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노래가 되었다

책 소개

1999년 타계한 고(故) 조태일 시인의 시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시선집. 신경림 시인이 조태일 시인의 생전에 출간된 8권의 시집에 수록된 450여편의 시 중에서 115편을 가려 뽑았다. 어둔운 시대에 맞서는 자유정신을 노래한 초기시부터 고향상실의 체험을 빼어나게 형상화한 후기시까지 조태일 시인의 명편들을 감상할 수 있다.

목차

일러두기

제1부

도토리들
메아리
분꽃씨
붉은 고추
안방에서 고추 열리다
임진강가에서
이쪽과 저쪽
처녀작
눈길
소멸
단풍
가을 2
바람과 들꽃
동구나무
벌판으로 가자
도심에 내리는 눈을 보며
이슬 곁에서
어머니를 찾아서
달빛과 누나
가을 앞에서
풀씨
겨울바다에서
홍시들
황홀
동리산에서
노을
꽃들, 바람을 가지고 논다
야밤, 갈대밭을 지나며
다시 오월에
태안사 가는 길 1
태안사 가는 길 2
대선이 끝나고
대선 이후
풀꽃은 꺾이지 않는다
비 그친 뒤
노래가 되었다
달동네
아침 산보
바위들이 함성을 내지른다면
대추들
짧은 시
시를 써서 무엇하랴
빗속을 거닐며
가을엔
꽃 속에서
들판을 지나며
그래도 봄은 오는가
누이동생
산 일
雲住寺
소문에 따르면
하늘은 만원이다
다시 사월에
산꼭대기에 올라
흰 눈들이 하는 말

제2부

눈보라 속의 좌담
연가
눈물
단풍을 보면서
성에
사랑
불씨
끼리끼리
바위
해빙
아직 살아 있기에
자유가 시인더러
꽃사태
수갑
미꾸라지도 뛰었었소
대낮
어머니
南陽灣의 별
황혼
겨울소식
친구에게
元達里의 아버지
친구들
同行
눈보라
꽃나무들
꽃 앞에서
詩를 생각하며
깨알들
봄소문
친구야
눈꽃
可居島
國土序詩
모기를 생각하며
꿈속에서 보는 눈물
흰 뼈로
난들 어쩌란 말이냐
석탄
山에서
눈보라가 치는 날

굼벵이
버려라 타령
푸른 하늘과 붉은 황토
겨울에 쓴 自由序說
눈물
어머님 곁에서
식칼論 1
식칼論 2
식칼論 3
보리밥
참외
간추린 日記
나의 處女膜 1
나의 處女膜 2
나의 處女膜 3
아침 船舶
强姦
다시 鋪道에서

발문·신경림
연보
작품 출전
엮은이 소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조태일

    1941년 전남 곡성 태안사에서 태어나 경희대 국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아침 선박」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힘찬 목소리로 어두운 시대에 맞서는 자유정신을 노래했고 고향상실의 체험을 빼어나게 형상화했다. 민족문학작가회의 부이사장·광주대 문예창작과 교수 등을 역임하고 1999년 타계했다. 편운문학상 성옥문화상 만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아침 선박』 『식칼론』 『국토』 『가거도』 『자유가 시인더러』 『산속에서 꽃속에서』 『풀꽃은 꺾이지 […]

  • 신경림

    申庚林 193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동국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1956년 『문학예술』에 「갈대」 등이 추천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첫 시집 『농무』이래 민중의 생활에 밀착한 현실인식과 빼어난 서정성, 친숙한 가락을 결합한 시세계로 한국시의 물줄기를 바꾸며 새 경지를 열었다. 70년대 이후 문단의 자유실천운동·민주화운동에 부단히 참여하여 당대적 현실 속에 살아숨쉬는 시편들로 탁월한 예술적 성취를 보여주었다. 시집으로 『농무』『새재』 『달 넘세』 『가난한 사랑노래』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