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산문전집

책 소개

한국문학의 거목 신동엽 시인, 50년을 건너 들려오는 새로운 목소리

시전집에 이어 시인의 50주기를 맞아 간행된 산문전집

 

신동엽(申東曄, 1930~69) 시인의 50주기를 맞아 그의 ‘산문전집’이 간행되었다. 시인이 생전에 쓴 평론과 수필, 시극, 편지, 일기, 기행문, 방송대본 등을 총망라한 결과물이다. 1975년 초판과 1980년 증보판이 나왔던 『신동엽전집』(창작과비평사) 이후 새로이 출간·발굴된 글과 관련 자료 들을 반영해 더욱 충실한 신동엽 전집을 낼 필요에서 2013년 『신동엽 시전집』을 선보인 데 이어 6년 만에 『신동엽 산문전집』이 간행된 것이다. 기존의 『신동엽전집』과 미발표 산문집 『젊은 시인의 사랑』(실천문학사 1989)에 수록된 산문을 한데 모으면서 오류들을 바로잡고, 새로이 발굴된 미간행 원고를 포함했다.

1959년 장시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입선해 문단에 나온 이후 1969년 간암으로 타계하기까지 「금강」 「껍데기는 가라」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등 남다른 역사의식을 보여주는 주옥같은 명편들을 쓴 시인은 시 외에도 삶과 정신을 드러내는 다양한 글을 남긴 바 있다. 이 책에서는 이같은 시인의 산문을 총 7부에 걸쳐 시극·오페레타, 평론, 수필, 일기, 편지, 기행, 방송대본의 순으로 수록했다. 신동엽 시인을 기리고 연구하는 데 앞장서온 강형철 시인과 김윤태 문학평론가가 시전집에 이어 이번에도 엮은이로 참여했다.

우선 시극 「그 입술에 파인 그늘」과 오페레타 「석가탑」을 1부에 포함했다. 시 못지않게 시인의 중요한 작품으로 일컬어져온 글들이다. 2부에는 시인의 시 정신을 보여주는 평론 17편을 담았다. 길지 않은 분량 속에서도 촌철살인의 메시지가 빛을 발하는데, 집필 당시의 문단 풍경을 파악하는 데 귀한 자료가 됨은 물론 지금 읽어도 시사하는 바가 상당하다.

3부 수필편에는 경수필이라고 불릴 만한 글들을 모으고, 간단한 단상(斷想)들을 따로 분류해 수록했다. ‘서둘고 싶지 않다’ ‘나의 이중성’ ‘어느날의 오후’ 등의 제목에서 짐작되는 것처럼 시인의 또다른 면모를 흥미롭게 살필 수 있는 산문들이다. 4부에는 1951년부터 1954년까지 쓴 일기들을 모았다. 한국전쟁과 전후의 암울한 시절을 통과하는 동안 겪은 갈등과 고뇌가 엿보인다. 이어 5부는 부인 인병선 여사와 연애 시절부터 주고받은 편지를, 6부는 1964년 제주도를 여행한 기행문을, 7부는 라디오 방송대본을 묶었다.

 

최초로 수록된 자료들

 

이 산문전집에는 시전집에 이어 시인의 육필원고 더미에서 발굴된 새로운 자료가 수록되었다. 먼저 언급할 자료는 1967~68년경 동양라디오를 통해 방송된 ‘내 마음 끝까지’라는 프로그램의 대본(22편)이다. 시인은 이 대본을 직접 쓰고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는데, ‘편자의 말’에 밝혀져 있듯이, 국내외 유명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며 시인이 해설하는 내용들은, 독자들이 시인의 사유나 감성을 간접적으로 느끼고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될 것이다.

두번째는 시인의 등단작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와 관련해 당대 문단을 비판한 「시 정신의 위기」라는 평론이다. 같은 내용을 가지고 제목과 논지를 약간 다르게 쓴 「만네리즘의 구경(究竟)」이라는 평론도 이해를 위해 함께 수록했다.

