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이야기의 자유

책 소개

더 나은 세계를 향한 문학의 행보

‘사소한 이야기’에 깃든 공공의 삶을 들여다보다

 

1996년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래 지금껏 우리 비평계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평론가 중 한명으로 손꼽히는 백지연의 신작 평론집 『사소한 이야기의 자유』가 출간되었다. 2001년에 발간한 첫 평론집 『미로 속을 질주하는 문학』 이후 무려 17년 만에 선보이는 두번째 평론집이다.

평론계·문단의 중추 역할을 지속해왔음에도 새 평론집이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은 일견 의외로 느껴지지만, 그만큼 저자의 무게감 있는 행보에 신뢰감이 더해지는 면모이기도 하다. 저자는 그간 발표한 수많은 글 중에서 일정한 주제의식을 관통하는 원고를 추려 이 한권의 책을 꾸렸다. 문학과 공공성의 관계, 페미니즘 문학의 지향, 장편소설의 더 큰 가능성, 좋은 이야기의 다양한 양상 등이 그것인바, 진중하고도 사려 깊은 문제의식이 꾸준히 유지되어온 한편으로 늘 당대의 사회현실과 접합해 사유의 갱신을 게을리하지 않음으로 인해 개별 글에도 평론집 전체에도 현재성이 충실히 담겨 있다. 백신애 김승옥 박완서에서부터 신경숙 공선옥 한강 김애란 김려령 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작가가 호명됨은 물론 다양한 비평 담론의 사례들이 재조명되는 등 분석 대상으로 삼은 텍스트가 종횡무진하다는 것 또한 이 책의 특장이다.

저자는 촛불광장의 시간을 통과하면서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삶의 국면이 열리게 되었고, 자연스레 문학과 비평의 자리에 대해서도 “새로운 감수성과 시야를 요구하는 움직임이 세차게 일고 있다”고 진단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비평은 ‘좋은 이야기’가 갖는 “해방적 힘”을 읽어내야 할 소임을 가졌다는 자각, 그리고 비평의 개방성과 설득력은 “사소한 이야기 속에 깃들어 있는 자유로움을 잊지 않는 데서 이루어질 수 있다”는 마음자세가 이 평론집의 뿌리라 할 수 있다.

우리 소설 및 작가들에 대한 따스한 애정,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비평의 역할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 문학을 통해 현실을 들여다보고 현실 속에서 문학을 논함으로써 더 나은 세계를 상상하려는 꿈. 바로 이런 점들이 지금껏 그의 평론을 문단·독자들과 호흡하게 만든 힘이었다. 물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사소한 이야기의 자유』는 우리 문학에 새로운 활력이 크고 작게 항상 존재해왔음을 증거하는 동시에 앞으로도 또다른 무언가가 도래할 것이라는 희망을 예감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사소한 이야기의 자유’는 지난해 쓴 짧은 글 중에서 마음에 오래 머물렀던 어구이다. 발터 벤야민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이야기’의 단순하고 소박한 힘이 ‘인간 내부의 순수한 개방성’에 있다고 말하였다. 아무리 사소한 이야기일망정 그것을 표현하는 데 얼마나 많은 자유로움이 필요한지 모른다고 강조하는 그의 전언이 깊게 와닿는다. 공동체에 전해지는 이야기의 고유한 힘과 지혜의 전승을 강조하는 이 대목은 한편의 좋은 이야기를 꾸리기 위해 거쳐야 하는 지난한 시간을 환기한다. 눈 밝은 작가는 일상에 스민 관계들의 복잡한 그물망을 놓치지 않는다. 감동을 주는 작품이 이겨내는 수많은 편견과 통념, 그리고 그것이 불러오는 해방의 힘은 독자를 늘 매료시킨다. 비평이야말로 이러한 이야기의 해방적 힘을 이루는 분투의 상상력을 읽어내야 할 소임을 갖고 있다. 무엇보다도 비평의 개방성과 설득력은 사소한 이야기 속에 깃들어 있는 자유로움을 잊지 않는 데서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책머리에’ 중에서

 

삶의 현장에서 터져 나오는 절박한 기록들, 현실의 모순을 직시하는 예리한 시선, 미래를 향한 강한 소망 등이 개인의 일상적 삶 속에 차곡차곡 쌓이는 과정을 통해 문학은 더 나은 세계를 향한 무수한 질문과 탐색을 계속해간다. 문학이 미래를 성찰한다는 것은 선명하게 완성된 그림을 예언하는 일이 아니다. 문학적 전망의 의미 역시 막연하게 살고 싶은 세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살고 있는 세계가 은폐하거나 잃어버린 삶의 귀중한 조각이 무엇인지 탐색하는 데서 만들어진다.

