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사라진

책 소개

어둠 속에서 더욱 빛나는 희망!

용기를 갖고 꿈꾸는 아이들을 담은 동화집

 

서늘한 상상 세계 안에 묵직한 메시지를 담아내는 전성현 작가의 신작 동화집 『어느 날, 사라진』(창비아동문고 298)이 출간되었다.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부터 과학 문명의 명암을 날카롭게 응시하는 이야기까지, 현실 공간과 판타지 세계를 오가며 긴장감과 해방감을 동시에 선사하는 동화 일곱 편을 엮었다. 예고 없이 닥친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소중한 것을 되찾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애쓰는 아이들을 만나며 독자들은 어둠 속에서 더욱 빛나는 인간의 존엄성과 희망의 가치를 깨닫게 될 것이다.

 

 

현실을 돌아보게 하는 서늘한 상상 세계

 

장편동화 『잃어버린 일기장』으로 제15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대상을 수상한 후, 서늘한 상상 세계를 담은 『사이렌』과 『두 개의 달』을 선보인 전성현 작가가 신작 동화집 『어느 날, 사라진』을 냈다. 날카로운 시선으로 과학 문명의 폐해를 비판하며 인간 존엄성의 침해를 우려하는 작가의 주제의식은 이번 동화집에서도 이어진다. 각자의 생활에 파묻힌 채 서로에게 무관심한 가족의 모습을 공포스러운 필치로 그려 낸 표제작 「어느 날, 사라진」을 포함해, 작가가 보여 주는 세계는 그다지 밝지만은 않다. 무분별한 개발로 폐허가 된 도시(「싱크홀」), 별이 보이지 않을 만큼 뿌옇게 변해 버린 하늘(「별을 본 적 있나요?」), 이웃의 고통을 모른 척하는 사람들(「그래, 그건 너였어」)의 모습은 상상 속 디스토피아가 아닌 피부로 느껴지는 현실로 읽히기에 더욱 서늘하다.

 

어쩌다 만난 어른들은 싱크홀보다 위험했다. 보호해 준다며 다가와 우리가 모은 돈과 물건을 빼앗았고 그것도 모자라 먹을 것을 구해 오라고 시키기까지 했다. 아이들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어른들을 피해 다녔다. 하지만 갑자기 생기는 싱크홀까지 피할 수는 없었다. 예고 없이 발생한 붕괴에 아이들 몇 명은 크게 다치고 목숨을 잃었다. (「싱크홀」, 15면)

 

작품 전반에 흐르는 공포와 불안은 지금 여기를 향한 엄중한 경고이자, 더 정확히는 현실의 어른들에게 반성을 촉구하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전성현 작가는 현실과 판타지 세계를 오가는 강렬한 서사와 문체로 독자들을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이며, 물질문명이 급속도로 고도화되는 시대일수록 인간의 존엄과 윤리 의식을 놓지 않고 자연의 훼손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각성하지 않으면 머지않은 미래에 우리의 일상은, 무엇보다 소중한 아이들의 일상은, 어느 날 산산이 깨어져 사라져 버릴지 모른다는 작가의 메시지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어둠 속에서 더욱 빛나는 인간의 존엄과 희망

포기하지 않는 아이들을 향한 응원을 담은 동화집

 

