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심장은 작은 북

책 소개

전례를 찾기 힘든 독특한 상상력!

어린이의 마음을 자유롭게 하는 동시집

 

★제23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동시 부문 대상 수상작★

 

『괭이부리말 아이들』 『기호 3번 안석뽕』 등 주옥같은 창작동화와 숱한 화제작 들을 발굴해 온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의 제23회 동시 부문 대상작 『내 심장은 작은 북』이 출간되었다. 공모를 시작한 지 23년 만에 탄생한 첫 동시 수상작이다. 송현섭 시인의 날카로운 호기심과 기발한 상상력은 독자를 순식간에 낯설지만 친근하고 기묘하면서도 특별한 동시 세계로 끌어들인다. 유머와 그로테스크가 넘실대는 동시는 어른이 만든 고정관념을 부수고 어린이 독자의 마음을 자유롭게 할 것이다.

 

드디어 동시 부문에서도 개성적이면서도 작품성을 탄탄히 갖춘 걸작을 만나게 되었다. 이 작품은 술술 읽히는 장점을 가졌으면서도 범상치 않은 시적 정황으로 독자를 긴장시키는 매력을 지녔다. 특이함을 넘어 시적 감동의 차원으로 독자를 끌어 올리는 시다. _심사평(김제곤 배유안 안미란 원종찬)

 

“송현섭 시인의 등장이 반갑다. 그의 동시는 영원히 끝나지 않을 기묘한 이야기를 품고 있다. 유머와 그로테스크가 만나는 독특한 발상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 의미에 매달리느라 머리가 딱딱해지면 이 세계가 어렵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다 내려놓고 말랑말랑해지자. 다른 세계로 나가는 비밀의 문이 열릴 것이다.” _원종찬 아동문학평론가(인하대 한국어문학과 교수)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기묘하고 매력적인 상상력

『내 심장은 작은 북』의 송현섭 시인은 제23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동시 부문에서 대상을 받고, 이에 앞서 같은 해에 제6회 문학동네 동시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동시계에 등장했다. 전에 없던 작품을 쓰며 우리 앞에 나타난 송현섭 시인의 동시 세계는 독특하다. 이질적면서도 친근하고, 시어 하나마다 펄떡펄떡 살아 숨 쉬는 에너지가 느껴진다. 시인은 놀라운 상상력으로 독자를 지금 여기가 아닌 새로운 어딘가로 데려간다. 개성적인 시 세계가 처음에는 낯설게 느껴질지 모르나 점차 범상치 않은 세계관에 빨려들게 된다. 원숭이를 잡아먹는 마녀(「마녀의 수프 끓이기」), 아이들을 위협하는 그림책 속 괴물(「외눈박이 괴물의 충고」), 주인 할아버지의 발을 물어뜯고 싶어 하는 개(「어느 개의 고민 상담」) 등은 기존의 동시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소재이다. 그러나 시인은 이러한 보이지 않는 경계를 훌쩍 뛰어넘는다. 시인은 어린이를 낮추어 보지 않고 새로운 생각과 힘을 지닌 ‘어마어마한 거인’으로 보며 시의 세계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뱀 쇼’처럼 예나 지금이나 어린이에게는 금지된 볼거리를 시의 공간으로 망설임 없이 불러온다.

 

엄청, 정말 엄청 / 겁 없는 개구리들이 / 뱀 쇼를 보러 가기로 했어. // “한번 가 보는 거지 뭐.” / “관객인데, 우릴 어쩌겠어?” // 미끈거리는 다리를 꼬고 / 개골개골 앉아 있는 / 개구리들을 보자 / 뱀은 자존심이 꼬일 대로 꼬였어. // ‘세상에, 개구리들을 위해 쇼를 하다니. 다른 뱀들이 알면 나를 뭐로 보겠어.’ // 쇼에 집중할 수가 없었던, 뱀은 / 꼬리 끝에서 머리끝까지 꼬불꼬불 화가 난, 뱀은 // 조련사가 활짝 웃으며 / 아가리에 손을 넣었을 때 / 꽉 물고 말았지 뭐야. // 조련사의 빨간 비명 소리가 / 개골개골 개골개골 / 사방으로 튀었지 뭐야. ⎯ 「뱀 쇼」

 

어린이는 천진난만하면서도 곧장 폭발할 듯 어마어마한 힘을 품고 있는 존재다. 그러나 마음속 힘에 비해 현실의 ‘나’는 서툴고 어리기에 답답한 기분이 든다. 시인은 개구리가 뱀을 골리고, 화가 난 뱀이 자신을 다루는 조련사를 꽉 무는 상황, 즉 약자와 강자의 위치가 뒤바뀐 전복적인 상상력으로 억눌린 어린이의 마음을 자유롭게 한다. 또한 그의 시에서 시의 화자는 마법사가 되어 코스모스를 토끼로, 가시덤불을 늑대로 바꾸는가 하면(「내가 마법사가 되어」), 침대와 책상이 전부인 자그마한 ‘나’의 방은 전봇대와 암소 한 마리, 어미 개와 새끼 여덟 마리가 들어와도 좁지 않을 만큼 넉넉해진다(「자그마한 방」).

 

목차

머리말

 

제1부 내 심장은 작은 북

 

뱀 쇼

수족관

독감

고래 배 속에서

새빨간,

겨울밤

사과, 배의 인터뷰

아우슈비츠 마을

내 방을 그럴 거야

노래를 부를 거야

자물쇠와 열쇠

외눈박이 괴물의 충고

겨울

 

제2부 열두 개의 밤톨로 무얼 할 수 있을까

 

마녀의 수프 끓이기

열두 개의 밤톨로

사다리

딱정벌레의 장례식

내가 마법사가 되어

옮는 꿈

시계 수리공과 다람쥐

식탁보

노란 담벼락

새가 말하네

자그마한 방

구름과 고양이

가을

 

제3부 바퀴 없는 자전거를 꿀꺽 삼켜요

 

어느 개의 고민 상담

담쟁이덩굴의 식사량

맹꽁이와 두꺼비

빨간 호수

위풍당당 여름 가족

포기해

엄마의 사냥법

맹그로브 나무

새들의 무덤

울보 바위

저물녘 시냇물아

여름

 

제4부 누구도 풀지 못한 수수께끼

 

토끼 눈 등대섬

바닥 분수

스파이더맨의 고민

유령 고양이

봄비

우리 집은

검은 고양이 조로

죽은 발

얌전히

꽃잎

귀와 기차

개골개골

 

해설|‘어마어마한 거인’들을 위한 시_김제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송현섭

    1967년 전북 군산에서 태어나 원광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90년 『전북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1992년 『문학사상』 신인상 시 부문에 당선되었습니다. 2018년 문학동네 동시문학상을 수상했고, 동시집 『착한 마녀의 일기』를 냈습니다. 제23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동시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 정인하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공부했습니다. 『요리요리 ㄱㄴㄷ』 『밥·춤』 『부드러운 거리』를 쓰고 그렸고, 『해바라기야!』 『똑똑한 1학년』 『소희가 온다!』 『뭉치와 만도 씨』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