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의 첫 만남_표현력 세트

소설의 첫 만남: 표현력 세트(전3권)

책 소개

동화에서 소설로 가는 징검다리
책과 멀어진 친구들을 위한 마중물 독서, 소설의 첫 만남

 

책과 점점 멀어지고 있는 청소년들이 문학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소설의 첫 만남’은 문학적으로 뛰어난 단편소설에 풍성한 일러스트를 더한 새로운 소설 읽기 시리즈이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100면 이내의 짧은 분량, 매력적인 삽화를 통해 책 읽기를 낯설어하는 독자들도 동시대의 좋은 작품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끈다. 청소년의 독서력 양극화가 나날이 심각해져 가는 상황에서 책 읽기를 포기한 ‘독포자’들에게 다시 한번 책과 가까워지고 문학을 좋아하게 될 기회를 제공하며, 동화에서 소설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각 권 구매가 가능할 뿐 아니라 3권씩 독서력 세트, 마중물 세트, 표현력 세트로도 구성되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그중 ‘소설의 첫 만남: 독서력 세트’는 공선옥, 성석제, 김중미의 작품으로 구성되었다. 힘찬 서사와 빼어난 완성도로 마음을 사로잡으며 독자를 더 깊은 독서의 세계로 이끌 작품들이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이후에도 출간작을 늘려 나갈 예정이다.

 

“초등학교 4학년 이후 책 읽어 본 적이 없어요.”

‘독포자’들을 위한 새로운 소설 읽기 프로젝트

 

오늘날 교육 현장과 가정에서 ‘독서력 양극화’에 대한 우려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책을 좋아하는 일부 학생들을 제외하고는 대다수 청소년의 독서력이 현저히 저하되어 있다는 우려이다. 장편소설은 분량이 길어서 접근하기를 두려워하고, 소설집은 수록 단편을 모두 읽어 내지 못하면 책 한 권을 독파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없기에 독서에서 점점 멀어진다고 한다. ‘청소년을 위한 필독소설’류 또한 주로 20세기의 작품들로 엮여 친근한 재미와 현대적 감각을 전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나 몸과 마음이 커 가는 청소년기에 좋은 문학을 만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문학은 전인적 성장과 공감 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외롭고 혼란스러운 사춘기를 견딜 수 있는 버팀목이자 친구가 되어 준다. 이에 창비는 현직 국어교사들의 자문을 받아서 책과 거리감을 느껴 온 청소년일지라도 생생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청소년소설 9편을 선정해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로 소개한다.

추천사
  • — 문학은 힘들고 지칠 때 위로를 건네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지혜를 전하며, 다양한 삶의 가치를 일깨워 주는 보물이라고 믿는다. 우리 학생들이 재미있게 책 읽는 풍경을 기대하며 마음이 설렌다.
    신병준(경기 삼괴중 국어교사)

  • — 몇 해 전부터는 학교 현장에서 소설 한 편 읽기를 하고 나면, 이렇게 긴 글은 처음 읽어 봤다는 반응이 나온다. ‘소설의 첫 만남’이 동화에서 소설로 향하는 가교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
    서덕희(경기 광교고 국어교사)

  • — 첫 만남은 언제나 가슴 설레는 일이다. 단편소설을 일러스트와 함께 소개하는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를 통해 책 읽기의 즐거움을 한껏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안찬수(시인,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상임이사)

  • — 어릴 적에는 부모님께 같은 책을 여러 번 읽어 달라고 조르던 아이들이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이제 책 읽기가 싫다고 말한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다시금 이야기에 빠져드는 재미와 기쁨을 전한다.
    최은영(경기 운중중 국어교사)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민령

    金玟鈴 동화작가, 어린이문학연구자. 1975년 서울 출생. 한양대 국문과를 졸업했고 인하대 대학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다. 2006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동화로 등단했다. 「새로운 이야기 방식과 독자의 자리-유은실 동화 꼼꼼히 읽기」로 제2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평론 부문)을 받았다. 계간 『창비어린이』 기획위원.

  • 정소연
    정소연

    서울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과 철학을 전공했다. 2005년 ‘과학기술 창작문예’ 공모에서 스토리를 맡은 만화 「우주류」로 가작을 수상하며 활동을 시작한 이래 소설 창작과 번역을 병행해 왔다. SF 단편집 『잃어버린 개념을 찾아서』 『백만 광년의 고독』 『아빠의 우주여행』 등에 작품을 실었으며, 옮긴 책으로는 『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어둠의 속도』 『다른 늑대도 있다』 『저 반짝이는 별들로부터』 『이름이 무슨 상관이람』 등이 있다. 과학 […]

  • 최양선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다. 2009년 『몬스터 바이러스 도시』로 제1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우수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1년 『지도에 없는 마을』로 제16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화 『용의 미래』, 청소년소설 『너의 세계』 『밤을 건너는 소년』 『미식 예찬』 『별과 고양이와 우리』 등이 있다.

  • 파이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여러 사보와 포스터, 음악 앨범 등에 그림을 실었다. 그동안 표지를 그린 책으로 『샹들리에』 『이상한 동거』 『그 여름의 크리스마스』 등이 있다.

  • 백햄

    1994년 전남 광양에서 태어났습니다. 『이사』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시호

    그림 작업에 매력을 느껴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펜 선을 활용한 심플한 그림을 좋아하며, 일상생활 속의 소소한 감성과 위트를 표현하고자 한다.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