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큼 가까운 프랑스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

책 소개

프랑스는 어떻게 변해 가는 걸까?

파리 테러부터 마크롱까지

지금, 오늘의 프랑스가 궁금한 모두의 필독서

 

세계 각국을 입체적으로 조망하는 ‘이만큼 가까운’ 시리즈의 네 번째 책. 각국을 오랫동안 연구한 저명한 학자들이 시시각각 변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다채로운 면모를 생생하게 소개한다. 객관적이고 실용적인 관점에서, 오늘의 세계를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지식들을 담았다. 한국과 밀접한 나라인 중국, 일본, 미국을 다룬 앞의 세 권과 다르게 이번에는 관심은 있지만 조금은 멀게 느껴지는 나라 프랑스를 다룬다.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는 여행지 프랑스가 궁금한 이들에게도, 혼란한 오늘의 프랑스 사회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싶은 이들에게도 맞춤한 책이다. 이 책은 사회, 역사, 지리, 정치·경제, 문화, 한불 관계 등 여섯 개의 주제를 두루 살피며 프랑스에 관한 종합적인 이해를 돕는다. 프랑스의 기원에서 시작해 절대 왕정, 혁명, 식민지 알제리와의 갈등 등 굵직한 역사를 되짚는 한편 마크롱, 파리 테러, 민족전선, 유럽 연합 등 현재의 이슈도 놓치지 않는다. 또한 그랑제콜, 음식, 문화, 박물관 등 평소 궁금했던 프랑스의 이모저모를 균형 있게 들여다본다. 저자 박단 교수는 히잡 사건을 비롯해 이슬람교를 둘러싼 갈등 등 현대 프랑스의 이슈에 관심을 기울여 온 학자다. 저자는 정교분리 원칙, 식민지 알제리 등을 통해 프랑스 주류 사회의 시선뿐 아니라 소수자, 이민자의 시선까지 포괄하며 지금의 프랑스가 어떤 역사적·사회적 맥락에 놓여 있는지 설명한다.

목차

01. 사회: 시험대에 오른 자유·평등·우애
사회적 공화국 기회의 평등과 연대주의
여성 싸워서 얻어 낸 권리
대학 바칼로레아에서 그랑제콜까지
히잡 사건 정교분리의 가면을 쓴 혐오
테러 프랑스에서 나고 자란 극단주의자

 

02. 역사: 절대 군주의 나라에서 시민의 나라로
기원 뒤늦게 호명된 영웅 ‘아스테릭스’
백 년 전쟁 외부의 적이 만들어 낸 국민감정
절대 왕정 부와 권력이 함께한 프랑스의 세기
혁명 신분 없는 사회의 시작
나폴레옹 공화정을 배신하고 왕좌에 오르다
제3공화국 힘겹게 닻을 내린 왕 없는 세상
현대 페탱에서 마크롱까지

 

03. 지리: 열린 국경, 공존하며 살아오다
육각형의 나라 거대하고 비옥한 땅
파리와 일드프랑스 프랑스의 시작
노르파드칼레 보수화된 노동 운동의 성지
알자스로렌 프랑스와 독일 사이
파카 프랑스로 들어오는 길목

 

04. 정치·경제: 제국주의 국가의 오늘
선거와 정당 몰락하는 집권당
민족전선 극우 정당의 약진
유럽 통합 전쟁 없는 유럽이라는 꿈
프랑스어권 언어를 매개로 뭉치다
경제 여전히 강한, 그러나 위태로운

 

05. 문화: 프랑스인이 인생을 즐기는 법
여가문화 충분한 휴식, 다채로운 문화
종교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박물관 루브르부터 이민사 박물관까지
음식 오감을 충족하는 활동

 

06. 한불 관계: 생각보다 가까운 친구
해방 이전 종교를 통한 첫 만남
해방 이후 경제와 문화로 확대되는 교류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단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양사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프랑스 파리 1대학에서 프랑스 노동운동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성대학교 역사문화학부 교수를 거쳐 현재 서강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있다. 파리 1대학 방문학자, 텍사스 오스틴대학 풀브라이트 기금 방문학자, 국제역사학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이주사학회 회장을 지냈으며 현재 통합유럽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다. 히잡 사건 등 현대 프랑스 사회 내 무슬림 이민자 문제를 비롯해 […]

30년 전 소련과의 수교가 없어 19시간 동안이나 비행기를 타고 파리에 도착했던 일이 불현듯 생각납니다. 한국에서 유학을 준비하며 만날 수 있었던 프랑스인이라고는 신부님 한분이 전부였던 시절이었지요. 2017년 2학기 현재, 제가 일하는 학교에는 프랑스에서 온 교환 학생이 70명이 넘고, 심지어 프랑스 역사를 가르치는 제 수업에도 프랑스 학생이 앉아 있습니다. 격세지감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의 유학 생활 초기를 생각하면,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가 되었다는 게 놀랍기만 합니다.
최근 한 뉴스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가 보고 싶어 하는 도시로 파리가 꼽혔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파리, 그리고 프랑스! 저 또한 어릴 적부터 막연하게나마 동경했던 도시이고 나라입니다. 프랑스 하면 여러분은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십니까? 프랑스 혁명, 나폴레옹, 루브르 박물관, 에펠탑, 포도주, 치즈……. 아마 끝도 없이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이 드신 분들에게는 영화배우 알랭 들롱으로, 축구를 좋아하는 젊은이에게는 지단이나 앙리로 기억되는 나라이기도 하겠네요. 가장 최근에는39세의 나이로 대통령이 된 에마뉘엘 마크롱, 민족전선의 마린 르펜 등도 알려진 인물일 겁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