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도 복제가 되나요?

책 소개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며 성장하는 아이들

 

함께 사는 세상과 공감의 의미를 일깨우는 동화집

 

동화, 청소년소설, 동시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이병승 작가의 동화집 『마음도 복제가 되나요?』가 출간되었다. 미래 사회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부터 우리 주변의 생생한 현실을 담은 동화까지, 속도감 있고 거침없는 서술로 묵직한 주제 의식을 전달하는 동화 여덟 편을 엮었다. 작가 특유의 건강한 유머 또한 읽는 재미를 더한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씩씩하게 성장하는 작품 속 아이들을 만나며 독자들은 삶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 생각하게 될 것이다.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서 소중한 삶의 가치 ‘공감’

 

『마음도 복제가 되나요?』는 푸른문학상, 눈높이아동문학상 수상 작가 이병승의 신작 동화집이다. 동화 『빛보다 빠른 꼬부기』 『톤즈의 약속』 『아빠와 배트맨』, 동시집 『초록 바이러스』 등을 내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 온 작가의 이번 동화집을 아우르는 키워드는 ‘공감’이다. 이미 인종 차별 문제를 다룬 동화 『검은 후드티 소년』, 쌍용차 문제를 다룬 『여우의 화원』 등 다수의 작품에서 무너진 사회와 제 살길만을 쫓는 개인을 비판하고 약자에 공감하는 감수성을 강조해 온 작가의 메시지는 신작에서도 이어진다. 2108년 한국을 배경으로 복제 인간과 진짜 인간의 관계를 고찰한 표제작 「마음도 복제가 되나요?」를 포함해, 부모가 사업에 실패하면서 반지하에서 살게 된 아이의 생활을 담은 「내가 작아지면 돼」, 소년과 노인의 우정을 그린 「우주 전파사 할아버지」 등 여덟 편의 이야기를 엮었다. 작품을 읽고 나면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는 다른 사람과 함께 기뻐하고 함께 슬퍼할 줄 아는 힘, 곧 타인에게 공감하는 능력이라는 것을 배우게 될 것이다.

 

목차

마음도 복제가 되나요?

달려라, 나의 고물 자전거

우주 전파사 할아버지

레슬링 아줌마와 스파이더맨 아저씨

내가 작아지면 돼

제자입니다!

여긴 내 자리야

5교시 서예 시간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병승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2009년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에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 『빛보다 빠른 꼬부기』 『차일드 폴』 『톤즈의 약속』 『여우의 화원』 『잊지 마, 살곳미로』 『검은 후드티 소년』 『골목의 아이들』 『아빠와 배트맨』 『마음도 복제가 되나요?』, 청소년소설 『달리GO!』, 동시집 『초록 바이러스』 등을 냈습니다.

  • 윤태규

    198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 광고를 공부했습니다. 그림책 『소중한 하루』를 쓰고 그렸으며, 동화 『고양이 카페』 『신호등 특공대』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동화작가로 살아가면서 반복해서 고민하는 문제들이 있습니다.
‘동화와 문학은 어디에서 겹쳐지고 어디에서 갈라지는가?’
‘동화의 계몽성과 작가의 주제 의식은 어떻게 같고 어떻게 다른가?’
‘아동문학은 현실을 어디까지 반영해야 하는가?’
매번 같은 고민을 하지만 그때마다 잠정적으로 내리는 결론은 나선형으로 상승하며 달라집니다. 같은 결론이라도 그 의미의 깊이와 진폭이 변하는 것이지요.
제가 갖고 있는 문제의식을 이번 단편집에 실린 여덟 편의 동화에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그런 시도가 성공적이었는지 아닌지는 독자 여러분이 판단해 주실 테고 저는 그저 꾸준히 써 나가는 수밖에 없겠지요.
 
2018년 1월
이병승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