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의 희망

책 소개

리베카 솔닛이 말하는 트럼프 시대의 희망

“불가피한 변화는 없다. 사람들이 그 변화를 쟁취했을 뿐이다.”

 

전세계적 베스트셀러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를 통해 한국에 잘 알려진 리베카 솔닛의 사회운동가적 면모를 보여주는 『어둠 속의 희망: 절망의 시대에 변화를 꿈꾸는 법』이 개정출간되었다. 리베카 솔닛은 페미니스트 운동가이자 뛰어난 에세이스트로 잘 알려져 있지만,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의 현장에 직접 참여해온 전방위적 활동가이기도 하다. 『어둠 속은 희망』은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와 함께 리베카 솔닛의 ‘희망 3부작’으로 불린다.

미국에서 2004년 초판이 출간된 이래 제2판, 제3판을 거듭해 출간된 『어둠 속의 희망』은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 이후 미국에서 다시금 널리 읽히며 새로이 주목받았다. 솔닛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어둠 속의 희망』 전자책을 한시적으로 무료 배포했고, 일주일 만에 3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이 책이 출간된 지 10년이 지나 재조명을 받고 있다는 것은 지금의 세계와 독자들에 관해 많은 것을 시사한다. 브렉시트와 트럼프 대통령 당선으로 대표되는 전세계의 퇴행적인 현상들 가운데에서 독자들이 희망의 목소리를 원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솔닛이 세계의 진보 운동을 대표하는 “저항의 목소리”가 되었다는 것이다.

개정판은 미국에서 2015년 출간된 제3판의 번역본이며, 창비에서 2006년 출간했던 제2판과 비교하면 번역서를 기준으로 100페이지 분량의 4개 장을 추가해 최근의 변화를 반영했다.

 

추천사
  • 솔닛은 조지 오웰처럼 철저하게 독립적으로 글을 쓰고, 언어로 디에고 리베라처럼 벽화를 그려낸다. 지금은 ‘솔닛 시대’다. 솔닛의 무한한 재능을 볼 때 이 시대는 오래 지속될 것이다.
    빌 매키븐(350.org 공동 창립자)

  • 절망에 빠지기가 더없이 쉬운 우리 시대에 희망을 간직하는 게 얼마나 복잡한 일인지를 이보다 더 사려 깊게, 아름답게, 풍부한 뉘앙스로 가늠해보는 작가는 없다.
    마리아 포포바(저술가)

  • 솔닛은 늘 그래왔듯 우리 시대의 덤불에서 손수 캐낸 희망을 통해, 희망은 내일의 담보가 아니라 바로 오늘 행동할 힘을 주는 기폭제라는 것을 상기시켜준다.
    존 버거(『다른 방식으로 보기』)

목차

들어가며: 희망의 근거

 

01 어둠 속을 들여다보며

02 우리가 졌을 때

03 우리가 얻은 것

04 거짓 희망과 안이한 절망

05 그림자들의 역사

06 새천년의 도래 1989년 11월 9일

07 새천년의 도래 1994년 1월 1일

08 새천년의 도래 1999년 11월 30일

09 새천년의 도래 2001년 9월 11일

10 새천년의 도래 2003년 2월 15일

11 변화의 상상력을 변화시키기

12 직접행동의 간접성에 관해

13 대체역사의 천사

14 순록을 살리는 비아그라

15 낙원에서 후딱 벗어나기

16 거대한 분수계를 가로질러

17 이데올로기 이후, 또는 시간관념의 변화

18 지구적 지역성, 또는 장소관념의 변화

19 텍사스 세배 크기의 꿈

20 의혹

21 세계의 중심을 향한 나들이

돌아보며: 평범한 사람들의 비범한 성취

내다보며: 모두 허물어질 때 모두 모여든다

돌아보고 내다보며: 후기

 

감사의 말

용어에 관하여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리베카 솔닛

    예술평론과 문화비평을 비롯한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이자 역사가이며,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열렬히 동참한 현장운동가다. 특유의 재치 있는 글쓰기로 일부 남성들의 ‘맨스플레인’(man+explain) 현상을 통렬하게 비판해 전세계적인 공감과 화제를 몰고 왔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어둠 속의 희망』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멀고도 가까운』 『걷기의 인문학』 『이 폐허를 응시하라』 『길 […]

  • 설준규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셰익스피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신대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한신대 명예교수이다. 저서로 『지구화시대의 영문학』(공편) 등이, 역서로 『죽음을 주머니에 넣고』 『햄릿』 『어둠 속의 희망』 『소설은 어떻게 작동하는가』(공역)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