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나무밭 달님

사과나무밭 달님

책 소개

가장 보잘것없는 존재가 가장 귀하다는 권정생의 작품 세계를 아름답고 서정적인 필치로 그린 그림책 『사과나무밭 달님』이 출간되었다. 1978년에 출간된 동화집 『사과나무밭 달님』(창비아동문고 5)의 표제작을 그림책으로 새롭게 만든 것으로, ‘권정생 문학 그림책’ 시리즈의 세 번째 권이다. 병들고 가난하지만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착하게 사는 필준이와 어머니 안강댁의 모습을 그리면서 서글픈 현실 속에서도 달빛같이 환하게 빛나는 희망과 기쁨을 이야기한다. 화가 윤미숙이 어머니이자 여성으로서의 안강댁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새롭게 해석해 낸 그림들이 더욱 깊은 감동을 전한다.

 

사과나무밭 달님-본문6

사과나무밭 달님-본문6

권정생 문학 그림책’ 시리즈의 세 번째 권 『사과나무밭 달님』은 1978년에 출간된 동화집 『사과나무밭 달님』(창비아동문고 5)의 표제작인 「사과나무밭 달님」을 그림책으로 새롭게 펴낸 것이다. 고단한 현실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는 필준이와 어머니 안강댁의 모습을 서정적으로 그렸다.

추천사
  • 마흔 넘은 노총각 필준이는 효자입니다.
    필준이의 효심은 어머니에게 복종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보다 더 어린아이가 되어 버린 어머니를 가엾이 여기는 마음입니다.
    동네에서 제일 가난한 모자이지만 서로 사랑하기에 불행하지 않습니다.
    어머니의 옷, 달님, 사과꽃은 모두 순진무구한 노란색으로 그려집니다.
    필준이에게 어머니는 달님이고, 사과꽃이고, 해맑은 어린아이인 것입니다.
    필준이 얼굴은 주름졌지만 어머니 앞에서 늘 웃고 있습니다.
    한낮의 태양은 너무 밝아서 그늘을 만들지만,
    한밤의 달님은 낮고 어두운 곳을 따스하게 비춰 줍니다.
    서글픈 일도 있지만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착하게 사는 이들이야말로
    이 세상에 내려온 달님 같은 사람들입니다.
    _아동문학평론가 박숙경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정생

    권정생(1937~2007)은 본명이 권경수로,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해방 직후 우리나라로 돌아왔습니다. 경북 안동군 일직면의마을 교회 종지기로 일하면서 작은 흙집에서 살았습니다. 한평생 병과 가난을 친구하며 자연과 생명, 약해서 고난받는 이들의 아름다움을 글로 썼습니다. 150여 편의 장 · 단편 동화와 소년소설, 100여편의 동시와 동요 들을 남겼습니다. 그림책 「강아지똥」과 소년소설 「몽실언니」, 소설 「한티재 하늘」등이 대표작으로 꼽힙니다. 안동군 일직면 조탑동에 […]

  • 윤미숙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2004년 『팥죽할멈과 호랑이』로 볼로냐 라가치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그 나무가 웃는다』 『웃음은 힘이 세다』 『토끼와 자라』 『작은 배가 동동동』 『펭귄』 『뻐드렁니 코끼리』 『흰 쥐 이야기』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