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 뺑소니

옥수수 뺑소니

책 소개

두 번의 교통사고!

진짜 뺑소니범은 누구일까?

 

박상기 작가의 청소년소설 『옥수수 뺑소니』가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 네 번째 책으로 독자들을 만난다. 두 번의 교통사고를 연달아 당한 뒤 상황에 떠밀려서 거짓말을 하게 된 주인공 현성이의 이야기가 담겼다. 제5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수상한 소설로서 빼어난 완성도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단편만화 「노르웨이 고등어」, 웹툰 「불성실한 관객」 등을 그린 정원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이 함께해 더욱 흥미진진하게 읽힌다.

 

진실을 밝히는 용기에 관한 이야기

 

주인공 현성이는 두 번의 교통사고를 연달아 당한다. 그중 두 번째 교통사고에서 부상을 입지만, 정작 뺑소니범으로 몰린 것은 첫 번째 교통사고를 낸 옥수수 트럭 아저씨이다. 현성이가 등 떠밀리듯 시작한 거짓말은 풀 수 없는 매듭처럼 점점 엉켜 가고, 옥수수 아저씨는 고소를 당할 위기에 처한다. 그사이 현성이는 아저씨의 가난하고 딱한 집안 사정을 알게 되는데……. 현성이는 과연 용기를 내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

 

또 다른 내 손엔 만 원짜리 한 장이 들려 있었다. 꼬깃꼬깃 볼품없는 지폐였다. 아저씨가 옥수수 몇 개를 팔아야 이걸 버는 걸까? 오늘도 여기저기 수습하느라 하나도 못 판 건 아닐까? 점점 입 안의 옥수수 감촉이 불편해졌다. ― 본문 68면

 

추천사
  • 문학은 힘들고 지칠 때 위로를 건네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지혜를 전하며, 다양한 삶의 가치를 일깨워 주는 보물이라고 믿는다. 우리 학생들이 재미있게 책 읽는 풍경을 기대하며 마음이 설렌다. — 신병준(경기 삼괴중 국어교사)

  • 몇 해 전부터는 학교 현장에서 소설 한 편 읽기를 하고 나면, 이렇게 긴 글은 처음 읽어 봤다는 반응이 나온다. ‘소설의 첫 만남’이 동화에서 소설로 향하는 가교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 — 서덕희(경기 광교고 국어교사)

  • 어릴 적에는 부모님께 같은 책을 여러 번 읽어 달라고 조르던 아이들이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이제 책 읽기가 싫다고 말한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다시금 이야기에 빠져드는 재미와 기쁨을 전한다. — 최은영(경기 운중중 국어교사)

  • 첫 만남은 언제나 가슴 설레는 일이다. 단편소설을 일러스트와 함께 소개하는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를 통해 책 읽기의 즐거움을 한껏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 안찬수(시인,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상임이사)

목차

옥수수 뺑소니

작가의 말

추천의 말

수상정보
  • 2013년 제5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저자 소개
  • 박상기

    1982년 충남 태안에서 태어나 서산에서 자랐다. 공주교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했다. 2013년 제5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에 청소년소설이, 201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 정원

    그림 그리는 사람. 가끔 글도 쓴다. 단편 만화 「노르웨이 고등어」 「삼점몇키로」를 그렸고, 웹툰 플랫폼 코미코에서 만화 「불성실한 관객」을 연재했다. 청소년소설 『옥수수 뺑소니』에 그림을 그렸다. 『올해의 미숙』은 첫 장편 만화책이다.

“‘뺑소니’라는 게 교통사고에만 해당하는 말은 아니더군요. 그래서 생각해 봤습니다. 삶의 수많은 선택 가운데 나는 뺑소니치지 않았나. 인생의 운전자인 여러분은 어떤가요?”

박상기
0 reviews
리뷰쓰기