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도씨

책 소개

모두가 뜨거웠던 그해 1987, 우리는 모두 100℃였다

 

『송곳』의 최규석, 87년 6월항쟁의 뜨거운 기억을 되살리다

 

『송곳』의 최규석이 그린 1987년 6월민주항쟁, 『100℃』가 개정 출간되었다.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 『대한민국 원주민』 『송곳』 등의 작품으로 한국 만화계에 굵은 획을 그어온 만화가 최규석의 작품으로, 대학에 입학해 5·18 광주민주항쟁에 대해 알게 된 고지식한 대학생 영호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겪으면서 학생운동에 뛰어들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1987년 6월민주항쟁을 생생하게 극화해 2009년 초판 발간 이후 수많은 곳에서 추천도서로 선정되며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많은 이들이 민주주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된 촛불혁명은, 한국 절차적 민주주의의 기초를 세운 6월항쟁도 새롭게 조명하게 했다. 민주화운동의 정점이었던 6월항쟁 시기의 화염병과 최루탄이 가득한 거리와 남녀노소의 촛불이 평화로이 모인 오늘날의 광장은 사뭇 다르면서도 그 뜨거움만은 같다. 한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다시 쓴 광장의 촛불은 30년 전 그날, 이미 타오르기 시작한 것인지도 모른다.

목차

6월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프롤로그 반공소년

1장 신입생

2장 웃으면서…

3장 빨갱이

4장 각성

5장 지는 싸움

6장 열 사람의 한걸음

7장 벽

8장 진동

9장 카운트다운

10장 100℃

에필로그 축제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최규석

    1977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상명대 만화학과를 졸업했다. 1998년 서울문화사 신인만화공모전으로 데뷔했다. 대표작으로 『송곳』 『지금은 없는 이야기』 『울기엔 좀 애매한』 『대한민국 원주민』 『습지생태보고서』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 등이 있다. 서울 국제만화애니메이션축제 단편상, 대한민국 만화대상 우수상, 부천만화대상 대상, 한국출판문화상 아동청소년 부문 대상, 오늘의 우리만화상,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등을 수상했다 Born in 1977 in Jinju, South Gyeongsang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