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훅!

책 소개

짜릿하고 달콤하면서도 눈물 나는 진짜 사랑 이야기!

 

―진형민 작가의 ‘학교 5부작’ 마지막 이야기―

 

어린이 독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연애 이야기 『사랑이 훅!』이 출간되었다. 『기호 3번 안석뽕』부터 『꼴뚜기』 『소리 질러, 운동장』 『우리는 돈 벌러 갑니다』까지 어린이들의 학교생활을 담아내 온 진형민 작가의 ‘학교 5부작’ 마지막 작품이다. 좋아하는 마음 때문에 두근두근하고 이별 때문에 상처받는 어린이들의 연애를 본격적으로 다루면서 즐겁고 행복한 면뿐만 아니라 외롭고 쓸쓸하며 슬픈 연애의 맛까지 보여 준다. 독자들이 이번 작품을 통해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제대로 맛보기를 기대한다.

 

“나는 사랑을 통해 성장했습니다. 여러분도 그러하리라 믿습니다. 여러분이 앞으로 만날 모든 형태의 사랑을 힘껏 응원하겠습니다. _「작가의 말」 중에서”

 

이번에는 가슴 설레는 연애 이야기다!

—진형민 작가의 ‘학교 5부작’ 마지막 작품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대상작 『기호 3번 안석뽕』부터 『꼴뚜기』 『소리 질러, 운동장』 『우리는 돈 벌러 갑니다』까지 어린이들의 학교생활을 담아내 온 진형민 작가가 ‘학교 5부작’의 마지막 작품이자, 독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연애 이야기 『사랑이 훅!』과 함께 돌아왔다. 그동안 연애는 아동문학에서 자주 다루어지지 않았다. 다루어지더라도 주요 서사의 곁가지로 그려지거나 가볍게 소비되기 일쑤였다. 그러나 어린이의 연애는 어른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어린이 역시 사랑 때문에 가슴 설레고 이별 때문에 상처받는다.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 그리고 누군가와 연애하는 것은 어린이에게도 정말 중요하고 멋진 일이다. 진형민 작가는 이러한 시각을 기반으로 어린이들의 본격적인 연애담을 풀어놓는다. 어린이들이 겪을 법한 다양한 상황에서의 연애 감정을 차근차근 보여 주면서, 등장인물들이 자연스레 연애에 눈뜨는 과정을 상세하게 묘사한다. 어린 시절부터 함께 자란 박담과 김호태는 우정을 넘어서 서로를 좋아하게 되고, 오래전부터 김호태에게 호감을 느끼고 있던 신지은은 짝사랑을 키워 간다. 반장을 도맡아 하는 모범생 엄선정은 공부는 잘 못하지만 운동을 잘하고 말이 잘 통하는 이종수와 사귄다. 등장인물들은 다른 사람의 마음을 궁금해하고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면서 사랑이 무엇인지 배워 간다.

 

짜릿하고 달콤하지만 눈물 나는 연애

사랑은 짜릿하고 달콤하다. 그러나 늘 즐겁고 행복할 수는 없다. 때로는 좋아하는 사람 때문에, 또는 좋아하는 마음 때문에 가슴 아파서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어린이들의 사랑이라고 해서 다르지 않다. 『사랑이 훅!』의 인물들도 좋아하는 사람 때문에 화가 나고 답답해하고 머릿속이 한없이 복잡해진다. 어린 시절부터 쭉 같이 자란 박담과 김호태는 상대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우정인지 사랑인지 알쏭달쏭해한다. 괜히 마음을 고백해서 사이가 어색해질까 걱정한다. 신지은은 오랫동안 남몰래 김호태를 좋아했지만, 김호태와 절친하면서 자기와도 단짝인 박담 때문에 마음을 표현할 기회를 찾지 못해서 답답하다. “잠을 자려고 눈을 감으면 몸속으로 슬픈 생각들이 밀려”들고 “자신이 못나 보여서 견딜 수” 없어 한다. 공부를 잘하고 성격도 똑 부러지는 엄선정과 운동을 잘하지만 공부는 끝내주게 못하는 이종수는 서로에게 바라는 점이 달라서 갈등을 겪는다. 결국 이종수는 엄선정에게 “나 그만할래. 너랑 사귀는 거 그만한다고.”라며 이별을 선언한다. 『사랑이 훅!』에는 밝고 즐거운 이야기만 담겨 있지 않다. 진형민 작가는 외롭고 쓸쓸해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통해 연애의 전모를 드러낸다. 밝은 면뿐만 아니라 외롭고 쓸쓸하며 슬픈 연애의 맛까지 균형을 맞추어 보여 주는 만큼, 어린이 독자들은 『사랑이 훅!』을 통해 연애가 무엇인지 제대로 맛보게 될 것이다.

 

연애는 결국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이야기!