깨달음을 재촉하며 현실을 돌아보게 하는 상상의 세계에서 아이들은 저마다 소중한 것을 잃고 어둠 속을 헤맨다. 안전이 보장된 듯했던 도시는 갑작스러운 붕괴와 죽음의 공포로 뒤덮이고(「싱크홀」), 가족이 단란하게 둘러앉았던 집 안의 거실은 서서히 가족 해체의 공간이 된다(「어느 날, 사라진」). 고통에 시달리는 이웃을 귀찮게 여기는 공동 주택에서 아이들은 사려 깊지 못한 어른들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기도 한다(「그래, 그건 너였어」). 그러나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아이들은 인간의 존엄을 잃지 않는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다른 생명을 구하기 위해 애쓰고(「싱크홀」), ‘인간적’이지 못한 과학 기술에 반기를 드는가 하면(「실버 인큐베이터」), 서로를 외면하는 가족들 사이에서 끝까지 소통을 갈구한다(「어느 날, 사라진」). 아이들의 용기와 노력은 기성세대의 잘못으로 잃어버린 ‘인간다움’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기에 작품 속 어른들은 물론 현실의 어른들까지 부끄럽게 한다. 더불어 어려운 환경에서 끝까지 용기 내는 아이들의 모습에는 전성현 작가가 오늘의 어린이들에게 전하는 위로와 응원이 담겨 있다. 아이들을 향한 진심을 담아 성실하게 작품을 써 온 작가의 의지와 역량이 믿음직스럽다. 소중한 것을 되찾기 위해 포기하지 않는 작품 속 아이들을 만나며 독자들은 어둠 속에서 더욱 빛나는 희망과 용기의 가치를 깨닫게 될 것이다.

 

 

작품 줄거리

「싱크홀」 예고 없이 지반이 붕괴되는 위험한 도시에 사는 ‘나’와 동생은 우연히 싱크홀에 빠진 개 한 마리를 발견한다. 무조건 구해야 한다는 동생과 달리 ‘나’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또 다른 생명을 구해야 할지 갈등한다.

「책장 정리해 드립니다」 ‘나’는 지저분한 책장을 정리해 준다는 광고를 보고 방문을 요청한다. 그런데 찾아온 사람은 어딘가 낯익은 어린아이. 당황하는 ‘나’와 달리 아이는 익숙한 듯 책장을 정리하기 시작한다.

「코스모스」 골목길에 나란히 주차되어 있는 자동차 번호판의 숫자가, 친구들이 다니는 학원의 전화번호가 모두 같은 숫자로 끝난다. 이 모든 게 단지 우연일까? 요즘 ‘나’의 주위에는 만유인력보다 더 신비한 우주의 힘이 작용하는 것 같은데…….

「실버 인큐베이터」 실버 인큐베이터에 들어가면 질병의 고통에서 벗어나 편안한 상태가 되지만, 잠자는 일 외에는 무엇도 할 수 없다. ‘나’는 5년째 인큐베이터에 누워 있는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단순히 심장을 뛰게 하는 의학 기술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생각한다.

「어느 날, 사라진」 ‘나’의 가족은 서로에게 무관심하다. 아빠는 종일 소파에 누워 TV만 보고, 언니는 방 안에 틀어박혀 거울만 들여다보며, ‘나’는 거실에 누워 책 읽는 척만 한다. 홀로 생계를 책임지며 힘겹게 살아가던 엄마는 가족과의 소통을 포기해 버리는데…….

「그래, 그건 너였어」 벨 장난을 치고 층간 소음을 일으키는 위층 아이에게 본때를 보여 주려고 벼르던 ‘나’는 아이가 집에서 시끄럽게 뛰어다닌 이유를 알게 되고 혼란스러워한다.

「별을 본 적 있나요?」 하늘을 완전히 뒤덮은 미세먼지와 공장에서 내뿜는 매연으로 인해 ‘나’는 태어나서 단 한 번도 별을 본 적이 없다. 언젠가는 그림책 속 아이들처럼 보안경도 마스크도 없이 뛰어놀며 별을 볼 수 있을까?

목차

싱크홀

책장 정리해 드립니다

코스모스

실버 인큐베이터

어느 날, 사라진

그래, 그건 너였어

별을 본 적 있나요?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전성현

    田盛賢, Jun Sung Hyun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200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한 뒤, 제15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잃어버린 일기장』 『사이렌』 『두 개의 달』이 있습니다.

  • 조성흠

    趙星欽 홍익대학교 영상영화과를 졸업했습니다. 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다수의 책과 잡지에 그림을 그립니다. 그린 책으로 『잃어버린 일기장』 『세상의 문 앞에 선 아이』 『사이렌』 『두 개의 달』이 있습니다. 홈페이지 www.illustbylemarr.com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