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역사 공부/되돌아보는 역사인식

책 소개

화두가 있는 역사학’을 하고 싶은 이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

 

우리 역사학계에 조선후기로부터 오늘의 현실에까지 이르는 ‘식민사학 극복―좌우 민족통일전선운동으로서의 민족해방운동사―분단극복과 통일―동아시아 평화공동체 지향’이라는 자신만의 사관을 지니고 연구와 실천에 일로매진한 학자는 드물다. 이 책 『내 인생의 역사 공부 / 되돌아보는 역사인식』은 이같은 한국의 대표적인 원로 역사학자가 역사학을 전공하려는 젊은이들에게 자신의 삶과 학문 역정을 강의 형식으로 얘기하고 그들과 문답한 것을 엮은 강연문을 비롯해 저자의 학은과 인연, 대담‧인터뷰, 그외의 논문과 서평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되어 있다.

‘내 인생의 역사 공부’는 일제식민지기에 태어나 분단과 6․25전쟁 그리고 반공과 독재로 이어진 민족사의 전개과정을 몸소 겪으면서 이러한 민족사의 현실이 어떻게 자신의 역사 연구 주제로 연결되었는가를 설명하는 동시에 민족사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나가야 하며, 역사학 또는 역사학도는 여기에 어떻게 이바지할 것인가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후학들에 대한 당부를 전하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학은과 인연’에 실린 글들은 저자의 사승관계와 학문, 양심적‧실천적 지식인으로서의 면모와 교수로서 학생들을 대하는 자세 등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대담과 회고’는 저자의 출생과 집안, 어린 시절과 학창 시절 등의 개인사와 역사학자로서의 발자취와 이력 등을 들여다볼 수 있는 내용들을 담고 있으며, 나아가 식민지―분단―전쟁을 겪은 한국 역사학의 과제와 평화통일에 대한 학문적 소신, 한국사의 대중화작업 등에 대한 입장을 엿볼 수 있는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 ‘되돌아보는 역사인식’은 저자의 학부 시절 논문과 개설서에 수록된 글, 서평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기와 장르를 넘나드는 연구의 영역을 엿볼 수 있는 글들이다.

이 책은 일정한 주제와 일관된 흐름에 맞춰 집필된 연구서나 개설서 등과는 성격이 다르지만, ‘인간 강만길’ ‘역사학자 강만길’을 이해하는 데 가장 중요한 정보와 메시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화두가 있는 역사학’을 하고 싶은 이들이라면, 꼭 읽어보야야 하는 책이다. 이 책을 통해 ‘역사는 이상의 현실화 과정’이라는 사관에 발맞추어 역사적 이상을 현실화하기 위해 학문적‧실천적 노력을 아끼지 않는 저자의 굵고 올곧은 삶과 행적을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책머리에

 

I 내 인생의 역사 공부

내 인생의 역사 공부

나의 역사 공부 시작 | 공부의 씨앗을 발견하다 | 우리 역사를 새롭게 보다 | 역사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 분단시대 역사학을 세우다 | 분단시대 역사학이 추구해야 할 일들 | 해양세력의 다리가 되고, 대륙세력의 칼이 되기도 | ‘칼’과 ‘다리’가 아닌 ‘평화가교’가 되어야

묻고 답하기

 

II 대담과 회고

역사의 바른 노정을 찾아서

분단극복을 위한 실천적 역사학

우리 민족을 말한다

“총련 고향방문단 매달 보낼 준비 돼 있다”

한국은 지금, 20세기 세력과 21세기 정권의 갈등 상태

서로 다른 두 체제의 공존이 통일의 시작

 

III 학은과 인연

우리의 현대사 어떻게 볼 것인가

송건호의 한국 민족주의론

청명 선생, 백학 같은 진보주의자

남사 정재각 선생님을 추도합니다

신석호 선생님이 살아오신 길

노무현 대통령 2주기 추도사

 

IV 되돌아보는 역사인식

眞興王碑의 隨駕臣名 연구

귀족사회의 경제적 기반: 수공업

귀족사회의 경제적 기반: 상업과 대외무역

일본 측 문헌을 통해 본 독도

한국사 개설서의 시대구분과 시대성격 문제

 

