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책 소개

 

‘나’와 ‘너’를 아우르는 ‘우리’의 세상은 가능한가

세상의 모든 외로움과 절망을 마주하는 시인의 간절함 부름

 

검은 사내가 내 목을 잘라 보자기에 담아 간다 낡은 보자기 곳곳에 구멍이 나 있다//나는 구멍으로 먼 마을의 불빛을 내려다보았다//어느날 연인들이 마을에 떨어진 보자기를 주워 구멍으로 검은 사내를 올려다보았다//꼭 한발씩 내 머리를 나눠 딛고서(「밤」 전문)

 

2000년 『작가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한 이후 감각적 사유와 탁월한 언어 감각으로 서정시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며 끊임없는 자기갱신을 지속해온 신용목 시인의 네번째 시집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가 출간되었다. “서정시의 혁신”(박상수)이라는 호평을 받았던 『아무 날의 도시』 (문학과지성사 2012)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이 시집에서 시인은 당대 사회 현실을 자신의 삶 속에 끌어들여 존재와 시대에 대한 사유의 폭과 감각의 깊이가 더욱 확장된 시세계를 선보인다. 삶에 드리워진 슬픔과 상처를 연민에 찬 시선으로 들여다보는 섬세한 비유와 세련된 이미지, 탄탄한 시적 구성이 돋보이는 견고한 시편들로 짜인 “아름답고 참혹한 시집”(허수경, 추천사)이다. 2017년 현대시작품상 수상작 「공동체」(외 9편)를 포함하여 모두 70편의 시를 부 가름 없이 실었다.

 

울음 속에서 자신을 건져내기 위하여 슬픔은 눈물을 흘려보낸다/이렇게 깊다/내가 저지른 바다는//창밖으로 손바닥을 편다//후회한다는 뜻은 아니다/비가 와서//물그림자 위로 희미하게 묻어오는 빛들을 마른 수건으로 가만히 돌려 닦으면//몸의 바닥을 바글바글 기어온 빨간 벌레들이 눈꺼풀 속에서 눈을 파먹고 있다//슬픔은 풍경의 전부를 사용한다(「저지르는 비」 전문)

추천사
  • 어떤 시집은 그 시집의 시간을 독자들에게도 그대로 살게 한다. 신용목의 이번 시집은 그런 시집이었다. 나는 해가 천천히 지는 여름 동안 그의 시집을 읽었다. 읽는 동안 나는 이 시집이 씌어지던 시인의 시간을 살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시인의 시간을 사는 동안 시인의 시들은 내 내면에서 다시 씌어졌으며, 내 눈 앞에는 아름답고 참혹한 시집의 순간들이 나타나서는 오랜 벗인 듯 허물없이 머물렀다. 나도 물론 보내지 않았다. 이런 시적인 시간은 흔하지 않기도 하지만 아름다운 모든 것이 그러하듯 보내버리면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허수경 시인

목차

후라시

가을과 슬픔과 새
목소리가 사라진 노래를 부르고 싶었지
모래시계
그리고 날들
우리 모두의 마술
공동체
절반만 말해진 거짓
진흙 반죽 속에서 조금씩 내가 되어 걸어
나오는 진흙 인간처럼
숨겨둔 말
게으른 시체
도둑 비행
지나가나, 지나가지 않는
취이몽(醉以夢)
사랑
우리라서

수상정보
  • 2017년 제19회 백석문학상
저자 소개
  • 신용목
    신용목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아무 날의 도시』와 산문집 『우리는 이렇게 살겠지』를 냈다.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지 않아도
나는 돌아보았다.

2017년 7월
신용목
0 reviews
리뷰쓰기
wa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