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폰을 개통하시겠습니까?

책 소개

최신형 스마트폰으로 도깨비를 소환한다!

 

새로운 한국 판타지 동화의 탄생

 

★제22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고학년 부문 대상 수상작★

『괭이부리말 아이들』 『초정리 편지』 『기호 3번 안석뽕』 등 주옥같은 창작동화와 숱한 화제작을 발굴해 온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의 제22회 고학년 창작 부문 대상 수상작 『도깨비폰을 개통하시겠습니까?』가 출간되었다. 우연히 도깨비들이 쓰는 스마트폰을 손에 넣은 주인공이 온갖 신기한 일이 벌어지는 도깨비 소굴과 인간 세상을 오가며 벌이는 이야기다. 최첨단 과학 기술과 도깨비가 살아가는 환상 공간을 연결한 기발한 판타지 동화로, 평범한 일상을 뒤흔드는 신기한 일이 벌어지길 바라는 어린이 독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이다.

 

“도깨비라는 판타지의 본질을 통찰하고 그것을 현대적으로 훌륭하게 변용한 작품이다. 도깨비들이 자유롭게 변모하고 내키는 대로 내달리며 도덕과 농담의 경계를 가뿐히 뛰어넘는다. 스마트폰을 통해 현실과 절묘하게 연동되는 도깨비 세상은 더할 나위 없이 실감 난다.”_심사평(김지은 박숙경 이현)

 

최신형 스마트폰과 옛이야기 속 도깨비가 만났다!

 

—한국 판타지 동화의 새 장을 여는 작품

 

주인공 송지우는 어느 날 학교 도서관에서 이상한 스마트폰을 발견한다. 그것은 바로 도깨비들이 쓰는 스마트폰! 지우가 한밤중에 도깨비의 연락을 받고 간 곳은 온갖 신기한 일이 벌어지는 도깨비 소굴이다. 그곳은 옛이야기 속 공간과는 사뭇 다르다. 도깨비 아이들은 도깨비방망이 대신 스마트폰을 들고 다닌다.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메신저로 대화를 하고, 애플리케이션으로 둔갑술을 쓰거나 가상 현실을 만들어 내서 게임을 즐긴다. 물건을 사거나 택배 서비스를 신청할 때도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지우도 도깨비 친구들과 함께 스마트폰을 가지고 놀면서 다양하고 신기한 일을 경험한다.

“스마트폰을 통해 현실과 절묘하게 연동되는 도깨비 세상은 더할 나위 없이 실감 난다.”라는 심사평에 걸맞게, 박하익 작가는 현대 어린이들의 삶에 기반하면서도 옛이야기 속 도깨비들을 생생하게 현실로 불러낸다. 스마트폰으로 대표되는 최첨단 과학 기술과 도깨비가 살아가는 환상 공간을 연결하는 것은 우리 아동문학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시도다. 평범한 일상을 뒤흔들 만큼 신기한 일이 벌어지길 바라는 어린이 독자의 기대에 부응하는 동시에 한국 판타지 동화의 새 장을 여는 작품으로 평가받을 만하다.

목차

1. 주인 없는 스마트폰

2. 남서 방향 238도 357걸음

3. 케빈과 수상한 친구들

4. 앱 나와라, 뚝딱! 꼭두각시 나와라, 뚝딱!

5. 친구와 꽃가마를 타다

6. 날대야 바우와 애프터서비스

7. 건강한 기를 유지하는 법

8. 사람의 영혼은 고요하다

 

작가의 말

도움받은 책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하익

    2008년 계간 『미스터리』 가을호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0년 동양일보 소설 부문 신인문학상, 2011년 제6회 대한민국 디지털 작가상 대상, 2018년 제22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다. 장편소설 『종료되었습니다』 『선암여고 탐정단: 방과 후의 미스터리』 『선암여고 탐정단: 탐정은 연애 금지』, 동화 『도깨비폰을 개통하시겠습니까?』 등이 있다.

  • 손지희

    계원조형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습니다. 그림책 『지옥탕』을 쓰고 그렸으며, 『목욕탕에서 선생님을 만났다』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 『고양이는 알고 있다!』 『칠판 볶음밥』 『그날 밤 이후 이영준』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제가 이 이야기를 쓰게 된 건 큰딸 덕분입니다. 곧 초등학생이 되는 딸은 매일같이 “엄마, 스마트폰 좀 빌려줘.” “나도 스마트폰 사 줘.”라면서 졸랐거든요. 결국 초등학생이 되는 기념으로 스마트폰을 사 주기로 하였습니다. 솔직히 걱정이 많이 되었어요.
왜냐고요? 스마트폰은 너무 매력적이잖아요. 스마트폰은 사람이 만들어 낸 발명품 중에 최고로 재미있는 장난감이 아닐까요? 아이가 유혹을 이겨 낼 수 있을까요?
사실을 고백하면 어른인 저도 스마트폰에 푹 빠져 있어요. 손바닥만 한 작은 화면을 볼 때면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답니다. 하루 중 제일 행복한 때가 잠들기 직전 이불 속에서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는 순간이라고 고백한다면, 똑똑한 독자 여러분은 저를 한심한 어른이라고 여기겠지요? 그래도 그중 한 명쯤은 ‘어? 나도 그런데!’라고 생각하는 친구들이 있을 거예요.
그런 친구들이라면 스마트폰이 요물이라는 이 이야기에 공감하리라 믿어요. 스마트폰을 갖게 되는 것은 정말이지 도깨비와 사귀는 일과 똑같답니다. 같이 놀면 즐겁지만 결코 마음을 놓을 수가 없지요. 영혼을 빼앗길지도 모르니까요.
그러니까, 이 동화는 어린이 여러분에게 해 주고 싶은 당부의 말이랍니다. 아시겠지요? 아닐 것 같다고요? 저런! 들켜 버렸군요. 사실은 제가 스스로에게 쓴 반성문이에요. 제발 소문은 내지 말아 주세요. 쉿!
 
2018년 봄
박하익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