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대표시선2

책 소개

민족문학사의 정통성 위에서 현대문학의 전통을 확인하고 창조적 열정의 근거를 확보하려는 민족문학선집 기획시리즈 가운데 시 분야가 전 3권으로 간행되었다. 격동의 현대사를 관통하여 꽃처럼 피어난 언어의 숲속에서 우리 역사의 순정한 미래가 동트기를 기원하며 다양한 경향의 대표적인 시작을 두루 망라해 엄정한 원본 확정의 과정을 거쳐 엮은 시선집이다. Ⅰ권에는 1920년대 김억에서부터 1940년대 한하운까지 62명의 시 190편을 수록”, Ⅱ권에는 1950년대 김광섭에서부터 1960년대 오규원까지 66명의 시 187편을 수록, Ⅲ권에는 1970년대 김형영에서부터 1980년대 기형도까지 65명의 시 152편을 수록.

목차

차 례

□ 책 머리에

제1부
□ 해설 1950년대 전기의 시인과 시/민영
김광섭
벌(罰)/산/겨울날/성북동 비둘기
김현승
푸라타나스/옹호자의 노래/눈물/연(鉛)
김용호
주막에서
박남수
초롱볼/새 1
김상옥
강 있는 마을/세례(洗禮)/어느날/묵(墨)을 갈다가
이호우
달밤/바람 벌
김수영
병풍/눈/폭포/푸른 하늘을/사랑/거대한 뿌리/현대식 교량/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풀
김규동
나비와 광장/두보/두만강
김춘수
꽃/우계(雨季)/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 죽음/타령조/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박인환
남풍/목마와 숙녀/어린 딸에게
이원섭
향미사(窒尾蛇)/귀뚜라미/진실로 진실로
김구용
제비/충실(充實)
조병화
낙엽끼리 모여 산다/주점/한강 하류 어느 델타에서
유정
램프의 시 5/관모봉 아랫마을
송욱
하여지향(何如之鄕) 1/지리산 찬가
이동주
서귀포/강강술래/산조(散調) 1
이형기
귀로/낙화/돌베개의 시
전봉건
축도(祝禱)/사랑을 위한 되풀이(부분)
김남조
바람/생명
신동집
악수/송신(送信)
천상병
새/귀천/그날은/주막에서
김종삼
북치는 소년/물통/민간인/라산스카
한무학
조국은 너의 것이 아니다

제2부
□ 해설 1950년대 후기의 시인과 시/최두석
김관식
옥루(屋漏)의 서(書)/옹손지(饔會志)/자하문 밖/병상록
김종길
고고(孤高)/신처사가(新處士歌)
박재삼
수정가(水晶歌)/봄바다에서/울음이 타는 가을강/정릉 살면서/추억에서
박희진
허(虛)/관세음상에게/회복기(恢復記)
이수복
동백꽃/봄비
정한모
바람이 부는데/아가의 방•별사(別詞) 7
구자운
청자수병(靑磁水甁)/도가(禱歌)/벌거숭이 바다
박봉우
휴전선/진달래도 피면 무엇하리/서울 하야식(下野式)
박성룡
풀잎/처서기(處暑記)/등화관제
박용래
저녁눈/하관(下棺)/산/우중행(雨中行)/누가
성찬경
카프리치오 60
신경림
파장(罷場)/눈길/농무(農舞)/폐광(廢鑛)/목계장터/어허 달구/밤비
신동문
풍선기(風船期) 초(抄)
이성교
유화(由火)/춘궁기 1
임강빈
부재/갈대
전영경
이목당(李木堂)에게 보내는 각서/희화소묘(戱畵素描)/봄 소동
정렬
남북/쑥국새 소리
고은
사치(奢侈)/저문 별도원(別刀原)에서/문의(文義)마을에 가서/화살/자작나무숲으로 가서/저녁 논길/지곡리 강칠봉
김영태
모리스 라벨의 죽음/호수근처
민영
답십리/용인 지나는 길에/아직도 겨울인 어느날/둑길에 서서
신동엽
진달래 산천(山川)/원추리/아니오/금강(서두)/종로5가/껍데기는 가라/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조국
이창대
애가(哀歌)
홍완기
광대놀이

제3부
□ 해설 1960년대의 시인과 시/최원식
마종기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정신과 병동
정진규
강설(降雪)/들판의 비인 집이로다
문병란
꽃씨/나를 버리고 가신 님/직녀에게
박이도
돌쇠네 마을
이근배
냉이꽃/유랑악사
이성부
전라도 7/벼/봄/밤샘을 하며
허영자
바람노래/빗/긴 봄날
황명걸
한국의 아이/신초가
황선하
하동근 하동읍 비파리
이승훈
어휘 1/암호
조태일
식칼론 1/보리밥/국토서시/가거도
최하림
칼럼부스여 아메리고여/떠난 자를 위하여/저녁 바다와 아침 바다
정현종
교감/고통의 축제 2/초록 기쁨/천둥을 기리는 노래
강우식
탈춤 고(考)/사행시
박제천
장자시(莊子詩)/심법경편(心法經篇)/호생(毫生)
이가림
어떤 안부(安否)/황토에 내리는 비
이건청
망초꽃 하나
김여정
바람아 광풍아/울지 마라, 도요새
오규원
비가 와도 젖은 자는/이 시대의 순수시

□ 시인 약력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민영

    1934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났다. 네살 때 부모와 함께 만주 간도성 화룡현으로 가서 살다가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 두만강을 건너 귀국했다. 1959년 『현대문학』에 시가 추천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약한 자들의 아픔을 따뜻하게 보듬으면서도 단아하고 격조있는 시편을 써왔다. 자유실천문인협의회 고문·민요연구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만해문학상·한국문학평론가협회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단장』 『용인 지나는 길에』 『냉이를 캐며』 『엉겅퀴꽃』 『바람 부는 날』 『유 […]

  • 최두석

    1955년 전남 담양 출생. 서울대 국어교육과 및 동대학원 국문과 졸업. 1980년 『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대꽃』(1984), 『임진강』(1986), 『성에꽃』(1990) 등이 있고, 평론집으로 『리얼리즘의 시정신』(1992),『시와 리얼리즘』(1996) 등이 있음. 현재 한신대 교수.

  • 최원식

    1949년 인천에서 출생. 197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계간 『창작과비평』 주간, 인천문화재단 대표이사,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인하대 명예교수로 있다. 평론집 『민족문학의 논리』 『생산적 대화를 위하여』 『문학의 귀환』 『문학과 진보』, 연구서 『한국근대소설사론』 『제국 이후의 동아시아』 『한국계몽주의문학사론』 『문학』 등이 있다. Born in 1949 in Incheon, Choi Won-sik studied Korean literature (BA and MA) at Seoul […]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