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코드를 구하라

사라진 코드를 구하라

책 소개

2018년 초·중·고 소프트웨어 교육 강화!
컴퓨터 과학의 핵심을 꿰뚫는 코딩 교양서

 

이야기와 함께 컴퓨터 과학의 기초인 코딩의 개념과 원리를 익히는 어린이 과학 교양서 『사라진 코드를 구하라』가 출간되었다. 10여 년 간 IT 업계에 몸담아 온 저자가 프로그래밍 전문가로서의 경험에 동화적 상상력을 더하여, 코딩의 핵심 개념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알기 쉽게 풀어냈다. 열두 살 초등학생 인오가 인공 지능 로봇 반야의 기억을 되찾아 주기 위해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 속에서 독자들은 소스 코드‧알고리즘‧함수 등 코딩의 주요 개념과 원리를 하나하나 이해하고, 나아가 주체적인 사고력과 수학적인 문제 해결력을 키울 수 있다. 인간과 컴퓨터의 관계가 과연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등 생각할 거리 또한 던져 준다.

 

왜, 지금 ‘코딩’인가
: 코딩은 미래 세대에게 꼭 필요한 기본 소양

 

코딩은 현재 초등 교육의 뜨거운 화두다.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및 코딩 교육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에 따라 중학생은 당장 내년부터 연간 34시간, 초등학교 5·6학년은 2019년부터 연간 17시간 이상 코딩 교육을 받게 된다. 변화하는 교육 환경에 학부모들의 관심과 불안 또한 매우 높고, 이미 사교육 시장은 초등학생을 위한 코딩 교육으로 들썩이고 있다.
사실 코딩 교육의 핵심 목표는 아이들이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작동 방식을 익힘으로써 문제 해결 능력과 창의력을 키우도록 하는 것이다. 코딩 교육의 본질을 생각하고, 이것이 미래 세대에게 진정한 의의를 지니기 위해서는 엔트리나 스크래치 등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능숙하게 다루는 기술적 능력에만 초점이 맞추어져서는 안 된다. 『사라진 코드를 구하라』는 스스로 코딩을 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하며 주체적인 사고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만들어진 책이다. 또한 우리가 살펴야 할 것은 인간이 컴퓨터에게 말을 걸기 위해 하나하나 쌓아 왔던 프로그래밍의 진화 과정이다. 이 책은 ‘어떻게 하면 끝없는 반복에서 벗어나고, 사람 대신 컴퓨터가 지겨운 작업을 하게 할까?’라는 컴퓨터 과학의 본질적인 질문으로부터 탄생했다.

 

추천사
  • 컴퓨터 시스템이 사회 분야 전반을 자동화한 오늘날, 소프트웨어의 작동 원리를 이해하는 것은 시민의 기본 소양에 가깝습니다. 특히 미래 세대에게 필요한 것은 컴퓨터를 주어진 대로 다루는 수동적인 기술이 아니라, 컴퓨터가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명령하는 주체적인 사고력입니다. 이 책은 코딩으로 세상을 움직이는 컴퓨터 과학의 핵심 개념을 쉽고 정확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이 책을 통해 문제해결력과 창의력을 키우고 소프트웨어와 더 친해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_유신(카이스트 컴퓨터공학과 교수)

목차

등장인물

1 기억 상실증에 걸린 로봇, 반야
2 컴퓨터 언어의 세계 속으로
3 생각의 지도, 알고리즘
4 지겨운 반복은 이제 그만!
5 할까, 말까? 선택의 조건
6 두고두고 쓰는 단축키, 함수
7 인오의 첫 번째 실행 파일
8 반야가 이상해!
9 숨어 있는 버그를 찾아라
10 보이는 언어로 코딩하기
11 반아야, 반가워!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달에

    대학 시절 컴퓨터 연구회 활동을 한 것을 계기로, 10여 년 동안 한국 오라클 모바일랩 등 IT 업계에 몸담았습니다. 이후 책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서 출판 석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이야기를 쓰는 것이 진정 하고 싶은 일임을 깨닫고 꾸준히 글을 쓰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 장편소설 『매일 구글 하는 남자』가 있습니다.

  • 최영훈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캐릭터 애니메이션을 주로 작업했습니다. 2015년 만화 전문 창작 모임 쾅 코믹스(Quang Comics)의 소속 작가가 되면서 만화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NK49’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