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2 수필 (전면 개정판)

책 소개
170만 독자가 선택한 베스트셀러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수록작의 80% 이상 바뀐 전면개정판 출시!
중등 9종 국어 교과서를 한 권에 읽는다

 

2010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지금까지 170만 독자에게 선택받은 검증된 시리즈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가 전면 개정판으로 완전히 새로워졌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이전까지 한 권이던 국정 국어 교과서에서 여러 종의 검정 국어 교과서로 바뀌면서, 국어 교과서에 실린 문학 작품을 갈래별로 가려 뽑아 어느 교과서를 배우는 학생이든 꼭 읽어야 할 작품을 다채롭게 만날 수 있도록 한 시리즈다. 초판 이후 2013년에 새로운 교육 과정에 맞추어 개정판을 냈으며, 이번에 다시 한번 개정된 교육 과정에 맞추어 2019학년도 중2 국어 교과서에 대비하는 전면 개정판을 낸다. 중2 시리즈는 지난 개정판 수록작과 비교하여 83%가 바뀌어 큰 폭으로 달라졌으며, 김애란(중2 소설), 박웅현(중2 수필), 윤덕원(중2 수필) 등 새로운 작품을 수록했다. 문학 작품 독해의 질을 높이고 국어 능력을 강조하는 교육 과정의 큰 변화에 발맞추어 창의 융합형 활동에 적절한 작품을 엄선했으며, 문학 작품을 인문, 과학 영역과 접목해 통합적으로 읽고 생각하기를 권장하는 교육 과정에 따라 작품을 읽은 뒤에 내용을 확인하거나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해 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달라진 교과서를 위한 완벽한 대비일 뿐 아니라 문학이라는 든든한 벗을 사귀는 특별한 경험이 되어 줄 것이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전면 개정판을 펴내며

 

우리는 학교에서 여러 과목을 공부합니다. 과목마다 학습 방법도 재미도 다르지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모두 우리말, 우리글로 이루어진다는 점입니다. 달리 말해 국어 공부가 바탕이 되지 않으면 다른 과목이 더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요. 더욱이 국어는 학교에서 배워야 하는 공부의 대상일 뿐 아니라 우리 삶 곳곳에서 쓰이는 소통의 도구입니다. 따라서 국어를 익히는 과정은 세상과 소통하는 법을 배우며 한 인간으로서 성장하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2010년 출간된 이래 수많은 학생들과 학부모, 선생님들에게서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이전까지 한 권이던 국정 국어 교과서에서 여러 권의 검정 국어 교과서로 바뀌면서 나오기 시작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변화된 교육 과정에 발맞추어 다종의 국어 교과서에 실린 문학 작품을 갈래별로 가려 뽑아 재구성해 다채로운 작품을 접할 수 있게 한 시리즈입니다. 초판 이후 2013년부터 새로운 교육 과정에 맞추어 개정판을 냈으며, 이번에 다시 한번 개정된 교육 과정에 맞추어 2019년 새 국어 교과서 9종에 대비하는 ‘전면 개정판’을 내게 되었습니다.

2018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2015 개정 교육 과정’은 학생이 자신과 세계를 이해하고 공동체의 구성원으로 소통하는 법을 배울 수 있도록 국어 교과 역량을 기르는 것을 강조합니다. 즉 비판적·창의적 사고 역량, 자료·정보 활용 역량, 의사소통 역량, 공동체·대인 관계 역량, 문화 향유 역량, 자기 성찰·계발 역량 등을 키우는 일이 중요해집니다. 이를 위해 과목을 넘나드는 창의 융합 활동이 제시되고, 학습량을 20퍼센트 가까이 줄이는 대신 학습의 질을 높였습니다. 국어 교과서에서도 문학 작품을 인문, 과학 영역과 접목해 통합적으로 읽고 생각하기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이처럼 문학 작품 독해의 질을 높이고 국어 능력을 강조하는 교육 과정의 큰 변화에 발맞추어 전면 개정한 것입니다. 이 시리즈는 문학 작품을 읽어 가면서 느낀 재미와 감동을 확인하고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목차

1부 우리는 왜 간지럼을 느낄까

『과학동아』 집필진 / 명태의 귀환

박웅현 / 『토지』는 히까닥하지 않았다

KBS 명견만리 제작진 / 착한 소비, 내 지갑 속의 투표용지

함영훈 / 정보를 담은 그림, 픽토그램

김정훈 / 정전기가 겨울로 간 까닭은?

대럴 허프 / 사람 눈을 속이는 그래프

조준현 / 중학생도 세금을 내나요

이충렬 / 간송 전형필, 『훈민정음해례본』을 구하다

권용선 / 읽으면 읽을수록 좋은 만병통치약

김문태 / 서당 일일 훈장이 된 김득신

최재천 / 서로 돕는 사회

김경은 / 한·중·일 삼국의 젓가락

서동준 / 우리는 왜 간지럼을 느낄까

문세영 / 외향적인 사람이 강하다?

염지현 / 퍼지 이론

 

2부 아끼다가 똥 될지라도

이미애 / 따뜻한 조약돌

최은숙 / 아끼다가 똥 될지라도

윤덕원 /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사람

성석제 / 맛있는 책, 일생의 보약

나희덕 / 실수

세번 컬리스 스즈키 / 세상의 모든 어버이들께

우종영 / 보잘것없는 나무들이 아름다운 이유

김선우 / 지렁이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세상

문정희 / 흙을 밟고 싶다

김상윤 / 우린 열대어입니다

이문구 / 열보다 큰 아홉

류시화 / 나의 모국어는 침묵

이승민·강안 / 자유를 향한 질주

부희령 / 물건들

고두현 / 인쇄 중에도 문장 고쳐 쓴 발자크

김주환 / 글쓰기는 재능의 문제일까요?

 

작품 출처

수록 교과서 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종호

    서울 신도림고등학교 국어 교사. 삼십 년 가까이 머룻빛 눈동자가 빛나는 아이들과 우리말 우리글을 배우고 가르치는 일에 매달려 살고 있다. 가르치면서 오히려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있으며, 무엇이든 간절함이 덧쌓여서 길이 열린다고 믿는다. 가끔은 작은 배낭을 메고 카메라를 들고 바다 건너 낯선 곳에서 여행자로 살겠다며 벼르고 있다. 뜻있는 선생님들과 함께 ‘창비 문학 교과서’를 만들었고, 『국어 교과서 […]

  • 주예지

    서울 목동중학교 국어 교사. 비 오는 날이면 수업하기 전에 노래를 들려주었더니 화창한 날에도 마음에는 비가 온다며 노래를 듣자고 하는 아이들과 함께 국어를 배우고 있다. 살아 있는 국어 수업을 꿈꾸지만 여전히 길을 못 찾고 주변을 두리번거리는 중이다. 달과 순두부, 산책을 좋아하며 요즘은 글쓰기에 관심이 있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수필』을 함께 엮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