 침묵』 『은근살짝』 등이 있음. 시집 『크나큰 침묵』(1996)으로 제15회 신동엽창작기금 수혜.

  • 윤재철

    1953년 충남 논산 출생. 서울대 국어교육과 졸업. 1982년 ‘오월시’ 동인으로 작품 활동 시작. 1985년 성동고 재직 시절 『민중교육』지 사건으로 투옥, 해직됨. 1987년 첫시집 『아메리카 들소』 간행. 『그래 우리가 만난다면』(1992), 『생은 아름다울지라도』(1995) 『세상에 새로 온 꽃』(2004) 『능소화』(2007) 간행. 제14회 신동엽창작기금 수혜.

  • 이동순

    李東順 1968년 전남 담양에서 태어나 전남대 국문과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조태일 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전남대 인문과학연구소 전임연구원으로 재직중이며, 전남대 조선대 원광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Born in 1968 in Damyang, South Jeolla Province, Yi Dongsun studied Korean literature (MA and Ph D)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Currently, he serves as a full-time lecturer at the Institute […]

  • 이원규

    李元揆. 1947년 인천에서 태어나 동국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84년 『월간문학』 신인상에 단편소설 「겨울 무지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바다를 배경으로 삼아 분단으로 말미암은 이산의 아픔을 주로 그려왔으며, 역사적 상황 속에 선 인간 구원의 문제 등을 다루기도 했다. 소설집 『침묵의 섬』 『깊고 긴 골짜기』 『천사의 날개』, 장편소설 『훈장과 굴레』 『황해』 『거룩한 전쟁』 등이 있다.

  • 임솔아

    1987년 대전 출생. 2013년 중앙신인문학상으로 등단. 시집 『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등이 있음.

  • 최종천

    1954년 전남 장성 출생. 중학교 졸업 후 상경하여 1970년대 초부터 용접공으로 일함. 1986년 『세계의 문학』, 1988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2002년 첫시집 『눈물은 푸르다』 간행. 2002년 제20회 신동엽창작기금 수상.

  • 하종오

    1954년 경북 의성 출생. 1975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남북주민보고서』 『신강화학파』 『국경 없는 농장』 『웃음과 울음의 순서』 『겨울 촛불집회 준비물에 관한 상상』 등이 있음.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