해제 | 박한용

해제 | 박은숙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강만길

    1933년 경남 마산에서 태어났다. 소년시절에 일제강점 말기와 해방정국을 경험하며 역사공부에 뜻을 두게 되어 고려대학교 사학과에 입학했다. 대학원에 다니며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일하다 1967년 고려대 사학과 교수로 임용되었으며, 1972년 ‘유신’ 후 독재정권을 비판하는 각종 논설문을 쓰면서 서서히 현실비판적 지식인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광주항쟁 직후 항의집회 성명서 작성과 김대중으로부터의 학생선동자금 수수 혐의 등으로 구금되었다가 고려대에서 해직되었다. 1984년 4년 만에 […]

그럴 만한 조건이 되는가 하는 생각을 버리지 못하면서도 제자들의 준비와 출판사의 호의로 저작집이란 것을 간행하게 되었다. 잘했건 못했건 평생을 바친 학문생활의 결과를 한데 모아두는 것도 나름대로 의미가 있을 것 같기도 하고…… 한 인간의 평생 삶의 방향이 언제 정해지는가는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에 와서 뒤돌아보면 나의 경우는 아마도 세는 나이로 다섯 살 때 천자문을 제법 의욕적으로 배우기 시작하면서부터 어쩌면 학문의 길이 정해져버린 게 아닌가 생각해보기도 한다. 그리고 요즈음 이름으로 초등학교 6학년 때 겪은 민족해방과 6년제 중학교 5학년 때 겪은 6・25전쟁이 역사 공부, 그것도 우리 근현대사 공부의 길로 들어서게 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한다.
대학 3학년 때 과제물로 제출한 글이 활자화됨으로써 학문생활에 대한 의욕이 더 강해진 것 같은데, 이후 학사・석사・박사 논문은 모두 조선왕조시대의 상공업사 연구였으며, 특히 박사논문은 조선왕조 후기 자본주의 맹아론 연구였다. 문호개방 이전 조선사회가 여전히 고대사회와 같은 상태에 머물러 있었다고 주장한 일본인 연구자들의 연구에 대항한 것이었다고 하겠다. 역사학계 일부로부터 박정희정권하의 자본주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연구라는 모함을 받기도 했지만……
자본주의 맹아론 연구 이후에는 학문적 관심이 분단문제로 옮겨지게 되었다. 대학 강의 과목이 주로 중세후기사와 근현대사였기 때문에 학문적 관심이 근현대사에 집중되었고 식민지시대와 분단시대를 연구하고 강의하게 된 것이다. 『분단시대의 역사인식』을 통해 ‘분단시대’라는 용어가 정착되어가기도 했지만, ‘분단시대’의 극복을 위해 통일문제에 관심을 두게 되면서 연구논문보다 논설문을 많이 쓰게 되었다. 그래서 저작집도 논문집보다 시대사류와 논설문집이 더 많게 되어버렸다.
그런 상황에서도 일제시대의 민족해방운동사가 남녘은 우익 중심 운동사로, 북녘은 좌익 중심 운동사로 된 것을 극복하고 늦게나마 좌우합작 민족해방운동사였음을 밝힌 연구서를 생산할 수 있었다는 것을 자윗거리로 삼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사실 민족해방운동에는 좌익전선도 있고 우익전선도 있었지만, 해방과 함께 분단시대가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족해방운동의 좌우익전선은 해방이 전망되면 될수록 합작하게 된 것이다.
『고쳐 쓴 한국현대사』는 ‘한국’의 현대사니까 비록 부족하지만 남녘의 현대사만을 다루었다 해도 『20세기 우리 역사』에서도 남녘 역사만을 쓰게 되었는데, 해제 필자가 그 점을 날카롭게 지적했음을 봤다. 아무 거리낌 없이 공정하게 남북의 역사를 모두 포함한 ‘20세기 우리 역사’를 쓸 수 있는 때가 빨리 오길 바란다.
 
2018년 11월 강만길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