연애는 다른 사람과 친밀하게 지내는 과정을 통해 상대에 대해서 그리고 자신에 대해서 알게 되는 과정이다. 결국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이야기다. 『사랑이 훅!』의 등장인물들 역시 연애를 통해 상대와 자신에 대해 새로운 것들을 알게 된다. 박담과 김호태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허물없이 지내왔지만, 연애를 시작한 후 박담은 엄마와 둘이서 사는 김호태가 씩씩하게 지내기 위해서 얼마나 애써 왔는지 알게 되고, 김호태는 천방지축 말썽꾸러기인 박담이 얼마나 속 깊은 친구인지 알게 된다. 신지은은 자신이 좋아하는 김호태와 가깝게 지내는 박담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어야 할지 고민하면서 복잡다단한 인간관계를 경험한다. 세상에서 공부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해 온 엄선정은 공부는 못하지만 멋지고 다정다감한 이종수와 사귀면서 공부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는 걸 어렴풋하게나마 깨닫는다. 등장인물들은 연애 또는 연애 감정을 통해 어떻게 관계를 맺어 나가야 하는지를 배울 뿐만 아니라 자신의 마음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알게 되고 어떻게 보살펴야 하는지도 배운다. 『사랑이 훅!』이 단순히 어린이들 사이의 연애를 그린 것이 아니라 어린이들이 상대를 이해하고 자신에 대해서도 이해해 가는 과정을 담아낸 만큼, 어린이 독자들은 인간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하는 게 무엇인지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작품 줄거리

박담, 신지은, 엄선정은 단짝 친구입니다. 세 사람은 5학년이 되고부터 조금씩 연애 감정을 알아 갑니다. 박담은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던 김호태가 갑자기 좋아지는데, 아뿔싸! 신지은도 남몰래 김호태를 마음에 두고 있었습니다. 삼각관계에 놓인 세 사람은 때로는 행복하고 때로는 마음이 아픕니다. 공부 잘하고 반장을 도맡아 하는 모범생 엄선정은 운동을 잘하는 이종수와 사귑니다. 엄선정과 이종수는 서로에게 바라는 점이 달라서 부딪히는 일이 자꾸 생겨납니다. 도대체 사랑은 어떻게 하는 걸까요? 다섯 명의 아이는 사랑을 통해 무엇을 배우게 될까요?

목차

1. 호태의 운동화
2. 5학년 2학기의 다짐
3. 말할 수 없는 비밀
4. 훅 들어오면 어떡해
5. 수학보다 더 어려운 것
6. 내가 알지 못하는 시간
7. 누가 어퍼컷을 날렸나
8. 그냥 널 좋아했을 뿐
9. 마음이 출렁이는 밤
10. 늦은 아침 혹은 이른 점심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진형민

    2012년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창작 부문 대상을 받으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펴낸 책으로 『기호 3번 안석뽕』 『꼴뚜기』 『소리 질러, 운동장』 『우리는 돈 벌러 갑니다』 『사랑이 훅!』 등이 있다.

  • 최민호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애니메이션학과를 졸업하고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만화 『텃밭』 『폐어』를 쓰고 그렸으며, 동화 『플레이볼』 『오로라 원정대』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남몰래 좋아하던 아이가 있었습니다. 싸움꾼으로 소문난 아이였습니다. 실제로도 싸움을 잘했는지 얼굴에 난 흉터 때문에 괜한 소문에 휘말렸는지 알 수 없지만, 나는 그 애한테 오랫동안 마음을 빼앗겼습니다.
누가 누구를 좋아하는 일이 종종 놀림거리가 되던 시절이라, 나는 내 사랑을 들키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다가 덜컥 졸업을 했고 그 뒤로 다시는 그 애를 보지 못했습니다. 한동안 나는 그 애가 궁금하고 그리워서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 그때마다 혼자 속으로 “안녕?” 그 애에게 인사하곤 했습니다.
“둘이 사귀는 얘기 써 주세요! 진짜로 사귀는 얘기요!”
그동안 어린이들에게 이런 부탁을 여러 번 받았습니다. 잘 쓸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서 망설이는데 누가 내 어깨를 톡톡 건드렸습니다. 그 애에게 끝내 고백하지 못하고 혼자 속으로 “안녕?” 인사하던 ‘어린 시절의 나’였습니다. 겨울 내내 우리는 같이 사랑 이야기를 썼습니다.
결국 나는 사랑을 통해 성장했습니다. 여러분도 그러하리라 믿습니다. 여러분이 앞으로 만날 모든 형태의 사랑을 힘껏 응원하겠습니다. 그리고 훗날 내가 더 나은 사람이 되면 더 깊은 사랑 이야기를 또 쓰겠습니다.
그때까지 나도 계속 사랑하겠습니다.
 
2018년 8월
진형민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