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달, 블루문

두 번째 달, 블루문

책 소개

내게는 없을 것 같던 이름, 엄마
이제 새로운 문을 열어야 한다

 

아프지만 용기 있는 한 걸음에 관하여

 

신운선 장편소설 『두 번째 달, 블루문』이 창비청소년문학 81번으로 출간되었다. 그간 우리 청소년문학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못했던 10대의 성(性)과 자기 결정권 문제를 진실하게 그려 낸 수작이다. 작가는 예상치 못한 임신으로 선택의 갈림길 앞에 선 주인공 수연의 목소리를 차분하고 섬세한 필치로 담아낸다. 임신이라는 급작스러운 상황에 성급한 해답을 제시하기보다 당황하고 갈등하는 열여덟 살 수연의 모습을 끈기 있는 시선으로 찬찬히 좇는다. 그리고 수연의 마음속에 감춰졌던 오래된 상처를 들여다본다. 어두웠던 과거의 상처들과 이제는 결별하고, 수연은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디딜 수 있을까? ‘가족’이라는 말에 깃든 아픔과 슬픔, 좌절과 희망이 가슴 시리게 묘사되는 가운데 자신을 지키기 위한 수연의 분투가 감동적으로 펼쳐진다.

 

열여덟, 엄마가 되기엔 이른 나이
선택 앞에서 망설이는 수연의 이야기

 

『두 번째 달, 블루문』은 장편동화 『해피 버스데이 투 미』로 제12회 마해송문학상을 수상한 신운선 작가의 첫 번째 청소년소설이다. 아동 보호소에 맡겨진 남매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다룬 전작 동화와 마찬가지로, 작가는 상투적 교훈이나 정보 전달에 치중하지 않고 문학적 성취를 향해 성큼 나아가며, 청소년문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 준다.

목차

1부 두 개의 문
첫 번째 문
들추고 싶지 않은 진실
두 번째 문

 

2부 학교에서 가르치지 않는 것
집을 나온 이유
쓸모없는 학생 인권 조례

 

3부 새로운 문
‘너를 위해서’라는 말
대답을 기다리는 시간
나가는 사람과 들어오는 사람
모두 언젠가는 깨닫게 되겠지

 

4부 지호와 나
첫 만남
둘만의 비밀
멀고 낯설고 그리운 이름

 

5부 달이와 나
나를 찾아온 사람
달이를 만나는 날
블루문을 위하여
겨울 바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운선
    신운선

    장편동화 『해피 버스데이 투 미』로 제12회 마해송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두 번째 달, 블루문』은 작가의 첫 청소년소설이다.

이 글의 인물들과 함께한 여정이 비로소 끝났다. 그 시간 동안 때때로 아팠고 갈등을 대충 훑게 될까 봐 조바심 냈다. 방법을 모르면서 세계의 모순이나 모호함을 견뎌 내려고 했다. 무력함에 이야기를 멈춘 시간도 길었다. 그런데도 글을 쓸 수 있었던 것은 세계와 불화하면서도 묵묵히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려 애쓰는 이들을 보아 왔기 때문이다. 글에서의 여정은 끝났지만, 많은 이들이 여전히 그 길 위에 있을 것이다. 그들과 내가 다르지 않음을 느끼며 이제, 오래도록 내게 머물러 있던 이야기를 세상으로 보낸다. 부디 그 길에는 축복이 함께하기를.

신운선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