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피리

민들레 피리

책 소개

윤동주 탄생 100주년 기념 동시집

 

영원한 소년 윤동주와 아우 윤일주의 동시를 만나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윤동주와 그의 아우 윤일주의 동시를 한데 엮었다. 1935년부터 1938년까지 윤동주가 본격적으로 쓴 동시 34편과, 형의 시심(詩心)에 영향을 받는 한편으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일군 윤일주의 동시 31편을 실었다. 표제작 「민들레 피리」에는 형을 따르는 아우의 그리운 마음과 형제의 애틋한 우애가 절절하다. 익히 읽혀 온 윤동주의 동시뿐 아니라 그간 널리 알려지지 못한 윤일주의 시 역시 우리 동시의 귀중한 자산으로 새로이 조명할 필요가 있다. 두 형제가 시를 통해 펼쳐 보인 천진한 소년의 마음은 어린이뿐 아니라 시를 아끼는 독자들에게 기꺼이 간직됨직하다.

 

100년이 흘러도 변함없는 시인의 동심

 

넣을 것 없어/걱정이던/호주머니는//겨울만 되면/주먹 두 개 갑북갑북.

—윤동주 「호주머니」 전문

 

윤동주의 시는 빼어난 서정과 깨끗한 시어로 애송되어 왔다. 그중에서도 그의 꾸밈없는 성정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동시는 윤동주 시의 백미로 꼽을 만하다. 여기 실린 시편들은 철부지 개구쟁이 같다가도 때로 의젓한 아이들의 다채로운 모습이 눈앞에 선히 그려지며, 아기자기한 운율과 말맛 또한 일품이다. 어린이의 속내를 알아주는 대목에선 시인만의 남다른 눈썰미가 반짝인다. 어머니에게 혼쭐나고 빗자루를 숨기는 「빗자루」, 동화 속 세계를 연상케 하는 「귀뚜라미와 나와」, 일터에 나갔다 돌아오는 누나는 그린 「해바라기 얼굴」 들은 윤동주의 동시 세계를 선명하게 드러낸다. 짤막한 시 「호주머니」는 단순하다 할 만큼 담백한 언어로 주머니처럼 텅 빈 마음을 충만하게 채워 준다. 그가 더 오래 동시를 쓸 수 없었던 시대의 비극이 못내 애석할 따름이다.

 

추천사
  • 윤동주의 동시는 그의 시만큼이나 사랑받은 지 오래지만 그가 그의 시심(詩心)을 꼭 닮은 아우를 두었다는 사실을 아는 독자는 많지 않을 것이다. 동주가 “발걸음을 멈추어/살그머니” 잡았던 “앳된 손”(「아우의 인상화」)으로 쓴 윤일주의 동시도 꼭 그의 형만큼 순정하며 천진하다. 우리에게 조금 천천히 주어진 이 시집을 읽는 기쁨과 슬픔을 오늘 기꺼이 누리자.
    _이준익(영화 「동주」 감독)

  • 어른이 되어서도 동시를 쓸 수 있는 것은 큰 축복입니다. 이 축복을 나누어 가진 윤동주, 일주 형제의 동시가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출판되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동생들에게 동화책을 권하며 어떤 동화엔 ‘생활’이 담겨 있어 좋다는 평을 남겼다는 기록이 말해 주듯, 윤동주는 생활을 있는 그대로 사랑한 시인이었습니다. 맏형으로서 시인의 생활 속에서 태어난 동시들, 그리고 형을 그리워한 동생의 생활 속에서 싹을 틔우고 숲을 이룬 동시들은 두 시인이 사려 깊은 눈으로 본 세상의 모습을 우리에게 전해 주리라 믿습니다.
    _백영서(연세대 문과대학장, 윤동주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

목차

제1부●윤동주

산울림
귀뚜라미와 나와
애기의 새벽
해바라기 얼굴
햇빛, 바람
나무
만돌이
개 1
반딧불
할아버지
둘 다
거짓부리
호주머니
겨울

눈 1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윤동주
    윤동주

    1917년 만주 북간도에서 태어났습니다.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릿쿄 대학을 거쳐 도시샤 대학에서 영문학을 공부했습니다. 1936년 간도 연길에서 발행하는 『카톨릭 소년』에 동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일본 유학 중이던 1943년 경찰에 체포되어 1945년 후쿠오카 감옥에서 작고했습니다. 1948년 유고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출간되었습니다.

  • 윤일주

    1927년 만주 북간도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건축공학과에서 가르쳤습니다. 1955년 『문학예술』에 「설조」가 추천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한국 양식 건축 80년사』 『한국 현대 미술사(건축편)』 등을 썼으며, 『근대 건축은 왜 실패하였는가?』 『건축학 개론』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85년 작고한 뒤, 1987년에 유고 동시집 『민들레 피리』, 2004년에 유고 시집 『동화』가 출간되었습니다.

  • 조안빈

    1986년 경북 경주에서 태어나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문득, 춘천 전주 경주』(공저)를 썼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