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한문단편집 4

책 소개

조선의 소설 시대’, 조선의 스토리를 만난다!

30 청년 학자이던 임형택 교수가 45년에 걸쳐 완성한 역작

 

명실상부한 한국학‧한문학의 태산북두 고(故) 이우성 교수와 다산학술상, 만해문학상, 단재상, 도남국문학상, 인촌상을 수상한 한국 최고의 한국학‧한문학자 임형택 교수가 실증적 한국학 연구의 길을 열고자 펴낸 『이조한문단편집』(전4권, 1973년 초판 출간, 일조각)이 현대적 문체와 장정으로 새롭게 선을 보인다. 실체조차 제대로 알지 못하던 18~19세기 한문단편을 국내외 각지에서 발굴해내 한국문학사의 새로운 장을 열고, 한국학의 가치를 재정립한 책으로 평가받는 『이조한문단편집』은 학계는 물론이고 그간 여러 역사소설과 시대극에 자양분을 제공하며 널리 각광을 받아온 저작이다. 이를 다시 펴내기 위해 임형택 교수는 장장 5년의 기간 동안 제자들과 함께 독회의 과정을 밟으며 젊은 언어 감각을 더하고, 최신의 연구 성과를 집대성해 전4권의 대작을 완성했다. 이로써 조선 후기 한문단편의 실체를 파헤친 지 45년 만에 한문단편 연구의 한 매듭이 지어졌다 할 것이다.

 

『이조한문단편집』에는 우리 문학사의 소설시대’ 18~19세기 한문단편의 전형을 보여주는 작품 187(연암 소설 11 포함) 수록되었다. 이들 작품이 생산된 시기는 경제구조의 변화로 상업자본이 형성되고 화폐경제가 발전했으며, 도시가 형성되고 농촌에서는 종래의 지주‑소작관계가 해체되어, 빌린 땅을 경작하여 수익성을 높여 치부하는 이른바 ‘경영형 부농’이 출현하던 무렵이었다. 전통적인 양반 사대부가 몰락하고 중인·서리층이 득세하며, 상인·수공업자·농민 가운데에서 신흥 부자들이 출현하여 사회 세력관계의 판도가 바뀌는 격변기였던 것이다. 변화하는 사회가 뿜어내는 활력은 거리의 이야기꾼들에게 풍부한 소재를 제공하여 문화의 활력으로 이어지면서 다양한 작품들을 탄생시켰다. 여기 실린 작품들에는 양반 사대부에서 역관과 상인 등의 신흥부자, 기생·명창 등의 예인, 도둑·거지·사기꾼에 이르는 다양한 인간군상이 등장하여 흥미로운 생활의 단면과 신기하고 기막힌 인생유전을 들려준다. 더욱이 이들 작품은 문인 선비들이 창작한 패사소품(稗史小品)이 아니라 거리와 민가의 사랑방에서 이야기꾼들이 입으로 재현한 이야기를 그대로 옮긴 것이어서, 소박하고 실감 나는 표현으로 생생한 감동을 전한다. 아울러 저잣거리의 이야기에 작가의식이 가미되면서 우리가 아는 근대적 소설의 경지로 나아가는 현장을 목격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목차

[4] 원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우성

    1925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 문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학교 교수 및 대동문화연구원장,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장, 역사학회 대표간사(회장), 일본 동경대학 문학부 외국인 연구원, 일본 동양문고 초빙연구원, 한국한문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고, 한국실학연구회 회장, 중국 국립산동대학 객좌교수, 연세대학교 석좌교수,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민족문화추진회 회장, 퇴계학연구원장 등으로 활동했다. 2017년 5월 향년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한국의 역사상』 『한국중세사회연구』 […]

  • 임형택

    목민심서』 200주년을 기념한 『역주 목민심서』 전면개정판 작업의 교열을 맡았다. 민족문학사연구소 공동대표, 성균관대 대동문화연구원장, 동아시아학술원장, 연세대 용재석좌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 성균관대 명예교수,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고문이다. 한문학을 중심으로 국문학‧역사‧사상에 걸쳐 폭넓은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실학의 원전을 발굴‧편역한 것으로 『백운 심대윤의 백운집』 『반계유고』가 있다. 도남국문학상‧만해문학상‧단재상‧다산학술상‧인촌상 등을 수상했다. Born in 1943 in Yeong’am, South Jeolla Province, […]

『이조한문단편집』이란 이 책은 ‘조선 사람들의 이야기’, 곧 ‘이조시대 스토리’이다. 원래 모두 3권으로, 1권은 1973년에, 2, 3권은 1978년에 간행되었던 것이다. 발간 당시 국문학계에서 「한문소설의 재인식」(장덕순, 『창작과비평』 31, 1974)이란 논평이 나왔으며, 완간이 되자 역사학계에서 「역사학이 찾은 ‘시대’와 소설이 담은 ‘시대’」(강만길, 『세계의 문학』 9, 1978)라는 논평이 나왔다. 이 책이 자기 시대를 호흡하면서 생활했던 사람들의 구체적인 삶의 이야기를 자못 풍부하게 그러냄으로 해서 한국문학사의 신개지新開地가 펼쳐진바, 그러한 작품 세계를 능히 담아냈다는 측면에서는 어떤 역사 기술보다 오히려 생동감이 있다. 현실성을 포착한 소설인 동시에 흥미롭게 읽히는 생생한 역사이다.
이 『이조한문단편집』의 속편에 해당하는 책을 나는 『한문서사의 영토』 1, 2(태학사 2012)로 내놓은 바 있다. 유사한 성격의 책임에도 제목을 달리 붙인 것은 범위를 넓게 설정한 때문이다. 『이조한문단편집』은 그 출생 시간대가 실은 18, 9세기에 집중되어 있다. 반면 『한문서사의 영토』는 위로 15세기까지 올라가서 조선시대 전역을 아우른데다가 18, 9세기에서도 작품들을 찾아내어 크게 보완한 것이다. 이 두 종의 선집에는 15~19세기에 이르는 시기에 산생된 한문단편으로 일정한 성격을 지닌 작품들이 모여 있다. 그런 중에도 『이조한문단편집』은 한문단편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18, 9세기는 우리 문학사에서 고전적인 ‘소설시대’이다. 이 기간에 완성된 한문 단편소설은 그 시대의 활발성을 배경으로 성립한 것이다. 그럼에도 사회 현실을 반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갈등하고 고뇌하는 인간의 진경이 형상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대체로 실사에 근거하되 이야기꾼들의 입에서 유전하면서 허구와 상상이 가미된 소설적 경지에 도달한 것이다.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