―본문(「‘가능한 미래’를 성찰하는 문학」) 중에서

목차

책머리에

 

제1부 한국문학과 공공성의 성찰

타자의 인식과 공공성의 성찰: 배수아 공선옥 전성태의 작품

공동체와 소통의 상상력: 권여선 윤성희 김미월의 작품

한국문학과 민주주의, 평등의 의미를 돌아보다

‘가능한 미래’를 성찰하는 문학: 한국소설에서의 ‘전망’ 문제

비평의 질문은 어떻게 귀환하는가: 신경숙 소설과 90년대 문학비평 담론

 

제2부 페미니즘과 공공의 삶, 그리고 문학

페미니즘 비평과 ‘혐오’를 읽는 방식

페미니즘과 공공의 삶, 그리고 문학

시간 속을 여행하는 어머니: 봉준호 「마더」

낭만적 사랑은 어떻게 부정되는가: 이만교 정이현의 작품

페넬로페의 복화술: 공선옥 천운영 윤성희의 작품

예술적 구원과 자아발견의 여정: 강석경론

식민지 현실과 모성의 재현 양상: 백신애론

도시의 거울에 갇힌 나르키쏘스: 김승옥론

 

제3부 장편소설의 현재와 가능성

장편소설의 현재와 가족서사의 가능성: 천명관 김이설 최진영의 작품

장편소설의 곤경과 활로: 김려령과 구병모의 작품

역사를 호명하는 장편소설: 공선옥과 한강의 작품

역사적 사실과 문학적 진실의 경계: 홍석중 『높새바람』

 

제4부 이야기의 미래

사라진 ‘아비’와 글쓰기의 기원

망각과 기억의 사이

성장서사와 균열의 상상력

전도된 시선의 비밀: 하성란론

도시의 꿈과 기억, 그리고 어떤 만남: 강영숙론

‘세계의 끝’에서 시작되는 이야기의 모험: 윤이형론

 

발표지면

찾아보기

수상정보
  • 2017년 제18회 젊은평론가상
저자 소개
  • 백지연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 국문학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1996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현재 서울여대 국문학과 초빙강의교수 및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위원으로 있다. 제18회 젊은평론가상을 수상했다. 평론집 『미로 속을 질주하는 문학』, 공저서 『90년대 문학 어떻게 볼 것인가』 『페미니즘 문학비평』 『한국문학과 민주주의』, 공편서 『20세기 한국소설』(전50권) 등이 있다. Born in 1970, Baik Ji-yon studies Korean literature (Ph D […]

마음의 변화가 삶의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을 실감하면서 한권의 책을 묶는다. 많은 사람들을 이끌어 새로운 삶의 국면을 열게 한 촛불광장의 시간을 통과하면서 문학과 비평의 자리에 대해서 새로운 감수성과 시야를 요구하는 움직임이 세차게 일고 있다. 켜켜이 쌓여 있던 사회적 불합리와 모순을 직시하는 흐름 속에서 문학제도에 대한 성찰 및 비평의 위상에 대한 질문도 집중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세대와 대중을 앞세우는 매체의 혁신 및 글쓰기 양식의 변화 앞에서 기존의 문학비평 역시 중요한 쇄신을 요구받고 있는 듯하다. 무엇보다도 삶과 비평을 어떻게 접속시킬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깊어지는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사소한 이야기의 자유’는 지난해 쓴 짧은 글 중에서 마음에 오래 머물렀던 어구이다. 발터 벤야민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이야기’의 단순하고 소박한 힘이 ‘인간 내부의 순수한 개방성’에 있다고 말하였다. 아무리 사소한 이야기일망정 그것을 표현하는 데 얼마나 많은 자유로움이 필요한지 모른다고 강조하는 그의 전언이 깊게 와닿는다. 공동체에 전해지는 이야기의 고유한 힘과 지혜의 전승을 강조하는 이 대목은 한편의 좋은 이야기를 꾸리기 위해 거쳐야 하는 지난한 시간을 환기한다. 눈 밝은 작가는 일상에 스민 관계들의 복잡한 그물망을 놓치지 않는다. 감동을 주는 작품이 이겨내는 수많은 편견과 통념, 그리고 그것이 불러오는 해방의 힘은 독자를 늘 매료시킨다. 비평이야말로 이러한 이야기의 해방적 힘을 이루는 분투의 상상력을 읽어내야 할 소임을 갖고 있다. 무엇보다도 비평의 개방성과 설득력은 사소한 이야기 속에 깃들어 있는 자유로움을 잊지 않는 데서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2018년 10월
백지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