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대표시선1

책 소개

민족문학사의 정통성 위에서 현대문학의 전통을 확인하고 창조적 열정의 근거를 확보하려는 민족문학선집 기획시리즈 가운데 시 분야가 전 3권으로 간행되었다. 격동의 현대사를 관통하여 꽃처럼 피어난 언어의 숲속에서 우리 역사의 순정한 미래가 동트기를 기원하며 다양한 경향의 대표적인 시작을 두루 망라해 엄정한 원본 확정의 과정을 거쳐 엮은 시선집이다. Ⅰ권에는 1920년대 김억에서부터 1940년대 한하운까지 62명의 시 190편을 수록”, Ⅱ권에는 1950년대 김광섭에서부터 1960년대 오규원까지 66명의 시 187편을 수록, Ⅲ권에는 1970년대 김형영에서부터 1980년대 기형도까지 65명의 시 152편을 수록.

목차

차 례

□ 책 머리에
□ 증보판 서문

제1부
□ 해설 1920년대의 시인과 시/민영
김억
봄은 간다/여봅소 서관(西關)아씨
주요한
불놀이/빗소리
이상화
나의 침실로/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한용운
님의 침묵/알수 없어요/나룻배와 행인/당신을 보았습니다/복종/
타골의 시 GARDENISTO를 읽고
홍사용
나는 왕이로소이다
이장희
봄은 고양이로다/들에서
오상순
아시아의 마지막 밤 풍경
김소월
진달래꽃/접동새/산유화/왕십리/가는 길/산/원앙침(鴛鴦枕)/초혼/예전엔 미처 몰랐어요/옷과 밥과 자유
변영로
논개
김기진
백수(白手)의 탄식(嘆息)
김동명
파초
김동환
눈이 내리느니/국경의 밤(제1부 1∼7)
박팔양
동지(同志)
이병기
난초 4/별/비/송별
조운
상치쌈/부엉이/고우(故友) 죽창(竹窓)
심훈
그날이 오면

제2부
□ 해설 1930년대의 시인과 시/최두석
정지용
카페 프랑스/향수/유리창 1/고향/별/장수산 1/춘설/백록담/조찬(朝餐)
임화
네거리의 순이/야행차 속/지상의 시/현해탄/바다의 찬가/기(旗)발을 내리자
권환
한역(寒驛)
박세영
산제비
이찬
동절(冬節)/아오라지 나루
김영랑
동백잎에 빛나는 마음/사행소곡칠수(四行小曲七首)/내 마음을 아실 이/모란이 피기까지는/두견
박용철
떠나가는 배
김기림
기상도(氣象圖)(세계의 아침)/바다와 나비/오늘도 고향은/정녕 떠나신다는 말씀
이상
오감도(시 제1호)/꽃나무/거울/절벽/가정
신석정
그 먼 나라를 알으십니까/꽃덤풀/우수가 지나면
유치환
깃발/광야에 와서/바위/춘신(春信)/울릉도/선한 나무/뉘가 이 기를 들어 높이 퍼득이게 할 것이냐
조벽암
향수/가사(家史)
임학수
추풍령에 올라 북방을 바라며
이육사
황혼/청포도/절정/喬木(교목)/광야/꽃
오장환
모촌(暮村)/어포(漁浦)/여수(旅愁)/소야(小夜)의 노래/북방의 길/고향 앞에서/병든 서울/공청(共靑)으로 가는 길
윤곤강
나비/밤차
백석
주막/여우난골족(族)/모닥불/여승/통영/입원/흰 바람벽이 있어/남신의주(南新義州) 유동(柳洞) 박시봉방(朴時逢方)
신석초
검무낭(劍舞娘)/바라춤(서시)
이용악
북쪽/두만강 너 우리의 강아/낡은 집/오랑캐꽃/전라도 가시내/달 있는 제사/두메산골 1∼4/그리움/기관구(機關區)에서
노천명
사슴/연잣간/남사당/고별
김상용
남으로 창을 내겠소
오일도
내 소녀(少女)
장만영
달•포도•잎사귀
서정주
화사(花蛇)/자화상/부활/귀촉도(歸蜀途)/상리과원(上里果園)/무등을 보며/동천/상가수(上歌手)의 소리
안용만
저녁의 지구
함형수
해바라기의 비명(碑銘)
김광균
오후의 구도(構圖)/설야/추일서정(秋日抒情)/시를 쓴다는 것이 이미 부질없고나

제3부
□ 해설 1940년대의 시인과 시/최원식
여상현
영산강
김종한
낡은 우물이 있는 풍경/고원(故園)의 시
이한직
낙타/높새가 불면
박목월
청노루/갑사댕기/나그네/가정/이별가
박두진
묘지송(墓地頌)/청산도(靑山道)/도봉/해/비(碑)
조지훈
고풍의상(古風衣裳)/낙화/완화삼(玩花衫)/승무/풀잎 단장(斷章)
허민
야산로(夜山路)
윤동주
서시/자화상/간(肝)/십자가/또 다른 고향/별 헤는 밤/쉽게 씌어진 시/참회록
설정식

상민
어머니/근거지
이병철
뒷골목이 트일 때까지/나막신
유진오
불길/나의 거리
배인철
흑인녀
최석두
산길
김상훈
어머니/경부선/취월선생(醉月先生)
김광훈
입춘서곡
박문서
코스모스 핀 집
박산운
버드나무
한하운
전라도길/파랑새/보리피리

□ 시인 약력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민영

    1934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났다. 네살 때 부모와 함께 만주 간도성 화룡현으로 가서 살다가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 두만강을 건너 귀국했다. 1959년 『현대문학』에 시가 추천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약한 자들의 아픔을 따뜻하게 보듬으면서도 단아하고 격조있는 시편을 써왔다. 자유실천문인협의회 고문·민요연구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만해문학상·한국문학평론가협회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단장』 『용인 지나는 길에』 『냉이를 캐며』 『엉겅퀴꽃』 『바람 부는 날』 『유 […]

  • 최두석

    1955년 전남 담양 출생. 서울대 국어교육과 및 동대학원 국문과 졸업. 1980년 『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대꽃』(1984), 『임진강』(1986), 『성에꽃』(1990) 등이 있고, 평론집으로 『리얼리즘의 시정신』(1992),『시와 리얼리즘』(1996) 등이 있음. 현재 한신대 교수.

  • 최원식

    1949년 인천에서 출생. 197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계간 『창작과비평』 주간, 인천문화재단 대표이사,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인하대 명예교수로 있다. 평론집 『민족문학의 논리』 『생산적 대화를 위하여』 『문학의 귀환』 『문학과 진보』, 연구서 『한국근대소설사론』 『제국 이후의 동아시아』 『한국계몽주의문학사론』 『문학』 등이 있다. Born in 1949 in Incheon, Choi Won-sik studied Korean literature (BA and MA) at Seoul […]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