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장의 등뼈

운동장의 등뼈

책 소개

평범한 일상이 환상적인 공간으로 뒤바뀐다!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비룡소문학상 수상 작가의

놀랍고 기묘하고 특별한 이야기

 

주목받는 동화작가 우미옥의 동화집 『운동장의 등뼈』가 출간되었다. 어느 날 갑자기 학교 운동장이 거인의 모습으로 나타나고, 밤마다 집 안 물건들이 동물로 바뀌고, 기르던 개가 사람으로 변신하는 등 기발한 사건을 통해 평범한 일상을 신비한 모습으로 재탄생시킨 일곱 편의 동화를 담았다. 묵직한 주제 의식을 이전에 없던 새로운 방식으로 이야기하는 작가의 역량이 믿음직스럽다. 작품을 읽고 나면 주변의 낯익은 풍경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일상의 공간을 기발한 상상력으로 새롭게 하다

 

2011년 단편동화 「운동장의 등뼈」로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한 후 비룡소문학상을 수상하는 등 주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펼쳐 온 동화작가 우미옥의 동화집이 출간되었다. “말하고자 하는 바를 뚜렷한 이미지로 응집시켜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강한 여운을 남겼다.”라는 평가를 받은 데뷔작 「운동장의 등뼈」를 포함해, 신기한 일이 벌어지면서 평범한 일상이 낯선 시공간으로 재탄생하는 동화 일곱 편을 담았다. 표제작 「운동장의 등뼈」에서는 보물을 찾는다면서 장난삼아 흙을 파헤치던 어린이들 앞에 운동장이 거인의 모습으로 나타나서 말을 걸어온다. 「룰루보다 더 좋은 것」에서는 평범해 보이던 개가 아무도 몰래 사람으로 변신하고, 「수고했어, 코끼리!」에서는 가정용품들이 한밤중에 동물로 변해서 부엌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놓는가 하면, 「오늘의 행운」에서는 바위에서 뛰어오른 개구리가 구름이 떠 있는 하늘까지 날아오른다. 우미옥 작가는 학교, 집 등 일상적인 공간과 개, 가정용품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상을 기발한 상상력을 발휘해 전혀 낯선 모습으로 변신시킨다. 얼핏 보기에는 황당하고 허무맹랑해 보이지만 작가가 차근차근 독자를 이해시키면서 이야기를 전개하는 만큼, 『운동장의 등뼈』를 읽고 나면 주변의 사물, 인물, 공간을 전과 다른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목차

운동장의 등뼈
동식이 사육 키트
오늘의 행운
룰루보다 더 좋은 것
수고했어, 코끼리!
주먹왕
‘솔직 캠프’ 마지막 밤에 일어난 일

 

작가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우미옥

    1971년 충남 대전에서 태어났습니다. 2011년 동화 「운동장의 등뼈」로 제3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 『두근두근 걱정 대장』 『느티나무 늪에 용이 산다』 『운동장의 등뼈』 등을 냈습니다.

  • 박진아

    1991년 광주에서 태어났습니다. 영국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운동장의 등뼈』로 처음 동화책 그림을 그렸습니다.

저는 어릴 적에 참 잘 놀았어요. 인형놀이, 소꿉놀이, 학교놀이, 병원놀이, 탐정놀이, 시장놀이……. 그리고 놀잇감을 만들어 노는 걸 좋아했어요. 장갑과 양말을 꿰매서 인형을 만들고, 풀을 뜯고 벽돌을 빻아서 음식을 만들고, 나뭇가지를 주워서 칼싸움을 하고……. 그렇게 놀이에 푹 빠져 있다 보면 시간은 훌쩍 지나 어느새 하늘은 어둑어둑해졌지요.
동화를 쓸 때는 그때 그 한없이 즐거웠던 놀이 속으로 다시 들어가는 기분이 들어요. 그리고 그 즐거움에 여러분을 초대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해요.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놀이에 빠지듯 이야기에 빠져 마음껏 즐거운 상상을 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이야기가 끝나면 놀이가 끝났을 때처럼 쓸쓸함과 허전함을 느끼겠지만 이겨 내며 조금씩 자라겠지요.
저는 지금도 참 잘 놀고 있어요. 글이라는 재미난 놀잇감이 있기 때문이지요. 이 책을 마무리하면서는 토지문화관이라는 놀이터에서 지낼 수 있었기에 더 마음껏 편안하게 놀 수 있었어요. 이 책을 읽는 여러분도 저와 함께 신나게 놀아 보아요.

2017년 가을
우미옥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