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과비평 182호(2018년 겨울호)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촛불혁명 2년, 그간 한국사회에서는 의미심장한 변화들이 진행되었다. 각종 차별과 억압에 대한 사회적 감수성이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소위 ‘갑질’에 대한 지속적 폭로와 사회적 공분의 표출은 생활공간에서의 민주주의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계기를 제공해주고 있다. 하지만 2년이라는 시간은 이러한 시대감각을 조금씩 마모시키기도 했다. 과연 혁명이라는 성격규정에 걸맞은 변화가 한국사회에서 진행되고 있는가에 의문이 던져지는 것이다. 촛불혁명을 계승하겠다고 공언한 정부여당마저 기득권을 포기하지 못한 채 개헌과 선거법 개정 등 촛불혁명 성과를 제도화하는 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수구세력과 정부여당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안팎으로 충돌하며 촛불혁명의 진전을 교란시키는 행태가 확산될 수 있다. 촛불시민의 관심과 역할이 다시 중요해지는 지금, 『창작과비평』은 지난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 할 일을 새기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목차

책머리에

촛불이 나아갈 길 / 이남주

 

특집_한국문학과 새로운 주체

한기욱 / 주체의 변화와 촛불혁명 최근의 몇몇 소설들

양경언 / 비평이 왜 중요한가 비평이 혁명을 의미화하는 방식

강경석 / 민족문학의 ‘정전 형성’과 미당 퍼즐 3·1운동 100주년과 문학의 ‘자율성’

 

노국희 / 램블(Ramble) 외

손택수 / 지축을 지나다 외

송재학 / 얼음일까 거울일까 외

신경림 / 새떼 외

안희연 / 내가 밤이라고 부르는 것들 속에는 외

유희경 / 오래된 기억 외

이산하 / 아우슈비츠 오케스트라 외

임경섭 / 꽃밭에는 꽃들이 외

정영효 / 회유 외

조말선 / 게시물 외

조성웅 / 위험에 익숙해져갔다 외

최지은 / 사랑하면 안 되는 구름과 사랑하지 않으면 안 되는 구름에 대해 외

 

소설

박민정 / 나의 사촌 리사

박선우 / 휘는 빛

최은영 / 일년

박상영 / 우럭 한점 우주의 맛 (중편)

김려령 / 일주일 (장편연재 4)

 

작가조명 이기호 장편소설 『누구에게나 친절한 교회 오빠 강민호』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정주아 / 어느 ‘직업 소설가’의 고민

 

문학평론

프랜시스 멀헌 / 비평혁명의 정치사 김영희 옮김

이선옥 / 페미니즘 소설의 감정지도 그리기

 

대화

문아영 장용훈 정도상 정용민 / 평화와 통일, 어떻게 교육할까

 

논단

서보혁 / 남북연합의 형성 조건과 과제

 

현장

김동석 / 트럼프가 또다시 승리하다 11·6 미국 중간선거 분석

손남훈 / 지역이라는 타자와 지역감수성

 

문학초점

이경재 이영광 황정아 / 이 계절에 주목할 신간들

 

촌평

유홍준 / 박희병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

신형철 / 최원식 『문학과 진보』

유용주 / 김성동 『국수』

김기흥 / 에릭 클라이넨버그 『폭염사회』

김중미 / 오드리 로드 『시스터 아웃사이더』

신미나 / 진정성 『주식회사 냐옹컴퍼니』

김태식 / 최실 『지니의 퍼즐』

이정숙 / 가토 요코 『왜 전쟁까지』

 

제33회 만해문학상 발표

김해자 시집 『해자네 점집』

 

제20회 백석문학상 발표

박성우 시집 『웃는 연습』

 

창비의 새책

독자의 목소리

수상정보
저자 소개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