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

책 소개

작가의 삶부터 시대의 풍경까지
명작 동화가 간직한 깊디깊은 이야기들

 

고서 수집가의 서재에서 『피터 팬』, 『작은 아씨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보물섬』 등 이제는 고전이 된 명작 동화들의 초판본을 만난다. 저자 곽한영은 미국과 유럽의 벼룩시장이나 고서점에서 구한 동화책의 초판본을 한 장 한 장 넘기며 우리가 알고 있는 동화의 원형이 어떠한 모습이었는지 이야기한다. 축약되거나 생략되었던 스토리와 일러스트가 고스란히 살아 있는 초판본들은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살려 주는 동시에, 그 빈틈을 훌륭하게 메워 준다.

저자는 단지 동화를 다시 읽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동화와 관련된 이야기들도 찾아 들려준다. 작가의 삶과 사상부터 책의 장정, 당시 책에 삽입된 일러스트, 당대의 출판 환경과 독자들의 반향, 사후 평가까지 폭넓게 소개한다. 박제된 이야기처럼 받아들여 온 동화들이 간직한 깊은 이야기들을 알고 나면, 동화에 대한 애정이 더욱 깊어질 것이다.

 

초판본으로 만나는 동화의 고전들
수채화 같은 동화의 정경, 그 기원을 찾아서

 

추천사
  • 오래된 레코드 숍에서 LP를 고를 때 내 표정은 어떨까? 음악의 원초적인 향기를 맡으며, 작곡가의 인생을 살피며 희열에 차 있을 것 같다. 이 책의 저자도 그런 표정으로, 짜릿한 발견의 기쁨을 나누고 싶어 펜을 들었을 것이다. 잊고 살았던 동화가 다시 일상으로 파고들어 온다. 생생하고 흥미진진하게.
    _윤준호(델리스파이스)

  • 어쩌면 지금까지 간직해 온 『작은 아씨들』 『피터 팬』 『안데르센 동화집』의 감동에 균열이 생길지도 모른다. 하지만 인생의 단맛에만 취하지 않고 쓴맛, 매운맛도 경험하고 싶은 어른이라면 각오 단단히 하고 책장을 넘기시길. 게다가 이 뒷이야기의 매력이라니! 이야기는 늘 재미있다. 이야기에 대한 이야기라면 더더욱.
    _노승영(번역가)

  • 미운 오리 새끼가 백조로 변하고 빨간 머리 앤과 앨리스가 뛰어 다닌다. 유년 시절의 행복을 만나는 순간, 먹구름이 덮쳐 온다. 동화 작가들의 궁핍한 현실과 마주친다. 동화의 세계와 어른의 세계가 쉴 새 없이 교차하는 책. 다 읽고 나니 긴 장마가 끝난 것 같다. 손이 따뜻하다.
    _현태준(만화가)

목차

프롤로그

1. 소녀, 아씨 그리고 작은 여성들__『작은 아씨들』
2. 난센스 문학의 우연한 걸작__『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3. 마크 트웨인식 농담 혹은 노스탤지어__『톰 소여의 모험』
4. 영원한 아이들, 네버랜드에 표류하다__『켄싱턴 공원의 피터 팬』
5. 해적의 전설, 소년들의 꿈__『보물섬』
6. 정말 멋진 날이에요!__『빨간 머리 앤』
7. 학교라는 판타지가 부서질 때__『하늘을 나는 교실』
8. 미운 오리 새끼, 안데르센의 자화상__『안데르센 동화집』
9. 느리지만 속 깊은 어린 시인__‘곰돌이 푸’ 시리즈
10. 감성적 근대로 날아오르다__『닐스의 모험』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곽한영
    곽한영

    부산대학교 사범대학 교수. 서울대학교 사회교육과를 졸업한 뒤, 고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교사를 가르치는 교사’가 되고 싶어서 대학원에 진학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겸임 교수를 거쳐, 현재 부산대에서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 『혼돈과 질서』 『게임의 法칙』 등이 있다. 2015년에 안식년을 맞아 캐나다에 방문 교수로 갔다가 동네 헌책방에서 우연히 『키다리 아저씨』 초판을 발견한 뒤, 명작 동화의 초판본을 수집하는 취미가 생겼다. […]

하루는 밴쿠버 시내에서 열리는 학술회의에 참석하러 갔는데 회의장 건너편에 허름한 헌책방이 하나 있더군요. 제 전공에 관련된 책이 있을까 싶어 들어가 보았는데, 온갖 고서들이 사방에 쌓여 있어 책을 고르고 찾고 할 계제가 아니었습니다. 이 책 저 책 뒤적거리며 시간을 보내다가 이만 돌아갈까 하고 손을 털며 일어서는데 문득, 구석에 삐죽이 나온 파란색 표지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색이 고와 보여서 뽑아 든 그 책의 표지엔 파란 바탕 위에 하얀 장미와 함께 ‘Daddy Long Legs’라는 제목이 압인되어 있었습니다. 『키다리 아저씨』였습니다. 세계 문학 전집 중에서도 유난히 좋아해서 삽화 하나하나를 외울 정도로 거듭 읽었던 책이죠. 표지를 넘겨 보니 발행 연도가 1912년, 초판본입니다!
책장을 넘길수록 온몸에 전기가 찌르르 통하는 느낌이었습니다. 횡재를 했다는 생각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때로 아주 귀한 초판본이 우연히 발견되어 비싼 가격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책으로 먹고사는 헌책방에서 그런 실수를 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 초판본이라 해도 당시 인쇄 부수가 적어서 아주 희귀한 책이거나 혹은 1판 1쇄본이어야 가격이 높습니다. 제가 찾은 책은 중쇄본인데다, 『키다리 아저씨』는 출간 즉시 큰 인기를 얻었기 때문에 인쇄부수도 많았지요.
제가 감동했던 이유는, 책의 삽화들이 어린 시절 마루 위에서 이 책을 읽던 즐거운 기억들을 되살아나게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또 그렇게 수없이 읽고 또 읽었던 책의 본래 모습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