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떠나갔다

책 소개

1989년 『민중시』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한 정우영 시인의 두번째 시집이다. 첫 시집에서 억눌리고 소외된 삶을 보듬는 따듯한 애정을 보여준 정우영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 고요 속에서 건져올린 관조적이고 생태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우리의 정신에 자연과 모성의 따듯한 씨앗을 심어준다. 현실의 직접적인 발언에서 한발짝 물러나 고요와 혼몽 가운데 현실의 고통을 감지하는 시인의 예민한 감수성은 마치 동화속의 한 장면인 듯 우리의 상처입은 기억에 새살을 돋게 한다.

목차

제1부

생강나무
곡우
어머니 등불
깜빡 잠
우물 승천
멍든 생
토란잎 그늘
요강단지 난초
산죽이 온몸으로 키득거리는 동안
견우(牽牛)
달팽이

제2부

집이 떠나갔다
가을 화엄사
기억의 그늘
감자 분
대수리
정암사 열목어
청계동
북악 고
우리 밟고 가는 모든 길들
시인전(詩人傳)
귀향
계족

제3부

산수유
사람만이 희망인가
거울
빨래
눈으로 소통을 긁다
천지간
박용래
물총새
대낮
문턱
제4부

대밭
발뒤꿈치 치켜들고
길의 집
숨은 신
자장(慈藏)의 지팡이
끝나지 않는 다큐멘터리
치자꽃 잎술
수덕사
첫눈
검은 새 날아다니는 저녁
연등

제5부

설날 기침
반포조(反哺鳥)
사금파리
오대산 다람쥐
날개 달다
무인전
눈줄기, 맑고 깊은
시 한 줌

늦여름

해설_임홍배
시인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우영

    1960년 전북 임실 출생. 1989년 『민중시』로 등단. 시집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집이 떠나갔다』 『살구꽃 그림자』 등이 있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