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마법사

책 소개

바다에 모든 걸 빼앗긴 열여덟 살 소년,

어느 날 바닷속 마법의 돌을 발견하며 대변신이 시작된다

 

스페인 청소년문학상 ‘그란 앙굴라르 상’ 수상작!

 

“마술적 리얼리즘의 맛이 담긴 생생한 이야기”라는 평을 얻으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청소년문학상인 그란 앙굴라르 상을 수상한 『바다와 마법사』가 창비청소년문학 82번으로 출간되었다. 어느 날 세상에 어마어마한 해일이 덮쳐 모든 것을 집어삼킨다면, 그 뒤 살아남은 사람들은 물에 잠기지 않은 건물 옥상에서 살아야 한다면 어떨까? 이 소설은 그러한 발상에서 시작해, 소소한 일상에 깃든 행복과 사랑을 깨달아 가는 소년 ‘롭’의 성장담을 아름답게 담았다. 재난이라는 리얼리티에서 출발해 ‘마법의 돌’이라는 판타지로 이어지는 구성이 흥미로우며, 시적인 문체와 섬세한 묘사가 돋보인다. 행복의 원천은 결국 삶을 소중히 여기는 우리 마음에 있음을 일깨우며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작품이다.

 

 

마법이 현실이 되는 곳

바다 위 옥상 마을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스페인의 청소년문학상인 안달루시아 상, 그란 앙굴라르 상 등을 수상하며 저력 있는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파트리시아 가르시아로호는 『바다와 마법사』에서 독자들을 사랑과 모험이 가득한 옥상 마을로 데려간다. 그곳에는 아침마다 햇살을 받으며 잠에서 깨어나 수영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주인공 ‘롭’이 있다. 11년 전 해일이 덮쳤을 때 롭은 겨우 일곱 살이었다. 대피소인 종합 체육관에 남아 자신을 찾으러 와 줄 가족을 간절히 기다렸지만, 결국 아무도 오지 않으리라는 뼈아픈 진실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이제 열여덟 살이 된 롭은 바다에 잠겨 버린 도시의 옥상 마을에서 ‘보물 사냥꾼’으로 살아간다. 해수면 아래로 잠긴 건물들에서 쓸 만한 물건을 건져 올리며 생계를 유지하고, 이웃집 소녀 라나를 짝사랑하며 마음을 졸이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여느 때와 다름없이 바다에 잠수한 롭 앞에 분홍색 연기를 내뿜는 신비한 돌이 나타난다.

 

그걸 향해 손을 뻗었어.

참을 수가 없었거든.

돌멩이 하나를 만져 봤어. 따뜻했고, 희미하게 나선형 연기를 내고 있었지.

돌멩이가 내 손안에 쏙 들어갈 거라는 걸 알았어.

난 그걸 집어 들었어. (본문 105면)

 

추천사
  • 마술적 리얼리즘의 맛이 담긴 생생한 이야기. 작가는 롭이 이야기를 전해 주고 있는 바로 그 옥상으로 우리를 데려간다. 지금도 어딘가에 살고 있을 것만 같은 인물들이 사랑과 모험, 마법으로 마음을 사로잡는다.
    – 그란 앙굴라르 상 심사평

목차

한국어판 서문

바다와 마법사

옮긴이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파트리시아 가르시아로호

    1984년생. 대학에서 스페인어문학을 전공하고 2008년부터 스페인어와 스페인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2007년 『크레아토르 제작소』로 안달루시아 청소년문학상을 수상했고, 2014년까지 이를 포함한 판타지 소설 4부작을 출간하는 등 저력 있는 작가로 주목받고 있다. 2015년에는 『바다와 마법사』로 “마술적 리얼리즘의 맛이 담긴 생생한 이야기”라는 평을 얻으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청소년문학상인 그란 앙굴라르 상을 수상했다.

  • 한은경

    전북대 스페인·중남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대학에서 강의하고 있으며 번역가로도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떼레사와 함께한 마지막 오후들』 등이 있고, 「소이 쿠바」 「이상한 마을의 알리시아」 「나의 개 봉봉」 「연애의 기술」 등 다수의 스페인어권 영화를 번역하고 감수하였다.

글을 쓰는 일이 제가 열정을 다해 하는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을 때 제 꿈은 소설 한 권을 발표하는 것이었습니다. 첫 번째 책으로 그 꿈을 이루었을 때는 제가 한국의 독자들에게 서문을 쓰느라고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아 있으리라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죠. 지금 저는 얼마나 설레고 들떠 있는지 모릅니다. 제가 독자 여러분에게 이 글을 쓰는 것은 상상 놀이를 하는 것과 흡사합니다. 그러니 저와 함께 이 놀이에 참여해 주세요. 저는 이 책을 손에 들고 집에, 공원에, 도서관에 있을 당신을 상상하고, 당신은 독자로서 당신의 이야기가 이 책의 일부를 이루기를 꿈꾸면서 아주 멀리 있는 저를 상상하겠지요.
저는 『바다와 마법사』를 어느 여름날 아침에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스페인 남쪽 지중해 연안의 마을에 살고 있답니다. 그날 남편과 함께 바다에서 수영을 하다가 해변에 있는 고층 건물들을 바라보며 모든 것이 물에 잠기는 장면을 상상하게 되었습니다. 그 순간 손에 작은 분홍 돌을 들고 있는 롭이 나타났고, 마치 마법에 걸린 것처럼 『바다와 마법사』의 인물들이 제 앞에 줄지어 등장했습니다. 저는 재빨리 남편에게 그 모든 것을 이야기하기 시작했고, 행복에 겨워 어쩔 줄 몰랐답니다.
저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소설의 윤곽을 잡고 롭이 사는 옥상을 그렸습니다. 그리고 파도의 움직임에 따라 살아가는, 바다로 둘러싸인 그 마을까지 이끌려 가게 되었지요. 글을 쓰면서 그 순간들을 한껏 즐겼습니다.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의 영화들을 참고로 삼았고, 여름에 먹는 간식, 청소년기에 읽은 책들, 바다에서 즐기는 해수욕과 제 첫 키스의 경험 등이 엮여 롭의 이야기가 탄생했습니다. 당신이 지금 손에 들고 있는 이 이야기지요.
당신에게 제 비밀을 하나 털어놓을게요. 저는 『바다와 마법사』에 남편을 향한 제 사랑의 뿌리를 숨겨 두었습니다. 남편이 이 책을 읽는 동안 웃게 만들고 싶었거든요. 그이가 순간의 빛을 바라보는 것을 가르쳐 주었기에, 저는 남편에게 제가 작은 것, 일상적인 것, 단순한 것 안에 숨겨진 마법을 사랑한다는 것도 말해 주고 싶었습니다. 그 사람은 이 사실을 모를 겁니다. 한국어를 모르니까요. 하지만 혹시 이 글을 읽게 된다면 귀까지 빨개질 겁니다. 그러니 부디 비밀을 지켜 주세요.
 
2018년 2월
기쁨 가득한 포옹을 보내며
파트리시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