세번째는 부록으로 제시한 「석림(石林) 신동엽 실전(失傳) 연보」이다(‘석림’은 신동엽의 필명). 청년 시절 시인이 활동한 문학동인 ‘야화(野火)’의 일원이자 경찰 출신인 ‘노문(盧文)’ 씨가 1993년 남긴 증언이다. 한국전쟁 당시 시인의 행적으로 알려진 좌익 및 빨치산 활동 경력에 대한 상당히 신뢰할 만한 기록인 동시에, 청년 신동엽의 교우관계 등을 짐작하고 그의 성품과 사상을 가늠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고 귀한 자료이다.

‘부록’에서는 이와 더불어 ‘시전집’ 출간 이후 시인의 연보 중 새롭게 밝혀진 사항과 최근까지의 관련 정보를 보완해 ‘생애 연보’와 ‘사후 관련 정보’로 나누어 담았다. 시인을 기리고 우리 문학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1982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신동엽문학상의 역대 수상자 명단도 수록했다.

 

비로소 그 전모를 감상할 수 있게 된 신동엽 문학세계

 

한국문학사에 중대한 발자취를 남긴 신동엽 시인. 그는 생전에 남긴 작품을 통해, 또한 그를 기리는 후배 문인들에 의해 여전히 우리 곁에 존재감을 크게 드리우고 있다. 『신동엽 시전집』에 이어 이번에 『신동엽 산문전집』이 발간됨으로써, 우리는 비로소 신동엽 문학세계의 전모에 손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되었다.

엮은이들이 ‘서문’에서 밝혔듯, 이 책이 “신동엽의 시 정신이 오늘 우리의 현실에 살아 움직이”고, “시인의 그 꿈처럼 평화와 통일을 향한 우리의 소망도 진정 영글어지”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목차

서문

편자의 말

일러두기

 

제1부_시극·오페레타

[시극] 그 입술에 파인 그늘

[오페레타] 석가탑

 

제2부_평론

시인정신론

60년대의 시단 분포도

시와 사상성

7월의 문단

8월의 문단

9월의 문단

지맥(地脈) 속의 분수

시인·가인(歌人)·시업가(詩業家)

선우휘씨의 홍두깨

신저항시운동의 가능성

전통 정신 속으로 결속하라

발레리 시를 읽고

전환기와 인간성에 대한 소고

문화사 방법론의 개척을 위하여

동란과 문학의 진로

시 정신의 위기

만네리즘의 구경(究竟)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동엽

    申東曄 1930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다. 전주사범학교를 거쳐 단국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했다. 195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장시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가 입선하며 문단에 나왔다. 1963년 시집 『아사녀』를 출간했고, 1967년 총 4,800여행의 대작 장편 서사시 「금강」을 발표했다. 1969년, 향년 40세에 간암으로 별세했다. 사후에 『신동엽 전집』(1975), 시선집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1979), 유고시집 『꽃같이 그대 쓰러진』(1988) 등이 간행되었다. 1982년 신동엽문학기금(현 신동엽문학상)이 제정되었으며, […]

시인이 우리 곁을 떠나신 지 어언 50년이 지났다. 시인을 추모하면서 우리는 ‘도보다리’를 생각했다. 다들 알다시피 그것은 판문점 회의실과 중립국감독위원회 캠프 사이에 놓인 불과 50미터에 지나지 않는 작은 다리의 이름이다. 작년 봄, 그러니까 2018년 4월 27일 남북의 두 정상이 나란히 걷다가 그 길의 끝에 놓인 의자에 앉아 새소리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풍경’을 우리는 가슴 벅차게 바라보았다. 그 ‘풍경’은 분단 이후 70여년 동안 남북의 정치지도자들이 보여준 어떠한 광경보다도 설레었던 근본적인 화평의 순간이었다. 비록 그 회담 이후 남북 간 혹은 북미 간 대화가 우리의 기대만큼 이루어지지 않고 있지만, 그날의 ‘풍경’, 아니 ‘2018 중립의 초례청’은 강대국들에 의해 자의로 분할되고 결국엔 열전과 냉전을 겪어가면서 서로 갈라져 적대하며 살아가고 있는 남북의 겨레에게 앞으로 우리가 가야 할 근원적인 자리의 상징으로 오랫동안 각인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