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의 첫 만남_독서력 세트

소설의 첫 만남: 독서력 세트(전3권)

책 소개

동화에서 소설로 가는 징검다리
책과 멀어진 친구들을 위한 마중물 독서, 소설의 첫 만남

 

책과 점점 멀어지고 있는 청소년들이 문학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소설의 첫 만남’은 문학적으로 뛰어난 단편소설에 풍성한 일러스트를 더한 새로운 소설 읽기 시리즈이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100면 이내의 짧은 분량, 매력적인 삽화를 통해 책 읽기를 낯설어하는 독자들도 동시대의 좋은 작품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끈다. 청소년의 독서력 양극화가 나날이 심각해져 가는 상황에서 책 읽기를 포기한 ‘독포자’들에게 다시 한번 책과 가까워지고 문학을 좋아하게 될 기회를 제공하며, 동화에서 소설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각 권 구매가 가능할 뿐 아니라 3권씩 독서력 세트, 마중물 세트, 표현력 세트로도 구성되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그중 ‘소설의 첫 만남: 독서력 세트’는 공선옥, 성석제, 김중미의 작품으로 구성되었다. 힘찬 서사와 빼어난 완성도로 마음을 사로잡으며 독자를 더 깊은 독서의 세계로 이끌 작품들이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이후에도 출간작을 늘려 나갈 예정이다.

 

“초등학교 4학년 이후 책 읽어 본 적이 없어요.”

‘독포자’들을 위한 새로운 소설 읽기 프로젝트

 

오늘날 교육 현장과 가정에서 ‘독서력 양극화’에 대한 우려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책을 좋아하는 일부 학생들을 제외하고는 대다수 청소년의 독서력이 현저히 저하되어 있다는 우려이다. 장편소설은 분량이 길어서 접근하기를 두려워하고, 소설집은 수록 단편을 모두 읽어 내지 못하면 책 한 권을 독파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없기에 독서에서 점점 멀어진다고 한다. ‘청소년을 위한 필독소설’류 또한 주로 20세기의 작품들로 엮여 친근한 재미와 현대적 감각을 전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나 몸과 마음이 커 가는 청소년기에 좋은 문학을 만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문학은 전인적 성장과 공감 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외롭고 혼란스러운 사춘기를 견딜 수 있는 버팀목이자 친구가 되어 준다. 이에 창비는 현직 국어교사들의 자문을 받아서 책과 거리감을 느껴 온 청소년일지라도 생생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청소년소설 9편을 선정해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로 소개한다.

추천사
  • — 문학은 힘들고 지칠 때 위로를 건네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지혜를 전하며, 다양한 삶의 가치를 일깨워 주는 보물이라고 믿는다. 우리 학생들이 재미있게 책 읽는 풍경을 기대하며 마음이 설렌다.
    신병준(경기 삼괴중 국어교사)

  • — 몇 해 전부터는 학교 현장에서 소설 한 편 읽기를 하고 나면, 이렇게 긴 글은 처음 읽어 봤다는 반응이 나온다. ‘소설의 첫 만남’이 동화에서 소설로 향하는 가교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
    서덕희(경기 광교고 국어교사)

  • — 어릴 적에는 부모님께 같은 책을 여러 번 읽어 달라고 조르던 아이들이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이제 책 읽기가 싫다고 말한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다시금 이야기에 빠져드는 재미와 기쁨을 전한다.
    최은영(경기 운중중 국어교사)

  • — 첫 만남은 언제나 가슴 설레는 일이다. 단편소설을 일러스트와 함께 소개하는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를 통해 책 읽기의 즐거움을 한껏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안찬수(시인,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상임이사)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공선옥

    1963년 전남 곡성에서 태어났다. 1991년 『창작과비평』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피어라 수선화』 『내 생의 알리바이』 『멋진 한세상』 『명랑한 밤길』 『나는 죽지 않겠다』, 장편소설 『유랑가족』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영란』 『꽃 같은 시절』 『그 노래는 어디서 왔을까』 등이 있다. 만해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오늘의젊은예술가상, 올해의예술상, 요산김정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 성석제
    성석제

    1960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94년 소설집 『그곳에는 어처구니들이 산다』를 내면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중단편 소설집으로 『내 인생의 마지막 4.5초』 『조동관 약전』 『호랑이를 봤다』 『홀림』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노래』 『참말로 좋은 날』 『지금 행복해』 『이 인간이 정말』 등과 짧은 소설을 모은 『재미나는 인생』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을 펴냈다. 장편소설에는 『왕을 찾아서』 『아름다운 […]

  • 김중미

    1987년 인천 만석동에 정착해, 이듬해에 ‘기찻길옆공부방’을 열었습니다. 1994년 공부방 청소년들과 함께 첫 인형극을 공연한 뒤로 꾸준히 인형극 공연을 해 왔고, 2009년에는 ‘칙칙폭폭인형극단’을 만들었습니다. 1999년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창비 ‘좋은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대상을 받으며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어요. 지은 책으로 동화 『종이밥』 『모여라, 유랑인형극단!』 『행운이와 오복이』 『꽃섬 고양이』, 청소년소설 『조커와 나』 『모두 깜언』 등이 있습니다.

  • 김정윤

    건국대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어릴 적부터 만화와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많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입니다. 나이키, 코카콜라, 네이버, JTBC, 삼성전자 등 여러 기업들과 작업했습니다. 그린 책으로 『라면은 멋있다』가 있습니다.

  • 교은

    1986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동안 『삶의 참뜻을 깨닫고 실천한 참된 스승 이황』 『내가 그린 히말라야시다 그림』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이지희

    1989년 경남에서 태어났다. 오래되어 낡은 것들에 흥미를 느끼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편안하고 소탈한 사람을 꿈꾼다. 『싸우는 소년』 『경연, 평화로운 나라로 가는 길』 『편의점 가는 기분』 등에 그림을 그렸다.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