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에게

책 소개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뿌리에게」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젊은 여성시인의 첫시집. 모순된 교육제도와 가족사 속에서 경색되고 놓치기 쉬운 아픔의 나이테를 여교사의 예리한 시선과 모성적 본능으로 찾아내어 독특한 민중적 서정시로 형상화하고 있다.

목차

차 례

제1부
뿌리에게
지는 해
철로가에 핀 목련
연가(戀歌)
음지의 꽃
매미
우리는 들에서 떠났네
겨울산에 가면
시(詩)
바다

살아라, 그리고 기억하라
소경의 노래
석상은 움직이지 않는다

제2부
그리운 잭슨
우산
공책 검사
꼬리잡기는 더이상 놀이가 아니다
금붕어
서약서 1
서약서 2
경례하는 아이들
어떤 아이들
나무 한 그루
학교로 돌아오려는 제자에게
한 그릇의 밥
태교
사표(辭表)

제3부
국어사전을 찾으며
붉은 가시고기
햄 한 덩어리
태풍의 눈
헤이그에서 제네바까지
독재자의 변명
빈 들의 허수아비
마늘을 찧으며
꽃병의 물을 갈며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나뭇잎 하나로 이 세상을
그대를 어디에 묻으랴
종이 한 장 차이

그러나

제4부
손톱
새벽 다섯시
나는 펄럭이고 싶다
해빙
비 오는 날에
그대가 오기 전날
서랍에 대하여
눈길
기침
풍선을 얼마나 무거운가
11월
여의도
신춘문예
수화(手話)

제5부
수의(壽衣)
소원
울산바위
아버지의 등
노아의 포도
열쇠
우리 어머니
종소리에 대하여
고향
미국에서 온 편지
손금
필경사
우는 여자

□ 발문/정현종

□ 후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나희덕

    1966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뿌리에게」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사라진 손바닥』 『야생사과』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시론집 『보랏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한 접시의 시』, 산문집 『반통의 물』 『저 불빛들을 기억해』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등이 있다. 현재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